창작콘테스트

오늘:
37
어제:
377
전체:
321,70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9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0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난 초

 

보아라!

긴 소매가 뻗어 내린

선(線)의 아름다운 물결이

허공에 춤추는 선녀가 아니던가.

 

푸르고  높은 기상은

부드러운 듯 굳세고

몸매는

가냘픈 여인의 허리처럼 아름다워라.

 

청초하고 고고함은

선비의 기품이요.

 

입술 같은 꽃망울은

향기로 세상을 흔들어 깨우네.

 

보는 이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

너의 요염한 자태에

미소가 절로 흐른다 .

 

 

 

 

 

밤에 부친 편지

 

밤은 깊어 가는데

생각은 천리를 오락가락.

 

그대가 나를 잡고

물고기 눈이 되라 하더이다.

 

보고 싶은 마음 간절하여

칠흑같이 어두운 밤

검은 종이에

편지를 썼지요.

 

아무리 써봐도

"사랑해" 이 말 외에는

무엇도 쓰여 지지 않아

그 말만 되풀이 했습니다.

 

밤바람에

편지를 실어 보내고 보니

한 줄 글 속에

"영원토록"이란 말을 빼 먹었습디다.

 

그대여,

영원토록 사랑해.

 

 

 

사랑을 훔친 죄

 

그대만 생각하면

가슴이 뛴다.

 

단지 사랑을 훔친 죄

그것 밖에 없는데.

 

 

 

벤 치 

 

홀로 덩그러니

길게 누운 벤치 하나.

 

누구든지 편히 쉬었다 가거든

"벤치야 고맙다"

인사나 하고 가자.

 

누가 너를 위해

등을 내어 주더냐.

 

 

 

꽃비 내리는 길

 

비가 내리는 날이면

온통

그대 생각 뿐.

 

새벽부터 내린 비가

메마른 대지를 적시네.

 

온 산삐알엔

桃花(도화)가 흐드러지게 피어

봄비에 꽃잎 다 떨어질까

마음이 졸인다.

 

내일은

그리움 가슴에 안고

꽃비 내리는 길을

걸어 보리라.

 

 

 

인생의 노래

뒷동산에 홀로앉아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노라.

인생은
물속에 흘러가는 저

구름과 같은 것을.

 

바람이 불면
물결이 일어 구름을 흔들고
하늘이 푸르면
물빛 또한 푸르네.

아,
젊은 시절엔

뜬구름 쫓아
바람 되어 살았구나.

한 나그네 여기 서서
후회의 눈물 흘리노라.

강물도 흐르고
구름도 흐르고

내 인생도 덧없이 흘러가네.


세월아 세월아

불꽃같은 내 인생아.

마지막 열정으로

한 점의 살이라도 다 태우고 가자.

후회 없이 미련 없이.

 

이제야 여기 서서
임에게 던지노라.


이 세상에 와서 인연되어
정말 행복하였다고.

진정 고마웠다고.

 

한 나그네 여기 서서

참회의 눈물 흘리노라.

 

 

주소 : 경북 청도군 청도읍 고수산복길33

성명 : 임병화

휴대폰 : 010-8915-117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4
350 제 6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희욱 2015.07.25 143
349 제 6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Liz 2015.07.24 70
348 제 6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지원합니다. pineTree 2015.07.19 77
» 제6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난초 외 5) 마랑 2015.07.13 207
346 제 6차 창작 콘테스트 - 기다리기 외 6편 별명이필수래 2015.07.13 138
345 버스를 타자 외 시 4편 이도의꽃 2015.07.12 258
344 제 6차 콘테스트) 내가 사는 외 4편 쭈니 2015.07.10 115
343 제 6차 콘테스트) 작은 영화관 외 4편 jaery 2015.06.29 181
342 ▬▬▬▬▬ <창작콘테스트> 제5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6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5.06.11 91
341 5차 시부문 공모 형씨 외 4편_ 1 정군자 2015.06.10 362
340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유월의 풍채> 외 4편 조윤주 2015.06.10 205
339 제 5차 창작콘테스트 <팔레스타인>외 4편 쌔밓 2015.06.10 101
338 제 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네꿈을펼쳐라 2015.06.10 76
337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참는다> 외 4편 류희경 2015.06.10 177
336 제 5차 창작콘테스트 공모전 시 부문 <손톱> 외 4편 소용돌이 2015.06.10 360
335 제 5차 창작콘테스트공모 오양이 2015.06.10 46
334 제5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작 [높이 없는 허공에 닿고자]외 4편 서쪽하늘 2015.06.10 225
333 제5차 창창콘테스트 공모전['선물' 외 4편] file 하늘소년 2015.06.09 107
332 제5회 창착콘테스트 시 공모 <어떤 이별 외 4편> 스쿠터인생 2015.06.09 194
331 5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어린 연인> 외 4편 나무인형 2015.06.09 126
Board Pagination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