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5
어제:
58
전체:
286,62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809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34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9.12.10 23:38

질풍노도 외 2편

조회 수 2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질풍노도

의미는 사라지고
행위만 존재한다.

삶을 뒤로하고
죽음에 다가간다.

나는 죽어가고
누군가는 살아간다.

이성은 존중받고
감정은 짓밟힌다.

존중은 누구의 것이며
삶은 누구의 것이냐

짓밟힘 속에
순수한 분노가 있고
외로운 기쁨이 있다.


둥근 모습으로 어둠을 비추던그 아름다운 자태는
어디로 숨었는지 더 이상 나타나지 않는다.

이따금 마음을 찌르는 외로움에
밖을 나서지 못해 침대에 무기력하게 눕는다.

창밖으로 보이는 그 자태는 사라져 버리고
아름다움을 그리워하는 허물만 남는다.

나를 떠나버린 반틈의 어둠을 원망하며
베개를 적시고 매일밤 악몽을 맞는다.

그러고선 아직은 남아있는 조금의 빛을
부정할 때 저 하늘의 별이 되리라고 기도한다.

진실

방금 산모에게서 난 갓난아기만큼
위대한 인간은 없다.

무지하고 순수한 결정체만
모든 것을 알고 있다.

인간은 지구에 존재하는
하찮은 먼지의 무지마저 무시한다.

아름다움을 학습하고
사랑과 미움을 그려낸다.

아름다움을 종이에 담지 않고
미움을 칠하지 않을 때

단지 느낄 수만 있을때
'진실'이라 말할 수 있다.
  • profile
    korean 2019.12.31 17:14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5
1713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 가시(可視) 외 4편 1 장송곡 2019.12.23 58
1712 제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 실체 외 1편 1 박상민 2019.12.22 31
1711 제33차 창작콘테스트 공모 1 내꽃너 2019.12.20 32
1710 제 33회 시 공모 1 혜성 2019.12.20 39
1709 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일기와 시 어느곳- 1 국한 2019.12.19 26
1708 [제 33회 시 창작 콘테스트 참가작] 눈길 외 2편 1 이예니 2019.12.14 51
1707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촛불 외 2편 2 0phelia 2019.12.11 71
1706 ▬▬▬▬▬ <창작콘테스트> 제32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3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9.12.11 112
1705 제3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지렁이한테는 세상이 느리게 움직일까 외 4편 1 diddid 2019.12.10 30
» 질풍노도 외 2편 1 예쓰오 2019.12.10 23
1703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물감 외 4편 1 기뮤리 2019.12.10 16
1702 시 공모 1 file 지지배 2019.12.10 15
1701 제3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검은 파도가 점점 차오를 때 외 5편 1 난란 2019.12.10 18
1700 시 부문 응모 1 huit 2019.12.10 11
1699 제 32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절벽 위 코트 외 4편 1 김day 2019.12.10 19
1698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낙화 외 4편 1 운비 2019.12.10 22
1697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1 .. 2019.12.10 16
1696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겨울 외 2편 1 물만난물고기 2019.12.09 21
1695 제 32차 창작콘테스트 - 시 공모 1 인공잔디 2019.12.09 13
1694 시 공모전 참가 이진광 1 file zudaish 2019.12.09 1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