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9
어제:
281
전체:
311,89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봄나무


앙상한 가지만 있던 나무에서
아기 볼살 솜털,
봉송한 청녹색이 피어오르네

제법 따뜻해진 오후 3시 햇살
따땃해진 흙더미 위해서
이제 봄이 왔다고 손짓하네

가지끝 마디마디
새생명, 계절의 순환속에서
다시금 시작하네

싱그러움 보고 있으니
시렸던 내맘도 어느덧
꽃같은 봄처녀처럼 넘실넘실 거리네


 

6, 햇살이 넘어온다.

눈을 떠야 하루가 시작되고 삶이 연명된다.

깊은 속 한 숨 크게 쉬고

무겁고 무딘 한 걸음 힘겹게 내딛는다.

회색 옷, 회색 얼굴, 회색 도시

무표정한 사람들 어디론가 다들 발걸음을 재촉인다.

 

아이들 웃음소리, 엄마 손 꼭잡고

향하는 등교길, 그 모습이 날 기쁘게도 슬프게도 한다.

높게 높게 솟아오른 회색 건물속에서

오늘 하루 죽어가는 내 모습을 바라보며

어제와 내일이 오늘인듯 반복되어 질 것이라고 생각하니

오늘도 한 숨 크게 쉰다.

 

 잔소리

 

사랑하는 사람에게 해주는 잔소리라도

많으면 싫어요.

적당히 하는 게 제일 좋아요.

 

날 생각해 주는 마음

충분히 알 것 같아요.

잔소리도 사랑이라는 것을

 

하지만, 그 잔소리

조그만 줄여주세요.

사랑도 넘치면 다 담기 힘드니까요.

 

그래도 잔소리해주는

당신 있기에 힘이 나네요.

곁에 있어줘서 고마워요.

 

 

커피

 

거무스름한 것이

속도 알 수 없을 만큼 검다.

알 수 없어서 마셔보니 정말 쓰구나.

 

보고만 있으면 알지 못해.

용기 있게 마셔보고 느껴봐야 알지

내 몸 속 혈관 하나 하나에 넓게 퍼져

너와 내가 하나 되기까지

그제야 진정 알게 되었네.

이제 어떡하지?

헤어 나올 수가 없네.

 

나 카페인 중독인가?

사랑도 커피처럼 똑같구나.

헤어 나올 수가 없네.

 

 

 

조그마한 창문하나

모든 사람들이 달고 다니네.

창문 속에 뭐가 보이는지

하루 종일 바라만 보고 있네.

세상이 눈 앞에 있지만

창문 속 세상이 더 좋다고 하니

참 바보 같은 사람들이네.

고개 숙인 그대들이여.

이제 고개 들어 앞을 보게.

 




응모자 성명: 서원국

이메일 주소: wonkuki99@naver.com

hp번호: 010-6255-4401

  • profile
    korean 2020.05.03 16:43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1790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나의 별 외 18편 1 라임라 2020.04.10 26
1789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매핵기 외 4편 1 이승혜 2020.04.10 45
1788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카페를 좋아했다> 외 4편 1 공보시 2020.04.10 37
1787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조석潮汐외 4편> 1 yusine 2020.04.09 21
1786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사랑하는 이에 대한 고찰' 외 4편 1 희희성 2020.04.09 26
1785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머물다 외 4편 1 그럴수도 2020.04.09 22
1784 제34회 창작콘테스트 시공모- 왜 are 유? 외 4편 1 file J-Vim 2020.04.09 45
1783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기도 외 4편 1 색계치북 2020.04.09 33
1782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간택 외 4편> 1 주아 2020.04.09 197
1781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잔월효성(殘月曉星)외 4편 1 재만 2020.04.08 24
1780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감을 따면서 외 4편 1 해피니스 2020.04.08 24
1779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울지 않는 아이 외 4편> 1 자브리스 2020.04.08 30
1778 월간문학 한국인 34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서리 외 4편 1 달마루 2020.04.07 27
1777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작입니다. 1 시심이 2020.04.07 26
1776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 콘테스트 오녕 2020.04.07 29
1775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사랑이란 외 4편> 1 윤호영 2020.04.06 30
1774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5편 공모 1 딸기공주아빠 2020.04.05 41
1773 월간문학 한국인 제34차 창작콘테스트 <시 내일 외 4편> 1 박서인 2020.04.04 45
»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봄나무>외 4편 1 쿠루쿠루 2020.04.03 30
1771 제 3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무제(無題) 외 4편 1 아만 2020.04.03 4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