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9
어제:
28
전체:
286,80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48240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39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8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응모자 : 윤호영

경기도 의왕시 모란길 43, 삼신9차아파트 4동 114호

010-3368-3533

yoonhoyoungcheers@naver.com


정신과 의사와의 대담


 

그 사람을 사랑할 수 없어요

내게는 햇살 같은 그 사람을 사랑해선 안 돼요

 

달걀과 같이 깨지기 쉬운 마음을

부디 돌부리에 던지지 마세요

 

애달픈 마음을 강가에 매달아 벗어버리면

숨어 있는 건 나와 당신 아닌 연인일까요

 

그 속에 숨어서 홀로 보고 있는 당신의 그림은 고흐인걸요

 

나로 인해 당신이 사랑이란 단어를 배우고

꿈과 희망의 적선에서 벗어나

아프지 않길 바라는 마음

 

나를 보고 웃는 그 눈에 비련이 덫 쓰여있어,

안타까움으로 나를 대하는

당신의 사랑은 히말라야여요

 

부디 홀로 갈 수 없는 길

나를 팽개쳐 두고 가지 말아요

밤 이불에 동상에 걸려

시름 하는 이 마음

당신만을 바라보는 이 마음

 


 

나 자신을 돌아보면서 쓰는 글


 

나를 버리고 간 것은 임이 아닙니다

당신을 버릴 수도 없지만

버려서도 안 되는 것인데

 

어찌 님이라 합니까

 

나를 버리신 그분을 높여서

내 슬픔을 달랜 듯

무엇이 이로우리오

 

강가에 홀로 앉아

창가를 서성이는

지네를 봅니다.

다리가 족히 반백 개는 되어 보이는 지네는


그물을 뜯고 세상에 독을 뿜지만

나에게 주어진 이 네 개의 다리보다

세 치 혀가 더 굵습니다.

 

싸구려 혀로 사람을 입 막은 들

내게는 외로움만이 남지요

 

그늘엔 얼린 가지와 황태가 달려있고

스스로 무너진 세월은

신령이 되어 나를 바라보고

태초는 지금이라고 여기는 것이

나의 마음, 여기는 집이랍니다.

 

 

시를 쓰는 것은 사랑입니다.

 


나를 비난하지 마셔요

햇살에 단비같이 내리는 나의 인색은 결국 보복과 괴로움을 주는 것이 아니에요

당신께 내가 살아있다는 걸 알리는

나의 신호여요

 

닫힌 길에 아픔과 고난이 있듯

허물하나 떨치지 못하여서 괴로워함은

아픔과 질투입니다.

 

매몰차게 몰아세우지 말아요

당신과 함께함에 있어

진리는 앞으로 가라고 말해요

 

참사랑의 뜻에 나를 품어요

비록 연약할지라도

올바른 인생을 살 수 있게

나를 돌봐요


  • profile
    korean 2020.09.01 17:09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5
1833 제 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새벽녘 옹알이> 외 4편 1 예슬아빠 2020.08.08 22
1832 제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낙원 외 4편 1 생무예작 2020.08.06 30
»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응모합니다. (총 3편) 1 윤호영 2020.08.03 28
1830 창작콘테스트-무지개 다리 외 4편 1 은이 2020.07.31 43
1829 제 36차 한국인 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낚시> 외 4편 10 보노우직 2020.07.07 106
1828 ▬▬▬▬▬ <창작콘테스트> 제35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6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6.11 69
1827 제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겨울 병상>외 4편 1 우미노 2020.06.10 69
1826 셀카 외 4편 1 히호 2020.06.10 39
1825 제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레지스탕스> 외 4편 1 달나라꿈나라 2020.06.10 39
1824 제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토마토 지옥> 외 4편 1 구거궁문꽈 2020.06.09 37
1823 제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상자에는> 외4편 1 알무스 2020.06.09 61
1822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찢긴 날개> 외 4편 1 학생이c 2020.06.09 37
1821 제35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응모작(강아지풀 외 4편)입니다. 1 시심이 2020.06.09 22
1820 별 그리고 사람외 2 1 내일의꿈 2020.06.07 29
1819 35차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회상 외1편) 1 마태오 2020.06.05 31
1818 제 35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하루를 그렇게 살아봤으면>외5편 1 양셩 2020.06.04 31
1817 35차 창장콘테스트 시 공모('다행입니다'외 4편) 1 야실이 2020.06.04 23
1816 제35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그림자 외 4편 1 생무예작 2020.06.02 32
1815 제35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부인연외 1 요셉 2020.06.02 60
1814 제 35회 창작 콘테스트 시부분 5편 1 스톱원 2020.05.31 25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