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52
어제:
68
전체:
244,38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101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214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170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06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풋사과
    1848점
  • 18위. 돌고래
    1801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8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잠식

앙상한 뼈 사이로

푸르른 파도가 밀려 들어옵니다

아무런 느낌도 받을 수 없습니다

젖은 모래가 엉겨 붙어 거칠게 떼어내면

아무런 느낌도 받을 수 없습니다

나는 파도에 몸을 맡겨
나를 잊습니다

나는 부서져내립니다

공허

시든 꽃을 움켜쥔 손에는 
전과 다름이 남았습니다

앙상한 손을 움켜쥔 손에는
전과 다름이 남았습니다

메마른 목소리로 소리 없는 목을 긁는가 하면
초연해 제자리로 돌아가는 나를 위로한다면

고요함만이
나만을 위로할 것입니다

잔해

내 열정을 태운다면
나는 내 몸마저 타버렸다 

내 기쁨을 나눈다면
나는 내 입꼬리마저 줘버렸다

내 슬픔을 마주하면
나는 끌어안아 오열했다

우울

손을 움직였다
만족스러웠다 

세수를 했다
만족스러웠다

일어날 수 없었다
나갈 수 없었다

봄날은 오고
꽃잎이 얼굴에 닿으면

황급히 밖을 나선다
나는 만개한 꽃 아래서 또 움직일 수 없었다

앙상함

떨어진 잎들을 주워
나무 위로 흩뿌리자면

가지 사이로 우수수 떨어지거나
금방이라도 떨어질 듯 매달린
잎은 그저 미련입니다

바람 한 꺼풀에 날아간
잎들에 앙상한 게 현재라면

차라리 앙상한 것이 좋습니다 


이름: 정일해

이메일: dlfgo99@naver.com

HP: 010-6240-8015


  • profile
    korean 2020.05.03 16:39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2 file korean 2014.07.16 4263
1798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사랑이란 외 4편> 1 윤호영 2020.04.06 20
1797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5편 공모 1 딸기공주아빠 2020.04.05 18
1796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 내일 외 4편> 1 박서인 2020.04.04 32
1795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봄나무>외 4편 1 쿠루쿠루 2020.04.03 23
1794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무제(無題) 외 4편 1 아만 2020.04.03 19
1793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벚꽃과 청춘은 무슨 죄입니까?" 1 문학도대전 2020.04.02 28
1792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실소했네>외 4편 1 오스 2020.03.31 22
1791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봄>외 3편 1 히예 2020.03.25 39
1790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노을 2외 7편> 1 그림자세탁연구소 2020.03.23 35
1789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세상을, 사람을 사랑하는" 10편> 1 호야 2020.03.23 24
1788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동화 1 황예원 2020.03.22 34
1787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책망과 반성과 회한과 고통의 끝에서 심호흡을 하세요 외 4편> 1 최로빈 2020.03.21 30
1786 제 34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꼬마아이>외 4편 1 저녁하늘 2020.03.18 30
1785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봄을 알리는 너] 외 3편 1 유채꽃 2020.03.18 29
1784 제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3편 1 fkflxpal 2020.03.18 27
1783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끝 외 4편> 1 zero 2020.03.17 24
»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잠식>외 4편 1 구피 2020.03.16 28
1781 제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바람) 외 4편 1 생각나는대로 2020.03.15 29
1780 34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조개>외 2 김솜 2020.03.13 45
1779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숲 외 4편 1 여름 2020.03.09 3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