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6
어제:
16
전체:
286,39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785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27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귀신 외 3편 -





1.  귀신 1


만질 수 없는 사람.

눈으로만 느껴지는 사람.


원한이 얼마나 크기에

형체 없는 몸으로

이승을 이리, 저리 떠돌아다닐까.


굿을 해도 소용이 없는

사람 아닌 사람을

어떻게 해야 저승으로 잘 보내줄 수 있을까.




2. 귀신 2


불쌍한 사람.

난로 하나 가져와 손 녹여주고 싶은 사람.


자신은 몸 잃어

사람과 어울리지 못하고 사는데

악마는 얼굴 바꿔 천사처럼 살아가네.


더욱더 서글픈 것은

사람들이 악마를 몰라봐

애꿎은 귀신만 질타하는 일상.


그런 그들의 삶은

누구에 의해 구원받을 수 있을까.


그런 그들의 혼은

누가 저승에 데려다줄까.




3. 발냄새


아버지의 정취가 담긴 그곳.

냄새 한 번 고약하지만

또 다른 나의 아버지인 그곳.


당신의 아내를 사랑하며,

당신의 자식을 바라보며

매일을 순환고리에서 산 당신은

쉼표 하나 없이 무한히 달렸다.


중간에 걷고 싶진 않았을까.

눈물 보이고 싶진 않았을까.


처음 아버지의 냄새를 맡았을 땐

사람마다 가진 특유의 향수라 생각했다.

그저, 조금 독특한 향이라 여겼다.


그다음 당신의 냄새를 맡았을 땐

당신의 삶이 느껴졌다.

고독하고 쓸쓸한 당신이 떠올랐다.


아련했다.

당신의 안경 속 보이는 눈빛이

내 마음을 아리게 했다.


나는 그 눈빛에 속삭였다.

당신을 이제야 봐서 미안하다고.

이제야 당신의 삶을 알게 되어서 미안하다고.




4. 가슴으로 품은 아이


내 아이가 아닌들

나만 좋으면 되는 게 아닌가.


내 친자가 아닌들

내가 사랑하면 되는 게 아닌가.


자꾸만 정이 가고

자꾸만 눈길이 가는데

내 아이가 아니고서야

그렇게 되겠는가.


저 아인 나를 엄마라 부르는데

내가 엄마가 아니고서야

어찌 저 아이를 외면할 수 있겠는가.


내 핏줄과 달라도

내 외관과 달라도

분명 내 아이가 분명한데

왜 주위는 나를 말리는 것인가.


나는 저 아이의 엄마인데.




5. 나라는 사람


빵집 주인이 그러데.

나 같은 사람 또 없다고.

빵은 모르면서 빵맛은 아는

별 희한한 사람이라고.


옆집 이웃은 그러데.

나 같은 사람 또 없다고.

불은 여기저기 다 켜 놓으면서

얼굴은 생전 보이지 않는다고.


내 친구가 그러데.

너 같은 사람 또 없다고.

울다 지칠 줄은 모르고

계속 우는 사람이라고.


우째 다 나보다 나를 잘 아는지,

한마디도 할 수가 없더라고.

그래서 그냥 나와 부렸어.

나를 다 내보이기 싫어서.


여짝도 날 알고,

저짝도 날 알아서

그냥 떠나버릴까 생각 중이고만.


니는, 니는 어쩐대.

니도 나처럼 그러데?

 



이메일: dnfrkwhr97@naver.com






  • profile
    korean 2019.09.01 18:59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5
1613 제30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이별 외 4편 1 sg7325 2019.08.05 16
1612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내가사랑한우주 2019.08.05 18
1611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짝사랑 외 4편 ) 1 수진 2019.08.05 24
1610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장미 외 4편 1 월봉 2019.08.04 29
1609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유지경성有志竟成)외 4편) 1 독야청청 2019.08.03 25
1608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7 주형글 2019.08.03 88
1607 30차 시 응모입니다. : '한 입' 외 4편 1 셀주니어 2019.07.30 46
1606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관성' 외 4편) 1 장송곡 2019.07.29 34
»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그냥저냥 2019.07.27 20
1604 제 30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봄비 외4편 3 찬물샘 2019.07.21 57
1603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여행 외 4편) 1 여리여리 2019.07.17 41
1602 제 30차 창작 콘테스트 응모 1 파도소리의소라 2019.07.04 27
1601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바위섬 2019.07.01 32
1600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처음처럼 2019.06.23 51
1599 30차 응모 1 마요네즈와케찹 2019.06.22 42
1598 ▬▬▬▬▬ <창작콘테스트> 제29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0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06.11 69
1597 29회 창작 콘테스트 이은정 시 응모 1 활선님 2019.06.10 55
1596 제 29차 창작콘테스트 시공모 1 manse 2019.06.10 19
1595 제29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1 꽃기린 2019.06.10 31
1594 제29차 창착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하여랑 2019.06.10 20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