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52
어제:
365
전체:
321,17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9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9.07 20:29

순간접착제

조회 수 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 노년(老年)이 내게 묻는다

젊은 녀석이 왜 그딴식으로 사냐고

 

나도 묻고 싶다

내가 왜 이딴식으로 사는 지를

내가 왜 이딴식으로 밖에 살 수 없는 지를

 

순간접착제로 붙은 말문은

좀체 벌려지지 않는다

 

억지로 벌렸다간 새빨간 피를 볼 것만 같다

 

노년(老年)이 지난 뒤,

나의 말문은 원상복구 된다

 

하지만 언제 또

순간접착제로 말문이 붙을 지 알 수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4
50 때(時)외 4편 1 순천올스타 2014.10.19 89
49 그 품 외 5편 1 순귀 2014.10.18 162
48 꿈 외 5편 1 맹꽁 2014.10.14 119
47 비의 경계에서 외 4편 3 대뷰자 2014.10.14 275
46 절규속에 나를 보았다 외 3 file ggrtrtrr 2014.10.13 342
45 ▬▬▬▬▬ <창작콘테스트> 제1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4.10.11 81
44 갈가마귀 외 4편 file 싱클레어 2014.09.29 337
43 청평호반에 서서 이슬처럼 2014.09.27 139
42 흔적 이슬처럼 2014.09.27 100
41 시 부문 총 5편 공모합니다! n0178 2014.09.10 359
40 바닷가의 추억 이슬처럼 2014.09.10 55
39 하얀 나비 외 4편 요덮이 2014.09.10 81
38 지구를 침략하러 온 외계인 이택준 2014.09.10 84
37 그 거리에서 외4편 삶의곡 2014.09.10 358
36 대학생이라는 이름으로 마음의따뜻함 2014.09.09 65
35 날개 펴고 싶은 갈매기 leekyung 2014.09.09 86
» 순간접착제 귀축시대 2014.09.07 48
33 고인 빗물 귀축시대 2014.09.07 69
32 사랑 받고 있음을 외 4편 강가람 2014.09.07 210
31 채석강 외4편 키다리 2014.09.06 257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