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4
어제:
28
전체:
286,78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82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39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살갗에 닿는 가을 바람이 서럽게 마음을 흔든다]



살갗에 닿는 가을 바람이 서럽게 마음을 흔든다
⠀⠀⠀⠀⠀⠀⠀⠀⠀⠀⠀
울지마라 울지마라
다 지나면 삭아질 일이다
네 탓이 아니야
괜찮아질 거야
⠀⠀⠀⠀⠀⠀⠀⠀⠀⠀⠀
바람을 타고 온 말이 후두둑 쏟아진다
흔하고 흔해 아무렇게나 내딛는 발길에 치이는 말들
냉큼 받아 품에 안기엔 알맹이가 없는 말들
어쩌면 조용히 안아주는 사람이 필요했을지도
⠀⠀⠀⠀⠀⠀⠀⠀⠀⠀⠀
겨울은 멀었는데 어쩐지 마음은 살얼음이 낀 것만 같다
아직 가을도 완전하지 않은데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맨발로 땅을 딛는다]



맨발로 땅을 딛는다
⠀⠀⠀⠀⠀⠀⠀⠀⠀⠀⠀⠀⠀⠀
스스로를 천과 가죽에 가두었던
지날날을 뒤로 하고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맨발로 땅을 딛는다
⠀⠀⠀⠀⠀⠀⠀⠀⠀⠀⠀⠀⠀⠀
자연스럽다
비 긋고난 뒤 말간 얼굴을 내비치는 해처럼
⠀⠀⠀⠀⠀⠀⠀⠀⠀⠀⠀⠀⠀⠀
발바닥 가득 지상의 살갗이 닿으면
그 자체로 자연이 되고 비로소 자유가 된다
⠀⠀⠀⠀⠀⠀⠀⠀⠀⠀⠀⠀⠀⠀
굳이 힘껏 딛지 않아도 괜찮다
첫 걸음마처럼 그렇게 내딛으면 된다
⠀⠀⠀⠀⠀⠀⠀⠀⠀⠀⠀⠀⠀⠀
첫 인사를 나누는 연인처럼
맨발로 땅을 마주해본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비가 왔으면 한다]



비 내린 뒤의 꿉꿉함은 어쩔 수 없겠지만
그래도 비가 왔으면 한다
⠀⠀⠀⠀⠀⠀⠀⠀⠀⠀⠀⠀
슬쩍 인사를 건네는 오랜 친구처럼
어색함 없이 맞이할테니
그렇게 비가 왔으면 한다
⠀⠀⠀⠀⠀⠀⠀⠀⠀⠀⠀⠀
오늘은 아니, 오늘도 무척이나
기분이 꿉꿉한 날이었다
이 기분 씻겨나가도록 비가 왔으면 한다
⠀⠀⠀⠀⠀⠀⠀⠀⠀⠀⠀⠀⠀⠀⠀⠀⠀
기분이 나락으로 내려꽂힌 그런 날
움푹 패인 내 자리에 비가 내려
자그마한 웅덩이 하나 자리 잡기를
⠀⠀⠀⠀⠀⠀⠀⠀⠀⠀⠀⠀⠀⠀⠀⠀⠀
날이 가물어 웅덩이에
고인 물 말라갈 때쯤
나도 괜찮아졌으면
⠀⠀⠀⠀⠀⠀⠀⠀⠀⠀⠀⠀⠀⠀⠀⠀⠀
그저 오늘은 비가 왔으면 한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민들레]



민들레 곱게 피어난 길가 위로
봄이 걸음마를 시작한다

그토록 그리웠던 초록의 풍경은
이제 애써 찾지 않아도 될 만큼
지척에 피어나고 만물은 기지개를 켠다

민들레 꺾어 입술 오므려 후 불면
봄바람 살결 따라 어지러이 흩어지고
먼지가 잔뜩 붙어있던 하늘은 푸른 낯을 내놓는다

민들레야
멀리멀리 날아 내 님 있는 곳
그곳까지 날아가 내 마음 전해주렴

부질없을지도 모를 염원을
민들레를 후 불며 빌어본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낡은 선풍기]



낡은 선풍기는 따따따따 소리를 내며 돌아간다
회전을 누르지 않아도 따따따따
회전을 눌러도 따따따따
버튼은 구색 맞춰 있는 것마냥 도무지 쓸모가 없다
⠀⠀⠀⠀⠀⠀⠀⠀⠀⠀⠀⠀
그래도 세상에 나올 적엔 시원한 바람 불어준다고
기특하다 고맙다 소릴 줄곧 들어왔건만
세월의 흔적을 온몸에 새긴 낡은 선풍기는
이제 바람에 몸이 삭고 삭아 슬픔을 머금고 있다
⠀⠀⠀⠀⠀⠀⠀⠀⠀⠀⠀⠀
세상은 바뀌고 바껴 뒷전으로 밀러난 신세지만
그래도 아직은 살아있노라 온몸으로 외친다
⠀⠀⠀⠀⠀⠀⠀⠀⠀⠀⠀⠀
이맘때면 힘차게 돌아갔었지
그 기억을 안은 낡은 선풍기는
황혼의 노을을 등에 지고 오늘도 돌아간다
⠀⠀⠀⠀⠀⠀⠀⠀⠀⠀⠀⠀
따따따따
따따따따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권재현(soulvibe777@gmail.com / 010-2439-7599)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9.10.22 20:18
    20년 넘은 대우 전자 (대우 회사 망해서 김우중님께서 콜록콜록하기 전에) 선풍기로 올여름을 저혼자 낮동안 키고 밤새고 자던 일이 생각
    나네요... 골동품도 좋은 용도로 쓰이지요... 제 컴퓨터도 오래전부터...
  • profile
    korean 2019.10.31 21:41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5
1653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월출 외 4편) 1 이음 2019.10.08 39
»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살갗에 닿는 가을 바람이 서럽게 마음을 흔든다 외 4편 2 닻별 2019.10.07 56
1651 내 이름은 말리자 입니다 외 4편 1 희희성 2019.10.06 29
1650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원망 외 4편 1 김규식 2019.10.04 42
1649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발 외 4편 3 닐리리요 2019.10.01 51
1648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한평 외 4편 2 도로롤 2019.09.24 57
1647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3 남궁중심 2019.09.19 88
1646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pcy 2019.09.17 46
1645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CIJi 2019.09.17 45
1644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file 박프로 2019.09.16 42
1643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바위섬 2019.09.16 47
1642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제출작 1 리미트 2019.09.15 44
1641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5 한비만세 2019.09.12 67
1640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2 file 연꽃 2019.09.12 56
1639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이진아 2019.09.10 59
1638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곽자 2019.09.08 48
1637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새로운 변화 외 4편) 7 심여공화사 2019.09.06 242
1636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두리 2019.09.01 57
1635 제 31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2 dennis_hong 2019.08.29 61
1634 31차공모(시부문) 1 농촌시인 2019.08.17 85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