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8
어제:
55
전체:
244,59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2017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4위. 뻘건눈의토끼
    16224점
  • 5위. 농촌시인
    11971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키다리
    9310점
  • 8위. 오드리
    8414점
  • 9위. 마사루
    8306점
  • 10위. 송옥
    7620점
  • 11위. 은유시인
    7521점
  • 12위. 산들
    7490점
  • 13위. 백합향
    5126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이쁜이
    2237점
  • 17위. 돌고래
    1856점
  • 18위. 풋사과
    184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8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절규


한 순간의 선택이었다.

어리석은 선택이었다.


시간은 되돌릴 수가 없다.

두려움에 떠는 나는 그저 절규뿐이었다.


아무도 모르는 고통.

아무도 모르는 두려움.


고통과 두려움에 둘러싸인 절규는

소리없이 형태없이

나를 잡아먹었다.










동아줄


튼튼해보이는 동아줄이 한가닥.

눈 앞으로 떨어져 내렸다.


처음에는 오기로

다음에는 고집으로


동아줄을 외면한 채

성큼성큼 앞으로 나아갔다.


넘어지고 쓰러질 때마다

동아줄은 내 눈 앞에 나타났다.


왜 자꾸 나타나느냐고 소리쳐도

동아줄은 묵묵히 나를 기다렸다.


벼랑 끝, 마지막 순간이라고 여기던

바로 그 순간에도

동아줄은 여전히 내 눈 앞에 나타났다.


마지막 순간.

어떻게든 되겠지라며 잡은 그 동아줄은.

나를 위해 기도했던,

나를 위해 울부짖었던

내 어머니의 눈물이었다.











바다


사람의 마음 속에는

저마다 커다란 바다가 있다.


사람들 앞에 내보이는

어여쁘고 찬란한 바다.


사람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아름답고 흥미로운 바다.


그 누구에게도 보이고 싶지 않은

어둡고 깊은 바다.


사람들은 오늘도

저마다의 바다를 끌어안고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 profile
    korean 2020.05.03 16:40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2 file korean 2014.07.16 4272
1800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입니다. 1 시심이 2020.04.07 20
1799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 콘테스트 오녕 2020.04.07 16
1798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사랑이란 외 4편> 1 윤호영 2020.04.06 20
1797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5편 공모 1 딸기공주아빠 2020.04.05 18
1796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 내일 외 4편> 1 박서인 2020.04.04 32
1795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봄나무>외 4편 1 쿠루쿠루 2020.04.03 23
1794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무제(無題) 외 4편 1 아만 2020.04.03 19
1793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벚꽃과 청춘은 무슨 죄입니까?" 1 문학도대전 2020.04.02 28
1792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실소했네>외 4편 1 오스 2020.03.31 22
1791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봄>외 3편 1 히예 2020.03.25 39
1790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노을 2외 7편> 1 그림자세탁연구소 2020.03.23 35
1789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세상을, 사람을 사랑하는" 10편> 1 호야 2020.03.23 24
1788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동화 1 황예원 2020.03.22 34
1787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책망과 반성과 회한과 고통의 끝에서 심호흡을 하세요 외 4편> 1 최로빈 2020.03.21 30
1786 제 34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꼬마아이>외 4편 1 저녁하늘 2020.03.18 30
1785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봄을 알리는 너] 외 3편 1 유채꽃 2020.03.18 29
» 제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3편 1 fkflxpal 2020.03.18 28
1783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끝 외 4편> 1 zero 2020.03.17 25
1782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잠식>외 4편 1 구피 2020.03.16 29
1781 제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바람) 외 4편 1 생각나는대로 2020.03.15 30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