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6
어제:
55
전체:
244,59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17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224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306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126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돌고래
    1856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너의 꽃말


꽃에게 꽃말이 있듯이
사람에게도 꽃말이 있다.

너는 영원한 사랑, 변치않는 애정
너는 영원한 약속, 변치않는 우정
그리고 너의 꽃말은

어머니의 꽃말 옆에
너의 꽃말을 포개어 놓았었다.

하지만 잊어버려, 잃어버려
이제는 알 수 없게 됐다.

너의 꽃말은 분명


------------------------------------------------

불효자


아들, 보고 싶어

아들, 잘 지내고 있지?

아들, 목소리 듣고 싶어


집에 홀로 있는 엄마가

고시원에 홀로 있는 아들에게

문자를 보낸다.


엄마, 나도 보고 싶어

엄마, 나 잘 지내고 있어

엄마, 곧 전화할게


절실히 문자를 보내고 싶었다.

하지만 불효자 아들은

속으로 삼키고 보내지 않았다.


------------------------------------

소식


집에 간다는 소식을 전할때마다

너무나 두렵다.


이번에도 힘든 몸으로 아들을

위해 무리하지 않을까 싶었다.


여김 없이 오늘도 아들을 위해

반찬을 해놓으셨다.


----------------------------------------


내가 가장 사랑하는 타인


가장 사랑하는 타인을 전철에서 보았다.

의자에 앉아 졸고 있는 모습에

눈물이 고여왔다.


얼굴에 새겨진 주름은

자식이 만든 흉터로 자리 잡았다.


흉터를 가진 타인 앞에 서서

그녀를 물끄러미 바라본다.


내 삶의 모든 것의 의미가 되어버린 그녀

삶을 포기하려고 마음먹었을 때

나를 붙잡아준 그녀


아버지의 부족한 사랑을 채워주려 한

그녀


내가 가장 사랑하는 타인

어머니가 전철에서 졸고 계셨다.

  • profile
    korean 2020.05.03 16:38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2 file korean 2014.07.16 4272
1780 34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조개>외 2 김솜 2020.03.13 45
1779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숲 외 4편 1 여름 2020.03.09 31
1778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 [옆집 아저씨] 2 허수아비 2020.03.08 44
»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꽃말 외 4편 1 애정결핍 2020.03.05 36
1776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_나팔꽃 외 4편 1 Bunny1916 2020.02.29 42
1775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안식 외 4편) 1 기뮤리 2020.02.17 59
1774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_이번 역은 냉정 외 4편 1 박문 2020.02.13 74
1773 ▬▬▬▬▬ <창작콘테스트> 제33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4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2.11 88
1772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해를 바라보는 꽃처럼 외 4편) 1 kpow핼 2020.02.10 45
1771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마스크 외 4편 1 백합향 2020.02.10 23
1770 1778.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01. 떠뜻한 외 4편 1 백마탄왕자 2020.02.10 15
1769 한국인 제33차 창작 콘테스트 (해질 녘 외4편) 1 꿈심이 2020.02.10 16
1768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육체와 이불의 상관관계 외 4편 1 에뷔테른 2020.02.10 21
1767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보여지는 나 외 4편 1 나나뽀 2020.02.10 19
1766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구름나라 소풍 외 4편 1 라파엘라 2020.02.10 14
1765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죽부인 외 4편 1 이삐삐님 2020.02.10 17
1764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당신의 하루는 어땠습니까 외 4편 1 seeun 2020.02.10 21
1763 제 3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샤프심 외 4편 1 poem현 2020.02.09 14
1762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닭장(닭葬) 외 4편 1 판다 2020.02.09 17
1761 제3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가로등 외 2편_박빛나 1 qlcsk 2020.02.09 11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