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4
어제:
29
전체:
288,92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028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7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와 시어머니

 

시가 뭔지 모르겠고 시가 시시해서 시인지

시가 시답잖아 시인지

시는 시어머니 같아서 시인지

인지 못할 시는 시궁창에다 시루떡 버리듯 해요

 

시는 시시때때로 미워요

 

 

시원한 시냇물에서 시렁 시렁

시를 읽으며 시건방진 시에게

시이소처럼 시돌하고 싶어요

 

시럽을 삼키자 시원찮은 시감이

시시로 바람에 시려요

시는 시어머니 같음을

시이소오 타며 알았어요

 

나는 시에요

 

중복

 

노린내 나는 발바닥에 얼음을 대고

차갑지? 차갑지? , 안 차가워?

열 불나게 만드는 애인 앞에

한 여름 태양은 숨 막히는데

 

마당 앞 강아지가 똥을 싸고

킁킁 냄새를 맡는,

수박장수가 꿀수박이 한통에 만원이요 만원...

외쳐대는 오후 두 시

 

 

다 귀찮고 소용없는

뜨거운 여름날에

누워도 낮잠도 안 오는 이 여름날에

 

멀리서 비가 오네

비가 오네

 

하얀 미움

 

옆에 누가 있으면

잠이 안 오는 대식이는

대치동 은마아파트에서

20년을 살다

행당동 원룸에 갔을 때

알았네

하늘이 하얀색 이라는 걸

 

라스코테 추리닝을 입고

산책을 하던 아파트를

만 원짜리 청바지를 입고

갔을 때

새로 온 경비 아저씨가 쓴 모자가

하얀 색 이어서

대식이는

하얀 옷에

하얀 구두를 신고 도망간

사기꾼이 하얗게 미웠네

 

 

 

비밀

 

숙제를 안 해 왔어

초등학교 5학년 교실

나는 숙제를 안 해 왔어

아이들의 비웃는 시선을 견디며

선생의 꾸지람을 들었지

 

다음날

나는 또 숙제를 안 해갔어

애들이 수군댔어

 

집에 왔어

몸을 못 쓰는 엄마가 누워 있었어

나는 부엌에서 밥을 했어

다음날도 숙제를 안 해 갔어

 

 

죽음의 이유

 

 

밑에 여 동생이 있었고

아버지는 술을 마셔도 안 마셔도

우리를 밟고 때렸고요

 

엄마를 패대기치고

속옷 차림으로 내 쫓았고요

 

우리는 울며 아버지께

잘못한 것이 무엇인지 알려고 빌었고요

 

열다섯 나이에

프레스에 손을 잘리던 날

 

아버지는 죽었어요

 

우리는 슬픔이 뭔지

하늘을 보고 물었어요

 

엄마는

그 다음 날

우리들에게 마지막 밥을 해 주었어요

 

우리는 지금 번개탄에 불을 붙이고 있어요.

 

 

 

 

 

 

 

남 상봉

010-9224-3742

이메일 nambong51@naver.com

 

 

 

 

 

 

 

  • profile
    korean 2019.12.31 15:01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9
1672 32회 창작콘테스트 악몽 외 4편 1 천천히걷자 2019.11.26 25
1671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 소녀 심청 외 4편 1 새빛국문 2019.11.25 23
1670 제 32회 창작 콘테스트 침사추이 외 3편 1 ymj729 2019.11.25 22
1669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눈동자> 외 4편 1 루시님 2019.11.25 62
1668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분 - 윗집 아주머니 외 4편 1 수훈 2019.11.24 19
1667 제 32회 창작 콘테스트 결혼 외 n편 틴다 2019.11.22 25
1666 정 외 2편 1 반겨라 2019.11.19 28
1665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분 고백 외 1편 1 김민주 2019.11.19 41
1664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1 김솜 2019.11.13 53
1663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한걸음> 외 6편 1 공돌이 2019.11.06 28
1662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이별후에 외 2편 1 새벽연필 2019.11.06 25
» 32차 창작 콘테시트 시 부문 응모작 1 달월 2019.10.31 46
1660 가을이란 계절이 스친다.외 3편 1 무한상자 2019.10.28 45
1659 * 마라도 외4편 1 file 최설운 2019.10.26 33
1658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합니다. 시 5편 1 하늘들과바람들과별들 2019.10.25 46
1657 ▬▬▬▬▬ <창작콘테스트> 제31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2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2 korean 2019.10.11 112
1656 제 3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가을 속삭임 외 4편 2 마음소리 2019.10.10 66
1655 제31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지우개 외 4편 1 풋사과 2019.10.10 53
1654 제 3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파도의 형상 외 4편 1 JD 2019.10.10 35
1653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월출 외 4편) 1 이음 2019.10.08 40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