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
어제:
29
전체:
288,89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025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7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의 슬픔을


처마위에 기와가 깨질때, 나의 죽음이 다가옴을.

보름달을 가리는 그 흐린 구름이 곧 나의 운명임을.


목까지 차오르는 내 슬픔이 나의 존재의 이유임을.

저기 우뚝 선 북극성 하나가 나의 처지를 알듯.


자주적인 민족의 얼을 담고 싶던 내 이상은 

궁궐의 깨진 맑은 거울 마냥 균열이 갔다.


스스로의 힘으로, 우리의 지성을 맞대어

이 나라를 지켜야만 했다.


나는 그러지 못했고,

타의적인 힘을 빌려 이나라를 살리려 했다.


나는 그러기에 죗값을 치루는 것이다. 

이 조국의 순정성을 잃은 댓가를.


내손으로 불씨를 피웠으니,

내스스로 그 불꽃을 감당해야 한다.


내몸이 서늘한 칼에 찢겨 발겨지고 

온몸이 불에타도,

나는 나 자신이며, 여기에 있다.


내 몸은 불에 타서 없고, 영혼도 없지만 

나는 한성의 땅에 서서 

나의 후회를 목놓아 부를 것이다.

그게 내가 마지막으로 살아야 할 이유 아니겠는가.




하얀 구름 


맑고 청명한 하늘을 보니 

나는 거짓말을 할 수 없었다.


티없이 푸르른 하늘을 보니.

새하얗고 깨끗한 구름이 내 눈동자를 스쳐갔다.


하얀 구름은 맑고 깨끗하여

어떤 색이든 물들일 수 있었다.


나는 그곳에 위증의 한 방울을 칠할 수 없었다.

인생을 거짓말로 살아가게 된다면,

다시는 맑고 티없는 하늘을 볼 수 없을 것 같았다.


지난 나의 인생의 쓰라림에 불면에 시달릴 때,

여명의 빛이 나를 내리쬐었다.

그 색은 흐리고 어두웠으나, 허위가 없었다.


짙은 남색과 보라빛이 나를 세우고 

인생의 희망을 향해 붓질을 하였다.


촉각을 스치는 그 붓질의 소리가 들리고

나의 색깔은 티없이 맑은 하늘이 되어갔다.





찬란한 사랑의 역설


사랑이란 찬란하고 영롱하게 빛나지만, 

사랑이 끝나면 불씨처럼 허무하게 꺼저버린다

참으로 모순적인것이 사랑이거늘 


사랑이 내 가슴에 충만할 땐 

사랑하는 존재를 위해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용기를 얻는다.

세상의 가장 큰 힘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세상을 나아가는 든든함이 나의 육신을 감싼다


사랑이 끝나고 시들면 

생명력이 충만한 숲도 

매말라 가뭄이 든 황무지 마냥 사그라든다


가슴속 공허함과 슬픔이 사무쳐 든다.

허무함과 외로움에 사무쳐, 정서에 허덕인다.


나만의 사랑이라도 사랑은 내 맘속의 보석 같거늘.

사랑은 허무하지만 나에게 너무도 소중하거늘.




이름: 유승빈

H.P: 010-5133-8084

메일: seungbin971103@naver.com




  • profile
    korean 2020.10.31 18:02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9
1852 제37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3편 응모 1 주말이라 2020.10.10 26
1851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절실한 마음] 외 4편 1 젠아 2020.10.09 27
1850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기술혁신] 외 4편 시흠냐 2020.10.08 24
1849 제 37차 콘테스트 시부문 제출합니다! 1 流淡 2020.10.07 29
1848 제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홀로서기 외1편 1 이동혁 2020.10.07 22
1847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안개> 외 4편 2 오리온자리 2020.10.06 40
1846 제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그만할래 외 4편 2 박정완 2020.10.04 29
1845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방영되는 드라마>외 4편 2 저녁하늘 2020.09.30 34
1844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전 밤 외 5편 2 Luna 2020.09.03 75
1843 제 37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문득이라는 곳 외 4편 1 도레미파 2020.08.31 45
» 37차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나의 슬픔을'외 2편 1 작사지망생유씨 2020.08.30 57
1841 제37회 창작콘테스트 시공모전 응모합니다 (봄여름가을겨울)외2편 2 푸른하늘 2020.08.25 50
1840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달월 2020.08.22 57
1839 월간문학 한국인 제3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심연의 우울> 외 4편 4 워니내님 2020.08.12 86
1838 ▬▬▬▬▬ <창작콘테스트> 제36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7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8.11 58
1837 월간문학 한국인 제3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회전목마> 외 4편 1 체리 2020.08.10 38
1836 제 36차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작 - '감기' 외 4편 1 희희성 2020.08.10 38
1835 제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별똥별」 외 4편 1 새우 2020.08.10 26
1834 제 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흰수염고래> 외 4편 1 김동건 2020.08.09 23
1833 제 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새벽녘 옹알이> 외 4편 1 예슬아빠 2020.08.08 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