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4
어제:
18
전체:
290,782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20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7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절실한 마음


죽은 사람의 몸을 싣고 온다는 나비

내가 꽃을 사는 이유


목이 붓고 눈물이 따끔거리고 피부가 벌게져도

좋다 너를 만날 수만 있다면


매일 찾아오는 하얀 나비

그 조그마한 날개짓에 네가 정말 있다면


오늘 나도 데려가줘




끝의 시작


또 나만 없는 봄이 시작된다

그래도 괜찮다고 생각했다

너만 곁에 있으면 말이다


덜컥 심장이 내려 앉는 듯

칼바람이 치는 불안감은

가는 널 붙잡지만 막지 못했다


원망 괴로움 슬픔


너의 뒤를 쫓았다

쓰러져가는 너를 받았다

배에서 스며흐르는 꽃이

나의 손에서도 피어났다


어쩔 줄 몰라하는 나에게

와중에도 새로운 봄을 던져주며 떠났다

너의 꽃은 나의 봄이 영원하리라는 듯

끝없이 피어올랐다


네가 없는 봄이 시작된다




잔혹한 아름다움


유성이 떨어진다


차례로 떨어지더니 곧 일제히 쏟아졌다

수 많은 유성들이 따뜻한 소리로 떨어졌다


유성들이 수놓은 그림과 소리의 황홀감

경국지색 나타나듯 내 마음도 흔들렸다


갈수록 더 고조되는 유성들의 움직임

정점으로 미치려던 그 순간


새까마한 도화지 온데간데 없는 유성

숨 막히고 괴로운 누군가의 아우성


이상하게 목이 아파 쓰라리고 쓰린 호흡

황홀감을 잊게 만드는 뼈저린 한


너무나도 시끄러워 꺠닫지를 못했다

내일이 없는 듯 세상에 분노하듯

환희의 절규를 하고 있던 건


나였다




간절함


눈을 감으면

힘들지 않을 수 있다


귀를 닫으면

불안해하지 않을 수 있다


생각을 멈추면

괴로워지지 않을 수 있다


행동을 멈추면

복잡해지지 않을 수 있다


모든걸 내려 놓을 수 있다

다시 시작할 수 있다

하나부터 열까지 고칠 수 있다


그러기 위해 너는 기억에서 사라져야 한다


소중하기 때문에 지워야 한다

이기적인 나를 이해해줘야 한다


다시 만난 날 기억한다면 웃어줘야 한다




변함 없는


떨어지는 별을 잡았습니다

분명 당신일거라며


내가 아는 당신은 방랑자였습니다

정처없는 들개처럼


붙잡고 말았습니다

하늘을 떠도는 모습에


줄곧 어긋나기만 하였습니다

당신은 너무나 자유로웠으니


결코 잡혀지지 않았습니다

그 어떠한 별도


멀리 비웃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리석은 짓이라며


그렇다면 빕니다

어리석은 짓을 계속 할 수 있기를

당신을 잡을 때까지




이름: 이가희

이메일: vixxjjang1@naver.com

연락처: 010 5801 5915

  • profile
    korean 2020.10.31 18:06
    수고 많으셨습니다.
    더욱 분발하시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으리라 여겨집니다.
    늘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82
1852 제37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3편 응모 1 주말이라 2020.10.10 26
»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절실한 마음] 외 4편 1 젠아 2020.10.09 27
1850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기술혁신] 외 4편 시흠냐 2020.10.08 24
1849 제 37차 콘테스트 시부문 제출합니다! 1 流淡 2020.10.07 29
1848 제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홀로서기 외1편 1 이동혁 2020.10.07 22
1847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안개> 외 4편 2 오리온자리 2020.10.06 40
1846 제37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그만할래 외 4편 2 박정완 2020.10.04 29
1845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방영되는 드라마>외 4편 2 저녁하늘 2020.09.30 34
1844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전 밤 외 5편 2 Luna 2020.09.03 75
1843 제 37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문득이라는 곳 외 4편 1 도레미파 2020.08.31 45
1842 37차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나의 슬픔을'외 2편 1 작사지망생유씨 2020.08.30 57
1841 제37회 창작콘테스트 시공모전 응모합니다 (봄여름가을겨울)외2편 2 푸른하늘 2020.08.25 50
1840 제 37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달월 2020.08.22 57
1839 월간문학 한국인 제37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심연의 우울> 외 4편 4 워니내님 2020.08.12 86
1838 ▬▬▬▬▬ <창작콘테스트> 제36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7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08.11 58
1837 월간문학 한국인 제3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회전목마> 외 4편 1 체리 2020.08.10 38
1836 제 36차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작 - '감기' 외 4편 1 희희성 2020.08.10 38
1835 제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별똥별」 외 4편 1 새우 2020.08.10 26
1834 제 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흰수염고래> 외 4편 1 김동건 2020.08.09 23
1833 제 36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새벽녘 옹알이> 외 4편 1 예슬아빠 2020.08.08 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