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4
어제:
22
전체:
290,70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19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2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침사추이 

-----------------

요란한 밤의 소리

침묵의 끝은 탄성이었다 


네온사인 가득 널린 침사추이 

탄성만이 하나 되어 들끓는다 


피의밤 어둠의 전사

피 냄새 끓는 거리를 


맡는다 다가온다 마치

잡아먹을듯한 사냥개 마냥 


덤벼도 피하지 않는 

하나의 방패가 되어 


하나 둘 가로등 꺼졌다 

켜지는 침사추이의 밤 


오늘도 홍콩의 트램은 

요란하게 달린다 

-------------------------

담배 처럼

-----------------------

답답함이 부른 담배 한 개비

손가락 사이로 스며든 

타르의 타 들어가는 냄새 


힘껏 마셨다 내쉬는 

검은 연기, 떠오르는 그것은..

현재의 부정 끝없는 모습 


지독하다 니코틴보다도 질린

마주할 내가, 피하고 싶은 조우

담배는 타 들어간다 


시간 가듯 애간장 태우듯 

------------------------------------------------

외면 

----------------------------------------

끝없는 부정만이 나의 생각을 옥 메일 때

현실의 모습은 외면한 채 바라본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담아낼 뿐 


단지 거울의 역할은 그뿐인데 

칙칙한 얼굴에 나이 못지않은 주름이 

참 고달프구나 한 번 더 보아도 


똑같은 정답 누군가 그랬지 

꽃은 보아도 보아도 이쁘다 

내가 꽃이 아니라는 건 


어쩌면 세상의 진리이지만 

보아도 보아도 외면하는 건 

진리가 아니기를 바랐건만 


얼굴 속에 스며든 그 삭막함이 주는 

있는 그대로의 사실이란 

왜 이렇게 아프게만 하는지


그 아픔 참다못해 나는 

오늘도 외면한다 거울이 주는 그 사실을

-----------------------------------------------------------

베르테르가 된 당신

--------------------------------------

당신의 운명은 거기까지인가요?

알 수 없는 우리들은 정중히 묻습니다 

이제는 답마저 들을 수 없는 


서로 다른 공간에 놓인 

말 없는 고통, 내면의 아픔에 쌓인 

검게 그을린 당신의 숯이란 


갈랐죠 같은 시간 서로 다른 영혼의 공간

이승의 나는 그저 울 뿐입니다 

눈물 나오는 육신의 모습 


아직은 이승 사람이라는 것이 

미안하다 말 한들 풀 수 없는 

그 고귀함의 숭고 그 앞에 


머리를 숙입니다 조금이라도 

느껴지는 저승 속 당신이 부르는 

이승의 비극이....


  • profile
    korean 2019.12.31 15:35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82
1672 32회 창작콘테스트 악몽 외 4편 1 천천히걷자 2019.11.26 25
1671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 소녀 심청 외 4편 1 새빛국문 2019.11.25 23
» 제 32회 창작 콘테스트 침사추이 외 3편 1 ymj729 2019.11.25 22
1669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눈동자> 외 4편 1 루시님 2019.11.25 62
1668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분 - 윗집 아주머니 외 4편 1 수훈 2019.11.24 19
1667 제 32회 창작 콘테스트 결혼 외 n편 틴다 2019.11.22 25
1666 정 외 2편 1 반겨라 2019.11.19 28
1665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분 고백 외 1편 1 김민주 2019.11.19 41
1664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1 김솜 2019.11.13 53
1663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한걸음> 외 6편 1 공돌이 2019.11.06 28
1662 제3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 시부문 이별후에 외 2편 1 새벽연필 2019.11.06 25
1661 32차 창작 콘테시트 시 부문 응모작 1 달월 2019.10.31 46
1660 가을이란 계절이 스친다.외 3편 1 무한상자 2019.10.28 45
1659 * 마라도 외4편 1 file 최설운 2019.10.26 33
1658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합니다. 시 5편 1 하늘들과바람들과별들 2019.10.25 46
1657 ▬▬▬▬▬ <창작콘테스트> 제31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2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2 korean 2019.10.11 113
1656 제 3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가을 속삭임 외 4편 2 마음소리 2019.10.10 66
1655 제31차 창작 콘테스트 공모전 지우개 외 4편 1 풋사과 2019.10.10 53
1654 제 3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파도의 형상 외 4편 1 JD 2019.10.10 35
1653 제3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월출 외 4편) 1 이음 2019.10.08 40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