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4
어제:
27
전체:
290,75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203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59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바닷가에서 만남 벗과의 추억

봄 여름 가을 겨울

한결같은 고향 바닷가입니다.

벗들과 함께한 추억 회상하며

수평선 바라보며 벗 기다린다.

 

쌀쌀한 날씨 속에서 벗 소식 없는

경포 바다 보며 독백으로 시간 보낸다.

환한 웃음으로 나타나길 바라는 벗 얼굴

보고 싶은 마음으로 앉아 있다.

 

그 벗은 늦은 미안한 마음 때문인지

상상속의 얼굴로 나를 바라본다.

늘 함께하고 옛 추억 있는 벗으로 남아

살아가길 바란다.

 

 

 

 

 

 

 

 

 

 

 

 

 

 

 

2 인연속에 인연

뜻이 다른 이들이 인연되어

길 속으로걸어가네

처음에는 뜻이 다른 것이지만

아라가며 그 뜻으로 하나되어간다.

품은 뜻이 다른 것이 아닌

너와 나가 하나되어 그 뜻바라는

삶으로 나가간다.

뜻 뒤에는 헤어지지만 다시 인연되어

만나 꿈속에 살리라.

 

 

3 만남.

처음에는 스쳐가는 벗으로

만남 뒤에 또 다른 만남으로

되어 사랑하게 되어 행복합니다.

가까이 다가와 사랑하고

같은 꿈꾸며 평생 이은 벗 과

십자가 앞에 서 서약 합니다.

가끔은 당신의 어께에 기대

힘들고 고달픈 삶 이기고

살아가길 바래봅니다.

 

 

  

4 아침 태양.

구름 낀 하늘 안에서 태양 떠 있는 이른 아침

그 빛 때문에 새로운 하루 시작되는 매일이자

하늘에서 또 다른 삶을 지내라는 태양입니다

 

아침 태양 보면 눈이 아프고 뜨거운 햇빛 이지만

삶 살아가는 데는 행복한 보내는 하루 되어지는

시간입니다.

 

 

 

5 강릉 빗길

촉촉히 내리는

빗길을 당신과 내가 달립니다.

추위는 쌀쌀하지만

당신과 함께 강릉 오죽현을

달리다보니 따뜻하게 됩니다

늘 나와 함께하고

느티나무 처럼

있어지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6 돌담길

낙업 떨어지는 가을.

올해도 가는 것을

느낌니다.

날씨가 추워지는 시간이지만

삶은 따뜻하게 뜁니다

 

 

7 함박 눈 속에서 추억

하얀 눈이 내리는 오후

무덤덤하게 소식 들으며

아무 말 없이 함박눈 내리는 창가 앉는다.

하얀 눈 속을 바라보니

매일 손잡고 다닌 친구가

이제 함께 못 가는 이가 되었다

하루하루 속에서 삶이 시작되어

쓸쓸한 고독함으로 시간 보냄이다

처음에는 친구생각에

잠 못한 시간 지내지만

친구는 매일 하늘 아래서

보고 늘 함께 지켜볼 것 생각하며

함박눈 내리는 겨울맞이 하며 있는 다 

 

 

8. 엄마의 건망증

매일 아침 엄마의 건망증

같은 반복적은 일상

가족들은 잔소리 켜지는 시간 속

안에 있는 삶이다.

처음에는 신경 안 쓰고 지낸 가족

점점 엄마의 건망증 겨지는 시간이라

신경 쓰이며 조금 늦으면

무슨 일까? 왜 안 오지? 하며 지낸다.

엄마의 모습 보면 반가움 속에서

나는 먼저 잔소리 전하게 되는 요즘이다.

먼저 웃음 주고 품지 못한 삶이

엄마의 건망증이 커져 가진 않았을까

 

9.형제.

언젠가는 꼭 만나는

날을 기억하며

헤어진 형제

 

허리가 끊어져

영영 못 만나

얼굴이 그리워지네.

 

언젠가는 형제들은

만나는 날에는 평평 울며

함께 앉아 볼 날을 기다리며

하늘 아래 지내오는 시간 속에

지내 온다.

 

하루하루가 힘들어져가는

만나는 날 안 기달 리며

삶을 지내오겠지.

 

 

10 노을

저녁 햇살 지는 노을은

가을 속에서 지낸 시간 지니고

겨울 다가오는 가을 노을 보며

지내옵니다.

 

따뜻한 노을은 얼굴 가까이

있는 듯이 창문 속에 노을 봅니다.

 

 

 

 

 

.

 

김익진

870412

강릉시 선수촌로63번길 32-12 301

01048113466

수상 : 서울 뇌성마비 복지관 시낭송 출품

        부산장애인 복지관 수필 백일장 입선


대학 서울사이버대

직업 장애인 재택근 무  


  • profile
    korean 2019.06.30 20:07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82
1572 개미들의 우주 1 salt 2019.05.09 30
1571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신사좌 2019.05.07 58
1570 제 2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jsunh5906@naver.com 2019.05.06 34
1569 재29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1 한골 2019.05.06 28
1568 제 29차 창작 콘테스트 시 응모 1 만귀 2019.05.05 23
1567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1 꽃게랑 2019.05.03 27
1566 철새 - 시 1 백산 2019.05.02 24
1565 나무와 나 1 salt 2019.04.29 29
1564 비오는 날의 좋은 추억 1 salt 2019.04.29 35
1563 제 2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block 2019.04.29 31
1562 제 2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_ 비행 등 5편 1 혜성 2019.04.19 80
» [공모전] 월간문학 한국인 제29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1 김익진 2019.04.13 59
1560 ▬▬▬▬▬ <창작콘테스트> 제28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9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04.11 61
1559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1 의정 2019.04.10 33
1558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치매병동 204호 외 4편 3 찡이 2019.04.10 56
1557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감명 2019.04.10 32
1556 28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1 월봉 2019.04.10 37
1555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1 소소담 2019.04.09 22
1554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_응모 1 마음읽는이 2019.04.09 17
1553 제2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_ 겨울에태어난 외 4편 1 김고은 2019.04.09 27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