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
어제:
29
전체:
290,99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231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9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윗집 아주머니

내가 사는 ○○○동 ○○○○호
윗집 아주머니는 교회를 다니시죠

엘리베이터에서 만나서 인사 나누면
항상 안부를 물으시며 덧붙여 하는 말씀 

하느님이 항상 계시니 잘 지내라
예수님이 보고 계시니 잘 될거야

내게는 그닥 도움은 안 되지만
어쩌면 필요가 없는 공염불이지만

선의의 진심 담겨 있으니
미사여구도 나쁘지 않더라



하늘이시여

하늘이시여

헛된 희망 갖지 않도록
내 마음 떨칠 수 있도록

함부로 지켜주시지 마소서

생의 지속만이 당신의 전능이면
차라리 단숨에 죽도록 하소서

지옥 같은 이 세상을
하늘이라 여길 것이니

제발 사라지도록 하소서



행복 짓기

맛있게 행복을 먹으려고

마음을 깨끗이 씻고
솥에 담아 밥을 지었더니

행복이 너무 질다

아무래도 너무 많은 눈물로 지었나보다

그래서 이번에는
눈물 말고 미소로 지었다

그제야 행복이 맛있게 지어지더라



할아버지 집

나의 할아버지 집은

길가에 가로등조차 없어서
밤에는 자동차 전조등을 죄다 켜야 했던 곳

짜장면 배달할 엄두도 못 내는
논과 밭이 바로 마주보이던 곳

꼬마가 외눈박이 빨간 오토바이
할아버지와 같이 타던 곳

마당에서 일가친척들과
삼겹살 구워 상추에 싸먹던 곳

친척집에 있었던 낡은 컴퓨터가
인터넷 안 되는 할아버지 집에 처박혀 있었지

할 수 있었던 거라곤

시작하는 것부터 온종일 걸리고
싱글 플레이만 되는 스타크래프트

영어 몰라서 뭣도 모른 채

마우스와 키보드만
달칵달칵 눌러대었어

나의 할아버지 집은

거실에 하나, 안방에 하나, 할아버지 방에 하나
다 합쳐 텔레비전이 세 대나 있던 곳

외양간에서 누렁이 소가
뜨끈뜨끈한 쇠죽 먹던 곳

명절에 모두 모여 특선 영화를
타이타닉부터 아이언맨 투까지 봤던 곳

할머니가 끓여준 진한 고깃국이
언제나 참으로 맛있었던 곳

이젠 가지 못해서 마음에 걸리는
할아버지의 항상 같은 덕담 지겹도록 듣던

그게 할아버지 집



데미그라스 소스

어느새 기억이 가물가물한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반짝이 고깔 쓰고

생일 축하 노래 들으며
생일 특선 먹던 그날

지금 생각해보니 유치하지만
데미그라스 소스 맛처럼 달달했던 그때

이제는 사라진 가게와
인생에서 사라진 달콤함

지금은 누가 나에게
달달한 데미그라스 소스 뿌려주려나



-----------------------------------------------------------------------------



조수훈
shlove4767@naver.com
010-4563-6220

  • profile
    korean 2019.12.31 15:34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82
1672 32회 창작콘테스트 악몽 외 4편 1 천천히걷자 2019.11.26 25
1671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 소녀 심청 외 4편 1 새빛국문 2019.11.25 23
1670 제 32회 창작 콘테스트 침사추이 외 3편 1 ymj729 2019.11.25 22
1669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눈동자> 외 4편 1 루시님 2019.11.25 62
»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분 - 윗집 아주머니 외 4편 1 수훈 2019.11.24 19
1667 제 32회 창작 콘테스트 결혼 외 n편 틴다 2019.11.22 25
1666 정 외 2편 1 반겨라 2019.11.19 28
1665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분 고백 외 1편 1 김민주 2019.11.19 41
1664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1 김솜 2019.11.13 53
1663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한걸음> 외 6편 1 공돌이 2019.11.06 28
1662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이별후에 외 2편 1 새벽연필 2019.11.06 25
1661 32차 창작 콘테시트 시 부문 응모작 1 달월 2019.10.31 46
1660 가을이란 계절이 스친다.외 3편 1 무한상자 2019.10.28 45
1659 * 마라도 외4편 1 file 최설운 2019.10.26 33
1658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합니다. 시 5편 1 하늘들과바람들과별들 2019.10.25 46
1657 ▬▬▬▬▬ <창작콘테스트> 제31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2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2 korean 2019.10.11 113
1656 제 3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가을 속삭임 외 4편 2 마음소리 2019.10.10 66
1655 제31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지우개 외 4편 1 풋사과 2019.10.10 53
1654 제 3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파도의 형상 외 4편 1 JD 2019.10.10 35
1653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월출 외 4편) 1 이음 2019.10.08 40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