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
어제:
58
전체:
303,12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1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6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1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블라인드


블라인드에게 고마움을 느껴본 적이 있느냐

이른 아침 내 잠을 지켜주는

그 그림자가 얼마나 많은 혜택을 주는지

여태 가리어 왔다

 

또 하나, 가려진 것을 아느냐

따듯한 가슴으로 내 맘을 지켜주시는

어머니가 얼마나 많은 고생을 하셨는지

여태 가리어 왔다.


너무도 당연하다 생각했던 것들 때문에

내 눈엔 벗겨낼 수 없는

블라인드가 씌어졌다

 

 

 

 

 

 

 

 

 


 

행복하기 위해


달리기만 해선 멀리 갈 뿐이야

오르기만 해선 높아질 뿐이고

일하기만 해선 부유할 뿐이지

 

그래 행복을 위해서 노력은 필수적이야

그래 행복을 위해선 힘들 수 밖에.

 

하지만, 그러기만 하라는게 아니잖아.

 

내 바람은

네가 행복하기 위해 아주 잠시 멈추는 것이야.

하나만 볼 땐 행복이 뭔지조차 모를 테니까.


 

 


시작, 끝이라는 미래를 부정하는 꿈을 이루길


시작은 끝을 초래한다

꽃의 만개는 곧 침묵이 되고

만남은 곧 이별이 될 지 모른다.

 

우리는 그런 끝의 두려움 때문에

시작의 꿈을 부정한다.

 

두려움에 한 순간의 빛조차 보지 못하고

가장 어두운 끝을 맞이하느니 시작하자.

 

난 시작의 꿈을 믿는다.

그래서 고민없이, 난 새로운 것을 시작한다.

 

 

 

 

 

 

 

 

 


 

시로 읊어진 너의 한숨


이 시는 노래가 될 수 없겠지.

하지만, 이 시가 너의 마음을 어루만져 줬으면 좋겠어.

너의 한숨이 오늘 너의 고됨을 내게 전해줬기에

나는 너 대신 흐느껴 울어주고 싶다.

 

나의 눈물은 너를 위로할 수 없겠지.

하지만, 네가 혼자가 아니라는 것만은 알아줬으면 좋겠어.

너의 한숨으로 오늘 너의 고됨을 끝낼 수 없기에

나는 끝까지 그 한숨을 들어주고 싶다.

 

한숨, 마음껏 쉬어도 돼.

그 한숨의 힘이 다해 너를 힘들게 하지 못하면,

그 때, 넌 편해질 거야.

 

 

 

 

 

 

 

 


 

누군가를 생각하는 편지


써봤으면 알 거다.

누군가를 위해서,

시라는 이름의 편지를 써놓으면

언젠가 내게 돌아와 한 편의 소설이 되어줄 것이다.






메일 : abcd5824012@naver.com

이름 : 서영호

전화 : 010-7765-4012

  • profile
    korean 2019.09.01 19:47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7
1630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김동민 2019.08.10 35
1629 제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서대원 1 서대원 2019.08.10 24
1628 제30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1 오로라 2019.08.10 24
1627 제30차 창작콘테스트(시 부문) 출품 - 어미라는 것 외 1편 1 漫遊 2019.08.10 24
1626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꽃단장 2019.08.09 44
»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공모 (시) 블라인드 외 4편 1 영호 2019.08.09 21
1624 월간문학 한국인' 제 30차 창작 콘테스트 - 시' 응모합니다. 1 윤호영 2019.08.08 19
1623 제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평범한글쟁이 2019.08.08 27
1622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응모작(시 부문) 1 낭만호박 2019.08.08 26
1621 제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아직은 꽃망울 외 4편) 2 닻별 2019.08.08 31
1620 제30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1 valpariso 2019.08.08 12
1619 제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1 판다 2019.08.07 37
1618 시 공모전 참가 이진광 1 zudaish 2019.08.07 17
1617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이유나 2019.08.06 18
1616 제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포비누리 2019.08.06 27
1615 제30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여름병 외 4편) 1 희아 2019.08.06 20
1614 제30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하여랑 2019.08.06 20
1613 제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하얀강철 2019.08.06 23
1612 제30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이별 외 4편 1 sg7325 2019.08.05 16
1611 제 3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내가사랑한우주 2019.08.05 18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