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9
어제:
25
전체:
282,74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364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1490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6.03.10 15:23

희망 외4편

조회 수 49 추천 수 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희망                                                                       

                                                                              

                

   내  마음에 불을  지피고 있노라면

  그대 마음에 비가  내리고  있소


   그대가 땅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나는  그대를 바라보고  있소

 

아직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이 크다면

아직 그대는 그사람    못  잊고 있다면


나역시  그대를 못잊고 기다린다면

그대도  그대를 못잊는 나를안다면


천천히 다가가겠소   내마음이 그러하다면

천천히 다가오시오 그대마음이 그러하다면


  내    마음에  떌감을 계속 준다면

  그대  마음에  우산을  펴  주겠소


     희망하겠소 사랑한다면

     사랑한다면 희망하겠소



너의이름

   

너는 어디에든지 있더라

근대 너의 이름 모르더라

그래서 나무라고 부르기로 했다


나는 니가 항상 가여웠다

내가  할수있는건 없더라

그래서 나무라고 부르기로 했다


너는 시간이흘러 변하더라

나는 너가여름에 멋지더라

그래서 여름오길 바라더라


나도 시간이흘러 변하더라

너는 아무말하지 않더라


너는 항상 거기 있었는대

나는 너가 항상 궁금했다

너의 이름 느티나무


 못난이


세상은 반짝이는것들 투성이네

나는 금이 싫다네

보석은 더더욱 싫다네

신은공평하다면서

오늘도 나는 원망하네

못난이 못난이 매력찾아보자

거울에 비친 내모습 닦으면

꺠끗해질까

내마음의 반짝거림은

내마음의 금은보화는

못난이가 아닌대


소리없이


니가올때면 항상두렵다

안에서싸우는 소리는 들리지않는구나

내아무리 너를응원 하여도 

소리없다 


니가올때면 나는바란다

또싸울수있기를 

내아무리 너를 믿고 있어도

고통은오는구나 


이번엔 완치되기를



조석현

01050189986

sodlfma8426@naver.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52
533 제 10차 시 공모전 봄의 눈을뜨다 외 4편 나란히 2016.03.21 99
532 제10차 시공모전 뚜벅 외4편 4 뜰안 2016.03.20 136
531 제10차 창작콘테스트-시 5편 1 grygla 2016.03.18 238
530 시 공모-별을 따라 노래하자 외 5편 2 Hankookin 2016.03.14 162
529 인생외4편 1 장미 2016.03.10 81
» 희망 외4편 2 날개잃은독수리 2016.03.10 49
527 제 10차 창장콘테스트 시 공모 - 좋아한다고 외 4편 1 JanD 2016.03.09 77
526 제10차 창장콘테스트 시 공모 - 나는 1 fognqoiefj 2016.03.07 90
525 제10차 창작콘테스트 수필 공모 - '얼굴' 외 1편 1 file 상상플러스 2016.03.05 51
524 제10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저녁식사' 외 4편 1 황연우 2016.03.04 129
523 제 1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 다이어트 외 4편 1 문어조아 2016.03.03 98
522 제10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수위(水位)' 외4편 new 3 칼눈이다 2016.03.03 128
521 제10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혼자인 법' 외 5편 1 요미후니 2016.03.03 118
520 제 10차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 '혼자 부끄러워 마십시오' 외 4편 2 짱아 2016.02.28 81
519 제10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여기에서 하는 말' 외 4편 2 보닌 2016.02.27 139
518 10차 창작콘테스트 시공모 청춘의 꿈 외 4 1 유리안개꽃 2016.02.26 188
517 사랑의 본질 1 제원 2016.02.23 116
516 등에도 표정이 있다 . 1 제원 2016.02.23 54
515 가슴으로 이어지는 노래 1 제원 2016.02.23 58
514 당신을 섬기는 마음 1 제원 2016.02.23 39
Board Pagination Prev 1 ... 63 64 65 66 67 68 69 70 71 7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