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02
어제:
549
전체:
324,59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80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8.24 23:49

시 - 안겨있다 (1편)

조회 수 1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겨있다


시간이 흘러 어느덧 난 책상 앞에 앉아있다


그러나 난 '책상 앞'이 아니라


'시간이 흘러 어느덧'에 가 앉아있다


줄줄이 늘어서 있는 초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찰나에 가 닿아있다


지난 밤과 잠깐 잠깐의 아침풍경


노을 지는 언덕에 가 닿아있다


그 여름에 그런 채로 포근히 안겨있다

 




작성자 : 김현수

연락처 : 010-4142-192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5
30 빈자리 -시2편/ 하자 2014.09.06 185
29 오늘따라, 그냥 그런 날. 중딩필 2014.09.06 142
28 버릇처럼 살았다 외 1편 고진 2014.09.06 179
27 강 같은 사랑 외 5편 rosy 2014.09.05 71
26 시공모- 봄바람이 부는 날에는 외 4편 꼬마시인 2014.09.03 393
25 꽃 외 2편 유림 2014.09.02 54
24 (시공모-코스모스외2편=전부3편) kimbaro 2014.08.27 120
23 씽씽이의 시. 씽씽 2014.08.26 61
22 시 공모 자전거 소나타 외 7편 허유 2014.08.26 358
» 시 - 안겨있다 (1편) predio 2014.08.24 102
20 시 공모 - 거리에서 외 3편 ghdms 2014.08.24 177
19 시 3편 공모 유청 2014.08.20 104
18 시 3편 공모 쭈니 2014.08.14 111
17 AM 4:00 시1편 1 file 김준형 2014.08.12 96
16 풋사랑 외 4개 1 호맨 2014.08.12 81
15 십대에게 행복이란 1 높디높은대관령 2014.08.11 66
14 마음의 집 외 2편 1 거북이 2014.08.04 84
13 재회 외 1편 1 둘리 2014.08.03 134
12 인연 1 그때그사람 2014.08.02 68
11 악어의 눈물 외 2편 1 진흙과뱀 2014.07.30 233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