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4
어제:
54
전체:
273,84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6354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38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6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잔소리>


끝이 보이지 않는 바다를 향해 뱃고동이 울리다 


공허함은 기분 탓일까, 
메아리조차 돌아오지 않고 

바다는 아주 깊어 심해 속은 어둡지만 
수면 위로 보이는 건 빛나는 별들 

바다에게 소리친 배는 
미안한지 바다를 위로하고 

내일이면 다시 또 바다를 향해 고함을 지른다


<독서실에서>


작은 공간 속 끔찍한 적막에 적응되면 
서서히 잊게 되는 나 자신과의 싸움 

언제부터 일까 
아니, 언제까지 일까 

나의 외로움과 고단함을 알아줄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내 옆에 있는 것이라곤 쓱 삭이는 샤프의 노랫소리와 
인터넷 강의의 소리 없는 아우성


<그대가 어디에 있든지>


공간과 상관없이 
그대를 사랑하겠소 

그대가 맑은 하늘이라면 
나는 솜사탕 같은 구름이 되어 당신 품에 안기겠소 

그대가 시원한 시냇물이라면 
나는 마중 나온 송사리처럼 그대 속을 헤엄치겠소 

그대가 푸른 들판이라면 
나는 한 그루의 소나무가 되어 몇 년이고 그대 곁을 지키겠소


그대가 어디에 있든지


<담배 걸린 날>


매일매일 피워온 꽃 한 송이 

이 꽃이 꽃다발이 되기까지 
나는 무엇을 했을까 

시들어가는 내 몸 
메말라가는 내 정신 

내 몸에 밴 꽃향기가 
빨리 사라지길 바라며 

이 꽃을 꺾는 날이 반드시 오기를


<반성>


항상 고독함에 취해 
내가 무얼 해야 하는지도 잊은 채 

당장 앞에 있는 현실을 피해 
피울수록 점점 상해 가는 나의 폐 

언젠간 내게 이런 일이 닥칠 줄 알았으나 
눈 감고 외면하며 하루를 보내는 나 

언제까지 이런 삶을 살아야 하는가 

내게 주어진 시간은 왜 이리도 의미 없이 흘러가는가




성명 : 김우림

이메일 : dimode6@naver.com

전화번호 : 0108837189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6
1875 오늘 신년부터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당장 중단합니다 5 korean 2021.01.01 86
1874 제 39회차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HATER' 외 4편 L.HYDES 2020.12.18 31
1873 제 39회차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노루궁뎅이' 외 4편 1 바위섬 2020.12.14 38
1872 ▬▬▬▬▬ <창작콘테스트> 제38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9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12.11 34
1871 제 3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마주치는 오늘> 외 4편 도레미파 2020.12.10 21
1870 제 38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작별 후에야 외 4편 1 genie 2020.12.07 40
1869 제 38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가출 외 4편 청명 2020.12.07 30
1868 제 38 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양동이 안 개구리> 외 4 작 우린너무닮아서 2020.11.29 27
1867 제 38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 <낙엽 외 5편> 이하영 2020.11.16 44
1866 제38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바람외5편 푸른하늘 2020.11.16 26
1865 제 3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 그대라는 시 외 5편 sleshe 2020.11.10 30
1864 제 38회 창착 콘테스트 시부문 5편 꿈내가이루리 2020.11.08 32
1863 제 38회 창착 콘테스트 시부문 5편 글쓰는김수연 2020.11.06 26
1862 월간문화한국인 제38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오스칼 2020.11.01 22
1861 제 38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5편 1 스톱원 2020.10.31 37
1860 제38차 창작콘테스트-시 5편 1 hspww 2020.10.26 44
1859 제 38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아가돌멩이 2020.10.21 42
» 제 3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잔소리 외 4편 김우림 2020.10.11 63
1857 ▬▬▬▬▬ <창작콘테스트> 제37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8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10.11 45
1856 제37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5편 응모 1 별에소원을 2020.10.10 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