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6
어제:
30
전체:
286,75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821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35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JUN
조회 수 2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계태엽

 

째깍째각

무언가에 쫓기기라도 하듯

바쁜 시계 속 태엽들

그들은 왜 그리 열심히 도는지마저

망각해버렸다.

 

째깍

불쌍한 시계 태엽 하나의 외마디 비명

태엽들은 너무나도 바빠서 그를 도울 겨를이 없다.

그를 돕지 못했다.

아니, 어쩌면 그들은

그를 돕지 않았다.

 

태엽이 죽고,

시계가 멈추고

더 이상의 시간은 없다.


작은 태엽 하나가 없는 시계는

모든 것이 끝나버렸다.



갈등

 

요즈음 우리는 모두 화가 나있는 것 같다.

누군가는 생각이 다른 이에게 소리를 지르고,

그 누군가는 또 다른 이에게 소리를 지른다.

우리라는 이름 아래에서, 그렇게 우리는 너희들에게 소리를 지른다.


우리와 너희의 경계선 사이로 크고 작은 소리가 쌓여간다.

천천히 고요하게 소리는 아래부터 천천히 눌러 담긴다.


,


꽉 차버린 소리의 도화선에 맹목적인 광기가 불을 붙일 때,

우리가 분주하게 눌러오던 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큰 소리로,

펑 터져 나간다.


폭발에 다친 것은 우리였을까, 너희였을까.

그것보다, 폭발의 책임은 너희에게 있을까, 우리에게 있을까.

재가 되어버린 소리는 당신과 나라는 존재의 경계를 더욱 선명하게 긋는다.

우리는 모두 화가 나있다.




조각보

 

버려졌어요.

나는 남는 조각이었으니까요.

언젠가는 다 같은 조각이었는데.

 

조각나고 찢어져버린 나는,

화려한 옷이 될 수 없어요.

포근한 이불이 될 수 없어요.

 

그럼에도 조각난 우리는,

무엇이든 될 수 있어요.

그러니 나를 버리지 마세요.

부디 우리를 버리지 마세요.




손가락

 

입은 손가락이 되었다.

나는 손가락을 움직이는 것만으로

사람을 좋아하고, 증오하기도 하고

시작하기도, 끝내기도 한다.

 

소리 없는 대화는

이제 우리의 대화가 되어버렸다.

 

엄지 손가락이 늘어갈수록,

우리의 소리는 더욱 더 조용해진다.

사람은 손가락이 되었다.




나도 나를 모르는데

 

나는 나를 잘 모르겠다.

그런데 내 앞에서 나를 얘기하는 당신은

나도 모르는 나를 참 잘 아나보다.

 

이야기는 쉽고

이해는 어렵다.

 

가만히 앉아서 고개만 끄덕인다.

나도 당신을 잘 모르니까.



이름: 이준범

이메일: opop6lee@gmail.com

연락처: 공일공-구구팔구-구일육이

  • profile
    korean 2020.02.29 17:24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5
1753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안식 외 4편) 1 기뮤리 2020.02.17 65
1752 ▬▬▬▬▬ <창작콘테스트> 제33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4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2.11 102
1751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해를 바라보는 꽃처럼 외 4편) 1 kpow핼 2020.02.10 51
1750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마스크 외 4편 1 백합향 2020.02.10 28
1749 1778.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01. 떠뜻한 외 4편 1 백마탄왕자 2020.02.10 24
1748 한국인 제33차 창작 콘테스트 (해질 녘 외4편) 1 꿈심이 2020.02.10 20
1747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육체와 이불의 상관관계 외 4편 1 에뷔테른 2020.02.10 29
1746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보여지는 나 외 4편 1 나나뽀 2020.02.10 24
1745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구름나라 소풍 외 4편 1 라파엘라 2020.02.10 18
1744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죽부인 외 4편 1 이삐삐님 2020.02.10 21
1743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당신의 하루는 어땠습니까 외 4편 1 seeun 2020.02.10 25
1742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샤프심 외 4편 1 poem현 2020.02.09 18
1741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닭장(닭葬) 외 4편 1 판다 2020.02.09 23
1740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가로등 외 2편_박빛나 1 qlcsk 2020.02.09 17
1739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철원 외 4편 1 병장심 2020.02.09 23
1738 월간문학 한국인 제33차 콘테스트 참여 - 고영현 1 hyunt225 2020.02.08 18
1737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쇳소리 외 4편 storyteller 2020.02.08 24
»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공모(시 공모) - 시계태엽 외 4편 1 JUN 2020.02.08 20
1735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너(외 4편) 1 자유로운해바라기 2020.02.07 18
1734 시 공모전 참가 이진광 1 file zudaish 2020.02.06 1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