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0
어제:
38
전체:
273,911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642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039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86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새해가 밝았습니다.

[한국인사이트] [월간문학 한국인] 발행인 김영찬 올씨다.


2020년 한 해는 온통 <코로나19>로 말미암아 각계 각층이 큰 고통 속에 저물었습니다.

인류의 문명이 제 아무리 발달한다 해도

그깟 코로나 하나로 전세계가 셧다운에 빠질 줄은 그 누가 짐작이나 했겠습니까?

그런 것을 보면 인류가 아무리 하나님 닮으려고 애를 써도 역시 한낱 레밍(쥐새끼), 아니 버러지만도 못한 존재가 아닌가 싶습니다.


각설하고...

지난 7년여 힘들게 끌어오던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중단 안내를 드립니다.

한국인은 책 안 읽기로 유명하고(2005년 일본인이 한 해에 책을 5권 읽는데 반해 한국인은 0.7권 읽는다는 통계가 있었습니다),

그에 더해 글 안 쓰기로도 유명해서 일본인이 노벨문학상을 3~4개 탄 데 반해 단 한 개도 못 탔으니 하는 얘깁니다.

지난 7년여 제 개인 사비(그간 7천여만 원 썼음)를 털어 예비작가들의 창작붐을 조성하려 했던 제가 착각을 많이 했습니다.

상금 금액이 적다 여겼던지 점차 응모작이 줄어들더니 이젠 공모전 참 뜻이 퇴색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젠 응모 작품 수가 워낙 적어 그중 금은동상을 뽑고자시고 할 여지가 없다는 겁니다.

이런 식으로 지지부진 진행해봤자 오히려 좋은 취지는 무색해지고 욕만 들어 먹을 판이니 

돈 잃고 욕 들어먹을 바엔 차라리 접는 게 낫겠다 싶습니다.


저는 지금 부산지역에서 [월간 부산문학]과 [주간 부산문학신문](처음부터 [월간 부산문학] 발행을 방해하는 몇몇 무리들이 있어서 

그들 똥구멍을 콕콕 찔러주기 위한 창으로 쓰기 위해 [부산문학신문]을 창간했음)을 발행하면서 

이 또한 돈 먹는 하마처럼 제 돈만 쏟아붓고 있으며,

그렇다고 좋은 일한다는 칭송은커녕 온갖 데에서 비난은 물론 훼방만 당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좋은 일이라도 그저 정부가 주는 돈(눈 먼 돈)으로 알아서 콩고물 떼먹듯 일부 돈 떼먹고 나머지 돈으로 적당하게 운영해야 하는데,

공식으로 인정받지 못하면 제 아무리 자기 사비를 털어 좋은 취지로 일을 벌이더라도 절대 환영받지 못한다는 사실을 이제서야 깨달은 겁니다.

그리고 그런 사업도 기천만 원에서 기억 원이 아닌 최소 수백억, 수천억을 쏟아부을 정도로 

어마무시하게 돈을 쏟아부어야 조금 표시가 난다는 겁니다.


한동안 이럴까 저럴까 고민하던 저는 지금 단호한 결의를 굳혔습니다.


오늘 신년부터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당장 중합니다.


<제38차 창작콘테스트>는 응모작품 수도 몇 편 안되지만 당선작으로 뽑을 만한 작품도 없기에 당선작을 내지 않습니다.

또한 지금 공모 중인 <제39차 창작콘테스트도> 더이상 응모작을 받지 않습니다.

따라서 응모한 작가께서도 자신이 올린 작품을 직접 삭제하시거나 아님, 그냥 두셔도 상관 않겠습니다.


영원히 중단한 것은 아닙니다.

제가 2021년 1월1일부터 6월30일까지 6개월간 칩거에 들어갑니다.

530페이지짜리 두 편의 장편소설을 집필하기 위해서입니다.

한 편은 말 많고 탈 많은데 반해 검찰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사회 거악으로 일컬어지는 <형제복지원>사건을 다룬 2021년 7월1일 출시할 장편소설이며,

또 한 편은 대통령 선거 6개월을 앞둔 2021년 9월 1일 출시할 "대통령 아무개"란 장편소설입니다.

두 작품 모두 출시일에 맞춰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 부산일보, 국제신문 등 1면에 대대적 광고를 때리고

교보문고, 영풍문고, 서울문고,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 등 대형 서점에 출시할 것입니다.


왜 이런 말씀을 드리는고 하면,

돈 많이 벌어서 내년쯤엔 몇십억, 몇백억을 창작콘테스트에 쏟아붓겠다는 얘깁니다.

상금 금액을 대폭 올리고(대상엔 1천만원, 금상 각500만원, 은상 각300만원, 동상 각100만원식으로),

공모작품도 문학관련 모든 장르에 더해 웹소설, 웹튠도 포함시킬 예정입니다.


