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5
어제:
22
전체:
290,70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19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9.11.19 01:06

정 외 2편

조회 수 28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드럽고 따뜻함이 끌어당겨
살포시 옆에 앉게 되면
온기에 물들어
눅눅해져만 간다

아주 작게 보여 손으로 가리면
손 틈 사이로 삐져나오고 만다

예민하게 만드는
빛에도, 소리에도, 냄새에도
너를 찾고 있을 때

눅눅해져만 간다






암연

숨을 쉬어도 숨이 모자라
눈을 감아도 빛은 들어와
여기저기 시큰하게 들어와
뭉툭하게 만들어 놓고

쿵, 쿵 뛰어도 아직 세차고
간질거리며 온몸에 퍼져와
약 올리는 듯 재잘거려와
다시금 떠오르려는 해를 두고

돌아라 태엽아, 두렵지는 않아
말린 날개는 쫙 펴지고
가슴 깊이 들어왔던 끈적임을 토해
놔달라며 속삭이곤 했는데

작은 암연은 삶을 닮아
 담담하고 모질게 굴어와
눈을 가리면 어줍게 굴어와
비참하게 만들어 놓고

말라버린 가랑비로
자라남에 흩어진 양수로

홀연히, 그렇게 사라졌다






너무 편히 눈을 감고 있어
잠시, 수마에 빠지신 거라고
사자가 기웃거릴 때도
수마에 이끌려 눈을 감으셨으니

따뜻하게 들려오던
목소리, 들리지 않아 화가 나신 거라
다리 건너 나들이 가실 때도
미련 담은 노래 한번 불러드리지 못하였으니

마음 한가득 뿌옇게 되어
단지, 침대에 가지런히 놓인 손이
창백히 보이는 것이라고

그저, 희게 보일뿐
그 손은 여전히 따뜻할 거라고
이젠 정말 알아버릴 거 같았으니








  • profile
    korean 2019.12.31 15:33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82
1672 32회 창작콘테스트 악몽 외 4편 1 천천히걷자 2019.11.26 25
1671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 소녀 심청 외 4편 1 새빛국문 2019.11.25 23
1670 제 32회 창작 콘테스트 침사추이 외 3편 1 ymj729 2019.11.25 22
1669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눈동자> 외 4편 1 루시님 2019.11.25 62
1668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분 - 윗집 아주머니 외 4편 1 수훈 2019.11.24 19
1667 제 32회 창작 콘테스트 결혼 외 n편 틴다 2019.11.22 25
» 정 외 2편 1 반겨라 2019.11.19 28
1665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분 고백 외 1편 1 김민주 2019.11.19 41
1664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1 김솜 2019.11.13 53
1663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한걸음> 외 6편 1 공돌이 2019.11.06 28
1662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이별후에 외 2편 1 새벽연필 2019.11.06 25
1661 32차 창작 콘테시트 시 부문 응모작 1 달월 2019.10.31 46
1660 가을이란 계절이 스친다.외 3편 1 무한상자 2019.10.28 45
1659 * 마라도 외4편 1 file 최설운 2019.10.26 33
1658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합니다. 시 5편 1 하늘들과바람들과별들 2019.10.25 46
1657 ▬▬▬▬▬ <창작콘테스트> 제31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2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2 korean 2019.10.11 113
1656 제 3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가을 속삭임 외 4편 2 마음소리 2019.10.10 66
1655 제31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지우개 외 4편 1 풋사과 2019.10.10 53
1654 제 3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파도의 형상 외 4편 1 JD 2019.10.10 35
1653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월출 외 4편) 1 이음 2019.10.08 40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