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6
어제:
61
전체:
286,35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782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23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57 추천 수 2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봄비

 

비 한 방울 내리고

꽃잎 한 잎 피어났다


꽃잎은 그리움으로 피어난 줄 알 리 없고

 빗물은 그리움 씻어 내는 줄 알 리 없다

 

빗물이 꽃잎처럼 피어나고

꽃잎이 빗물처럼 떨어진다

 

 

전철 안에서

 

반쯤 술에 취했고

반쯤 졸음에 흔들리다

눈 뜨였다

 

맞은편에 앉은 처자

옆자리 친구와 이야기 하다

까르르 웃는다

 

연두 빛 싱그러움

내 젊은 날의 꿈

그런 그리움

흔들리는 전철 안 가득 쏟아졌다.

 

 

바람

 

바람이 바람을 몰고 와

바람을 휘저었다

올 때보다 더 빨리

바람이 바람을 가져갔다

 

바람 바라며 산 세월

바람은

그저 바람으로 지나갔다

 

칠십 넘는 세월 내내

바람은

그렇게

바람같이 지나갔다

 

 

이사하는 날

 

긴 목 빼 올린 고가사다리에

애환 한 아름 실린다

대관령쯤에서 밤새 달려 온 하얀 바람

숨어있던 설움을 헤쳐낸다

 

서른네 평 구석마다 엉겨있던

곰팡내 나는 어제와 그제

더 오래된 아물지 않은 상흔들

힐끔 고개 내밀고

앞 다퉈 탈출을 시도한다

 

배때지 까집고 엉덩이 디민 과거

고가사다리에 올라타며

힐끔거리는 순간

오늘은 새로운 과거되어

5톤 탑 차에 갇힌다

 

 

이명(耳鳴)

 

겨울 초입

쓰르라미 한 마리 귓속에 날아들어

다문다문 울어대길래

고향집 뒤란 거니느니 했다

 

해 바뀌어

입춘 우수 지나 경칩 문턱

난데없이 폭설 휘날렸고

덩달아

철모르는 쓰르라미

눈송이처럼 나부댄다



응모자 : 김성화

               ksh3107@naver.com

               010-3907-8176

 

  • ?
    그냥저냥 2019.07.27 18:05
    다른 시도 좋지만 봄비라는 시가 특히 좋네요!
    표현이 정말 아름다워요. ㅎ
  • ?
    찬물샘 2019.07.31 17:06
    좋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좋은 시 쓸 수 있도록 애 쓰겠습니다.
  • profile
    korean 2019.09.01 18:59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5
1613 제30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이별 외 4편 1 sg7325 2019.08.05 16
1612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내가사랑한우주 2019.08.05 18
1611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짝사랑 외 4편 ) 1 수진 2019.08.05 24
1610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장미 외 4편 1 월봉 2019.08.04 29
1609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유지경성有志竟成)외 4편) 1 독야청청 2019.08.03 25
1608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7 주형글 2019.08.03 88
1607 30차 시 응모입니다. : '한 입' 외 4편 1 셀주니어 2019.07.30 46
1606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관성' 외 4편) 1 장송곡 2019.07.29 34
1605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그냥저냥 2019.07.27 20
» 제 30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봄비 외4편 3 찬물샘 2019.07.21 57
1603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여행 외 4편) 1 여리여리 2019.07.17 41
1602 제 30차 창작 콘테스트 응모 1 파도소리의소라 2019.07.04 27
1601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바위섬 2019.07.01 32
1600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처음처럼 2019.06.23 51
1599 30차 응모 1 마요네즈와케찹 2019.06.22 42
1598 ▬▬▬▬▬ <창작콘테스트> 제29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0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06.11 69
1597 29회 창작 콘테스트 이은정 시 응모 1 활선님 2019.06.10 55
1596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시공모 1 manse 2019.06.10 19
1595 제29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1 꽃기린 2019.06.10 31
1594 제29차 창착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하여랑 2019.06.10 20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