창작콘테스트의 중단을 양해드리며,

내년쯤 다시 재개할 공모전에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월간문학 한국인 

발행인 김영찬










  • ?
    하승우 2021.01.01 17:30
    한국 문학에 발전이 없다고 하시면서 돈은 어떻게 많이 번다고 하시는겁니까...
    앞 뒤 말이 안 맞을 뿐더러 그저 금전적 여유가 없어서 중단한 것 처럼 보이는 글 입니다..
  • ?
    하승우 2021.01.01 17:33
    또 2005년의 통계를 가져와 지금 세대에 적용시킨다는 것이...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21.01.01 18:44
    한동안 저 뻘건토끼도 영찬님 밑에서 많은이들과 노력을 해왔는데 .
    그동안 오드리 유성 청운 농촌시인 마사루 등 아는사람들이랑 잘지내고 싶었는데요.
    몬가 아쉬운 마음은 들어도 서로가 이토록 무관심을 보이는데 따른 마땅한 조치일지도 모르니
    저도 불만없습니다. ^_^
    부산문학이라도 잘되길 기원합니다.
    뻘건토끼 ^^♥
  • ?
    엑셀 2021.01.03 01:39
    그렇군요. 그동안 들락거리며기회를 엿보고 있었는데 조금 아쉽네요. 사실 상금 보다는 문이 좁다는 생각을 종종 했습니다. 물론 실력이 부족한 점도 있지만 번번히 미끄러지다 보면 힘이 빠지잖아요. 또하나는 개인 정보나 작품이 오픈되는 것도 마음에 걸렸습니다. 차라리 작품과 개인정보는 메일로 받고 수상작만 올렸더라면 좀더 많은 사람들이 편한 마음으로 응모하지 않았을까 생각 해봅니다. 창작마당은 그렇다 쳐도 작품공모는 비밀리에 하고 싶은게 글쓰는 사람들에 심리일것 같거든요. 이쪽 지역만도 한 문학회에 많은 문우가 있는데 누가 몇번 응모했는데 번번히 떨어졌다더라 하면 좀 창피하잖아요. 글을 아주 잘 쓰거나 강심장이 아니고서는 응모하기가 좀 꺼려졌을것 같아요.. 순전히 개인적인 생각이긴 하지만 혹시나 참고가 될까 해서 주절이주절이 나열해 봤습니다. 아무튼 그동안 들락거리며 좋은 작품 감상 잘했습니다.
    올 한해 뜻하시는일 맘과 같이 잘 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cyk851066 2021.01.05 10:18
    여기에 이렇게 화 내신다고 어떤점이 개선되는지요? 적어도 아직도 여기에서 선생님 글을 보시는 분은 그 글의 귀천이 없이 모두 각자에게는 소중한 글을 내고 평가를 받고자 한 분들인데요. 갑자기 상금이 적어서 뽑을만한 가치도 없는 글밖에 남아있지 않다는 것은 굉장히 불쾌합니다.
    이런 마인드를 가지신 분 에게는 추후에도 천만원이 아니라 몇억을 줘도 제 글을 평가 받고 싶지 않습니다.
    그래도 아름답고 소중한 글들을 직접 접할 수 있는 곳이라 종종 왔었는데 굉장히 실망스럽습니다.
    저야 발길을 끊으면 상관없으나 사고방식이 안타깝네요.
    건승하시길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46
» 오늘 신년부터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당장 중단합니다 5 korean 2021.01.01 86
1874 제 39회차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HATER' 외 4편 L.HYDES 2020.12.18 31
1873 제 39회차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노루궁뎅이' 외 4편 1 바위섬 2020.12.14 38
1872 ▬▬▬▬▬ <창작콘테스트> 제38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9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12.11 34
1871 제 3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마주치는 오늘> 외 4편 도레미파 2020.12.10 21
1870 제 38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작별 후에야 외 4편 1 genie 2020.12.07 40
1869 제 38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가출 외 4편 청명 2020.12.07 30
1868 제 38 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양동이 안 개구리> 외 4 작 우린너무닮아서 2020.11.29 27
1867 제 38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공모 - <낙엽 외 5편> 이하영 2020.11.16 44
1866 제38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바람외5편 푸른하늘 2020.11.16 26
1865 제 3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 그대라는 시 외 5편 sleshe 2020.11.10 30
1864 제 38회 창착 콘테스트 시부문 5편 꿈내가이루리 2020.11.08 32
1863 제 38회 창착 콘테스트 시부문 5편 글쓰는김수연 2020.11.06 26
1862 월간문화한국인 제38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오스칼 2020.11.01 22
1861 제 38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5편 1 스톱원 2020.10.31 38
1860 제38차 창작콘테스트-시 5편 1 hspww 2020.10.26 44
1859 제 38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아가돌멩이 2020.10.21 42
1858 제 38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잔소리 외 4편 김우림 2020.10.11 63
1857 ▬▬▬▬▬ <창작콘테스트> 제37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38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20.10.11 45
1856 제37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5편 응모 1 별에소원을 2020.10.10 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