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562
어제:
622
전체:
323,82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80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들레 씨


겨우내 울었던 너인걸까
아니면,
아니면 아마도 여름에 쓸려내려간 너인걸까
봄되니 부유하는 영혼
왈츠추듯 손잡으러 내게 부딛히는 너
미안스럽게도 아무런 손도 잡아줄 수가 없다




창문에 새벽 어스름이 묻었다


창문에 새벽 어스름이 묻었다
기지개 켜는 풀잎에 타는 목 축이라
이슬이 몸을 뉘이고
등산하는 일개미 지칠까봐
돌맹이 굴러 길터준다


콘크리트 벽속에 갇혀살던 날이 후회되어 나와보니
이정표 없이 홀로되어 갈데없이 흔들리는데
결국 다시 돌아간다
풀잎 되고자 일개미 되고자
밖을 쳐다본다
창문에 저녁 노을이 묻었다




나는 새벽을 산다


나는 새벽을 산다
이슬맺힌 이파리가 잠을 자는 새벽을 산다
밤새 울던 귀뚜라미 조용해진 새벽을 산다
누군가의 컴퓨터가 잠을 자는 새벽을 산다
물소리 하나 들리지 않는 적막한 새벽을 산다
깜빡이던 전조등 하나 갈 시간 없는 새벽을 산다


나는 새벽을 산다




먼지


네가 원하는 내가 되어주지 못해
한참이나 울었다
실은 너를 아프게 하려던 의도는 아니었다
나를 뱉어내는 너를 보며 나도 힘없이
떨어졌다
저 밑으로, 밑으로...




아지풀, 수아비


강아지풀은 친구가 있다
얼마 전에 주인이 세워둔 인간 모습을 한 나무십자가
이름은 허수아비
나이 삼개월


고민이 생겼다
이곳이 허문다는 소문이 동네에 돌기 시작했다


강아지풀은 생각했다
수아비, 수아비
외로운 들판에 친구하나 있는데
수아비, 수아비
주인은 널 세워놓고 신경도 쓰지 않누나
수아비, 수아비
너랑 나 둘다 없어지면 어쩌지


아지풀, 아지풀
같이 산으로 옮겨가련
아지풀, 아지풀
발을 한번 움직여보렴
아지풀, 아지풀


뿌리박힌 이곳에 그아무도 모르는 걱정이 산더미였다



함소영

belphegor68@naver.com

01024975134

  • profile
    은유시인 2015.12.20 21:53
    흥미롭게 잘 읽었습니다.
    더욱 분발하시길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5
430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그리움은 별이되고>외 4편 1 하윤이 2015.12.08 314
429 제 8차 창착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작 - 밤잠 외 2편 1 와락 2015.12.07 216
428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배려 외 4作 1 양치기소년 2015.12.05 157
427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탕! 하고 총알이 시간 속을 관통할 때> 외 4편 1 권여울 2015.12.04 217
426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현실 외 4작품 공모전참여 2015.12.03 41
425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묻다> 외 4편 1 레몬쌤 2015.12.03 107
424 누룽지 외 5편 1 할머니소녀 2015.12.03 110
423 누룽지 외 5편 1 할머니소녀 2015.12.03 200
422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그 무엇을 남겼을까 외 4 1 작가미상 2015.12.02 95
421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네 청년과 노신사의 대화> 외 4편 1 CSH 2015.12.02 87
»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창문에 새벽 어스름이 묻었다 외 4편 1 함소영 2015.12.01 191
419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기억저편 외 4편 1 그바람소리속에 2015.11.24 118
418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여고생의 일기 외 4편 1 우르르쾅쾅 2015.11.23 121
417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가을을 품은 너 외 4편 1 나마스떼 2015.11.23 124
416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가치있는 당신 외 4편 1 emotion_m 2015.11.22 67
415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밤이 깊어 갈 때>외 5편 1 아니이럴수가 2015.11.20 142
414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 동전 외 3편 2 민준 2015.11.18 107
413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응모작<삶>외 4편 > 1 tjswlq123 2015.11.08 66
412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허공> 외 4편 1 린지 2015.11.02 145
411 제 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 <처음 시험을 망친 날> 외 4편 1 IMEO 2015.11.02 155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