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44
어제:
49
전체:
303,21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18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7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56 추천 수 2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치매병동 204호


휠체어 나무식탁 위

종이로 봄꽃을 접으며

젊은 기억속을 뛰어 다녀본다.


시간이 멈춰버린

배회의 숲에서

망상 속 유년의 꿈을 쥐고 놀아본다.


나열된 생각의 길을

걸어나오다

닫혀진 망각의 문 앞에서

주저앉아 버리는 기억의 습관


미움도 흘러간다

설움도 잊혀간다

기뻤던 순간도 하얗게 지워진다.


잊지 않으려 애썼던 자신의 이름조차

비틀거리다 눈 앞에서 사라져 간다.


오늘도 정지된 고요의 시간속에

자신을 찾아찾아 석양속에 묶어두는

치매병동 204호실


그 곳에 우리들의 어머니가 계신다.






우리동네 그 청년


우리동네 편의점 앞 야외의자엔

매일아침 한 청년이 출근을 한다.


같은 점퍼 같은 모자 같은 슬리퍼

분주하고 활기차게 의자에 앉아 

오고가는 사람들을 지켜보면서

큰 소리로 핸드폰과 대화를 한다.


우리동네 편의점 앞 야외테이블

그 청년의 전용 사무실이다.


컵라면도 먹고 졸기도 하고

성실하게 하루를 버티고나서

매일 밤 그 청년은 퇴근을 한다.


엄마손 꼭잡고 집으로 간다. 





편의점 앞 그 청년의 엄마


그녀는 감사하다고 했다.


생업을 위해가는 새벽출근길

오늘도 무사히 견뎌주기를

밤11시 퇴근길

아들의 손 잡으면

너무나 감사하다고 했다.


편의점이 폐업하던 날

그 청년은 약국앞에 서 있었다.


여전히 같은 점퍼 같은 모자 같은 슬리퍼

큰소리로 핸드폰과 대화를 하며

지나가는 경찰차에 경례를 한다


약국 앞 간이의자 등받이 뒤엔

초록색 우산이 장전되어 꽂혀있고

새벽공기 밟으며 일터로 가는

엄마의 등을

동풍이 엄호한다.





노인


날이 선 말끝에 마음을 베이고

촉이 선 표정에 심장이 찔리며

공원의 담배꽁초 한 봉지 다 줍고

퇴근하는길

지하철 경노석 여섯칸 의자는

오늘도 만석이다.


과거는 등뒤에 척 달라붙고

미래는 우박처럼 쏟아져 내린다.


백태 낀 안구에는

눈물도 씻어내지 못하는 세월이 묻어있고

보청기 사이로

전철바퀴 레일 가는 소리가 도깨비풀처럼 꽂힌다.

귓속의 달팽이관

풍차처럼 돌아간다.


병든 아내 밥 챙기러

집으로 가는골목

고등어 자반 두마리 검은 봉지 안에서 펄떡인다.





꽃샘 바람


시누이같은 꽃샘 바람

어찌그리 얄미운지

꽃이 제일 예쁠때에

확! 할퀴고 지나가니

아까운 꽃잎들

다 떨어지고 말았네


총각같은 꽃샘 바람

어찌 그리 능청인지

만개한 꽃송이들

쉭! 스치고 지나가면

새하얀 꽃잎들

꽃비되어 내려오네.


응모자 : 김호정

이메일 : jjinglovejh@gmail.com

HP : 010-8235-3866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9.04.23 10:58
    오호! 서민들의 구벼진 허리와 땀방울이 느껴지는 시들입니다. 저도 열심히 어제 더운 날씨에 농구를 하고 나니까 인생에 낙이 다 그거더라구요...
  • ?
    찡이 2019.04.29 21:19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korean 2019.04.30 18:10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7
1570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신사좌 2019.05.07 58
1569 제 2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jsunh5906@naver.com 2019.05.06 34
1568 재29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1 한골 2019.05.06 33
1567 제 29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1 만귀 2019.05.05 23
1566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1 꽃게랑 2019.05.03 27
1565 철새 - 시 1 백산 2019.05.02 24
1564 나무와 나 1 salt 2019.04.29 29
1563 비오는 날의 좋은 추억 1 salt 2019.04.29 35
1562 제 2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block 2019.04.29 31
1561 제 2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_ 비행 등 5편 1 혜성 2019.04.19 80
1560 [공모전] 월간문학 한국인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1 김익진 2019.04.13 59
1559 ▬▬▬▬▬ <창작콘테스트> 제28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9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04.11 62
1558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1 의정 2019.04.10 33
»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치매병동 204호 외 4편 3 찡이 2019.04.10 56
1556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감명 2019.04.10 32
1555 28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1 월봉 2019.04.10 37
1554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1 소소담 2019.04.09 22
1553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_응모 1 마음읽는이 2019.04.09 17
1552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_ 겨울에태어난 외 4편 1 김고은 2019.04.09 27
1551 월간문학 한국인, 제28차 창작콘테스트 1 프라나 2019.04.09 21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