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494
어제:
622
전체:
323,75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80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09.10 21:04

그 거리에서 외4편

조회 수 3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목색이  안바뀌네요



그 거리에서





오랜만에 나선 이 길은 내게 이름 모를 정겨움을 선사한다.

너무나도 많은 네가 서 있다.

숨이 탁하고 막혀온다.

너는 저기서 나를 보여 웃는다.

너는 저기서 내게 화를 낸다.

멈춰진 너를 보는 멈춰버린 나는

그날에 우리를, 그 찬란했던 봄빛을

다시 느끼고 싶은가 보다.

보일 듯 보일 듯 안 보이는 너의 그 모습은

내 눈물의 이유가 되었고

내릴 듯 안 내릴 듯 결국 쏟아지는 봄비는

내 추억 이였다가, 내 눈물 이였다가

눈처럼 쌓여서 비처럼 사라지고 말았다.

 

이렇게 난 또 혼자가 되어 너와 손을 잡고 길을 걷는다,

어느새 사라진 너의 모습은 거리에 멈춰진 추억이 되고

내 손에 남은 너의 온기는

언젠가 다시 불현 듯 나타날 너를 느낄 수 있게 해준다.

뒤를 돌아본다. 점점 흐려진다.

너의 모습이..

나의 시야가...






순환버스

 

버스를 타고서

너희 학교 앞 정류장을 지나칠 때면

혹시라도 네가 탈까봐

괜한 가슴을 졸인다.

 

혹여나 마주치면

인사를 해야 할지

차디차게 지나쳐야 할지

고뇌 아닌 고뇌를 하다가

손에 땀이 찰 즈음

지나쳐버린 정류장에

네가 없는 걸 보고

난 또 다시 바보처럼 고개를 떨구고 만다.

 

차창 밖에 비치는 늦은 햇빛에

눈을 감았다.

가슴 먹먹함과 막연한 막막함이

나를 감쌌다.

 

점점 짙어지는 이 햇살 참 따뜻하다.

너도 그랬었는데.





그대에게

 

사랑을 하려거든

내 생각은 마세요.

사랑한 만큼의 소중한 추억들이

나를 버텨주니까요

 

사랑을 하려거든

옛 생각은 마세요.

나보다 그대를 사랑해줄 사람이

넘치고 넘치니까요.

 

사랑을 하려거든

새 사랑을 시작하려거든

돌아보지 말고 걸어 가주세요.

저는 당신이 얄미울 만큼

환히 웃고 있을 테니까요.



마지막 노래

 

어느날,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듣기만 했을 뿐인데

쉴 새 없이 흐르는 내 눈물은

더욱 더 내 가슴을 후벼 팠고

눈앞에 아른거리는 너는

내게 다가와 무어라 속삭였다.

끝나버린 노래만큼

너의 빈자리가 시큰해졌다.

아무리 다른 노래를 틀어도

네가 생각났다.

 

조금씩 커져갔다.

그 노래를 부르는 내 목소리가

약간의 떨림과 함께






숙제

 

오늘도 저는 숙제를 합니다.

어디서 온지 모르는 쌓인 숙제가

저의 가슴을 더욱 졸여옵니다.

 

위에선 책상을 만들어 놓았고

아래에선 연필을 움켜잡게 하였고

옆에선 다들 공부를 합니다.

 

하늘을 한 번 바라봅니다.

저는 훌륭한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그러나 지금 그 어떤 생각도 할 수 없습니다.

 

모두 똑같아져 갑니다.

저는 어떠한 고민도 할 수 없습니다.

무언가 뒤쳐진 느낌이 또 저를 찌릅니다.

결국 고개를 떨구고 맙니다.

이건 우리 모두의 숙제입니다.


엄기찬/남/1997.03.28@hanmail.net/010-5416-620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5
50 때(時)외 4편 1 순천올스타 2014.10.19 89
49 그 품 외 5편 1 순귀 2014.10.18 162
48 꿈 외 5편 1 맹꽁 2014.10.14 119
47 비의 경계에서 외 4편 3 대뷰자 2014.10.14 275
46 절규속에 나를 보았다 외 3 file ggrtrtrr 2014.10.13 342
45 ▬▬▬▬▬ <창작콘테스트> 제1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4.10.11 81
44 갈가마귀 외 4편 file 싱클레어 2014.09.29 337
43 청평호반에 서서 이슬처럼 2014.09.27 139
42 흔적 이슬처럼 2014.09.27 100
41 시 부문 총 5편 공모합니다! n0178 2014.09.10 359
40 바닷가의 추억 이슬처럼 2014.09.10 55
39 하얀 나비 외 4편 요덮이 2014.09.10 81
38 지구를 침략하러 온 외계인 이택준 2014.09.10 84
» 그 거리에서 외4편 삶의곡 2014.09.10 358
36 대학생이라는 이름으로 마음의따뜻함 2014.09.09 65
35 날개 펴고 싶은 갈매기 leekyung 2014.09.09 86
34 순간접착제 귀축시대 2014.09.07 48
33 고인 빗물 귀축시대 2014.09.07 69
32 사랑 받고 있음을 외 4편 강가람 2014.09.07 210
31 채석강 외4편 키다리 2014.09.06 257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