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
어제:
29
전체:
290,99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231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흰수염고래


흰수염고래는 제 덩치에 으스댄 적 없지요

놀라워라 다들 바닷가에서 기다릴 적에도

고래는 가장 큰 곳에서 작은 곳으로

긴 수염 쓸어내린 일밖에 없지요

그러면 파도가 고래인 양 꿈뻑꿈뻑했지요


헌데도 사람들은 그 모습을 알지요

희고 가는 수염이 닳을 때까지 배회하다가

끌어내어진 고래는 긴 수염 끊어내곤 멀리

작은 곳에서 큰 곳으로 멀리 떠나버렸지요

놀라지 않는 이들은 더는 바다를 찾지 않고

그 앞에서 나는 꼼지락대는 파도가

고래의 신호일 거라 생각할 뿐이지요




가장 이상적인 팔베개


유독 끌어안는 걸 좋아하는 나였다

멋들어지게 안아올리고 싶었지만

가벼운 너조차 들지 못하는 팔이었다

내 팔베개를 참 좋아하던 너였다

말랑한 팔이 좋다며 안기듯 네가 들어오면

최대한 편안토록 나는 자세를 취해주었다

탄탄하지 않은 팔이라 다행이었다

너는 나의 만족스럽지 못한 모습에도

용기를 주어 또 나는 더욱 사랑을 담아

팔을 내어주는 것

참으로 완벽한 팔베개




거미


거미는 멍청하다

부숴도 부숴도 자꾸만 집을 짓는다

인간보다 약한 주제에 포기를 모른다


거미는 무식해서

끈덕지게 들러붙는 것을

당해낼 재간이 없다




풀벌레


풀벌레 소리를 들어라

잠들지 않는 밤의 안식이다


흔하디 흔한 소리지만

쉬이 들을 수는 없는

도심 안의 숨어든 생명이다


눈뜬 아침엔 들을 수 없는

어둠 속에 빛나는 숨결이다




귀가


흰 머리가 거뭇거뭇 드리운

한 장년의 전화기에서

어린이 만화 주제가가 울려퍼졌다

자연스레 그쪽으로 신경이 쏠렸다

그는 한 치의 부끄러움도 없이

전화를 받아 건너의 상대에게

아주 흡족한 목소리로 말했다

아빠 이제 다 와가

순간 나는 행복한 마음에

미소를 지었다




눈물 바다


바다는 눈물을 닮았다

울음 앞에도 덤덤한 파도는 제 길을 가고

모든 설움 받아내어도 여전히 짜다

사람들은 종종 바다를 찾는다

짠내나는 파랑에 눈시울이 붉어지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기 때문이다

물보다 진하지만 과하지는 않다

그저 묵묵하게 같이 울어준다

그래서 바다는 눈물을 닮아 짜다

 

어쩌면 너무 많이 울고 갔기에 바다는 짠 것이다

 

 

  • profile
    korean 2020.09.01 17:12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82
1852 제37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3편 응모 1 주말이라 2020.10.10 26
1851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절실한 마음] 외 4편 1 젠아 2020.10.09 27
1850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기술혁신] 외 4편 시흠냐 2020.10.08 24
1849 제 37차 콘테스트 시부문 제출합니다! 1 流淡 2020.10.07 29
1848 제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홀로서기 외1편 1 이동혁 2020.10.07 22
1847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안개> 외 4편 2 오리온자리 2020.10.06 40
1846 제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그만할래 외 4편 2 박정완 2020.10.04 29
1845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방영되는 드라마>외 4편 2 저녁하늘 2020.09.30 34
1844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전 밤 외 5편 2 Luna 2020.09.03 75
1843 제 37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문득이라는 곳 외 4편 1 도레미파 2020.08.31 45
1842 37차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나의 슬픔을'외 2편 1 작사지망생유씨 2020.08.30 57
1841 제37회 창작콘테스트 시공모전 응모합니다 (봄여름가을겨울)외2편 2 푸른하늘 2020.08.25 50
1840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달월 2020.08.22 57
1839 월간문학 한국인 제3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심연의 우울> 외 4편 4 워니내님 2020.08.12 86
1838 ▬▬▬▬▬ <창작콘테스트> 제36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7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8.11 58
1837 월간문학 한국인 제3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회전목마> 외 4편 1 체리 2020.08.10 38
1836 제 36차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작 - '감기' 외 4편 1 희희성 2020.08.10 39
1835 제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별똥별」 외 4편 1 새우 2020.08.10 26
» 제 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흰수염고래> 외 4편 1 김동건 2020.08.09 23
1833 제 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새벽녘 옹알이> 외 4편 1 예슬아빠 2020.08.08 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