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85
어제:
107
전체:
307,629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5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1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10.31 22:11

고백 外 4편

조회 수 10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백



세상의 끝자락에서 울리는 한 가닥 총성.

시간을 노래하는 자가 꿈꾸는 최고의 영예.

영원을 포기한 모험으로의 두려운 한 걸음.

그윽한 꽃향기로 가득한 갈림길.





화장(火葬)



곱게 말린 몇 장의 종이들

붉은 화염에 휩싸여

한 없이 빛을 흘리우다

이내 한 송이 검은 장미가 되었다


그대 사랑의 말들은

희뿌옇게 하늘로 올라가다,

잡으려는 손가락 사이로 빠져나가

이내 숨 죽이고 투명한 국화잎을 흩날린다.


어느 늦은 밤,

그렇게 소중했던 나의 사랑을 보낸다





아버지



나의 배냇울음은,

그대의 가혹한 숙명의 시작

하지만 그대는 그 소리를,

행복이라 불렀다


세상이 날 선 창을 던질 때,

넓직한 등으로 모두 받아내고,

따뜻한 품으로는 한가득 어린 꼬마를,

눈 펑펑 쏟아지던 그 추운 날 안아주었다


그 숙명 끝이 보이던 날

꿈꾸던 자유로움은 그대를 세우고,

다 큰 꼬마는 창가에서,

쳐진 어깨를 기다린다


차디찬 늦가을 바람 맞으며,

그대 어디를 걷고, 무엇을 생각할까

너무나도 자랑스런,

나의 아버지





새벽, 창가



차가운 새벽도시의 연기

맡을수록 짙고 뱉을수록 서늘한..

향수의 그것보다도 달콤하고 슬프다


잠들지 못한 이의 등불이 나를 비추고

황야의 비밀스러움은 연인을 입 맞추게 한다

달빛에 굴리는 펜촉이 붉게 타들어간다


달이여, 그대는 어디있는가?

이 하얀 영혼들 따라 그 빛을 만나면

마음 속 회한은 흩어져 날아갈까




24살



꿈결같던 하늘은 저 멀리,

우린 아파야했지.


순수한 영혼들은 우리가 경시한,

몇 장의 종이속에 고이 잠들고,


6월의 장미는 우리의 마음을,

쉽사리 움직일 수 없음에 아파야했다.


더 없이 맑은 가슴은,

파도 속에서 시의 죽음을 보고,


청춘이라는 오만의 덫에

스스로를 갉아내게 했지.


내 자신인, 우리 모두인, 그대여,

그대의 영혼에는 지금 무엇이 살아있는가?















이름 : 권우민

HP : 010 8240 2622

E-mail : kwonwmin@gmail.com

  • profile
    korean 2014.11.03 11:04
    주어진 운명의 인생길을 걸어감에 있어 든든한 디딤돌이 되어 주신 부모님들...
    특히 아버지의 큰 이름...
    돌아가신 부모님을 생각케 하는 시...
    좋은 결과를 기대해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70 시 부문 응모작 1 마더 2014.11.03 135
69 대학생이 쓴시 5점 1 흐르다 2014.11.02 153
68 허무함 외 4편 1 효니 2014.11.01 155
67 갈대 외 4편 1 풍류시인 2014.11.01 70
» 고백 外 4편 1 Thee 2014.10.31 106
65 일상 외 4편. 1 박쥐나무 2014.10.31 54
64 너의 뒤엔 외4편 1 숸e 2014.10.30 251
63 거울 외 4편 1 보름달 2014.10.30 172
62 시 부문 응모작 1 장미와샴페인 2014.10.29 133
61 성탄 외 1편 1 대뷰자 2014.10.28 64
60 봄 바람 외 5편 1 짙은노을 2014.10.27 151
59 그리움과 기다림외4편 응모 1 file 써니 2014.10.27 278
58 날개 옷 외 4편 1 그럭저럭 2014.10.23 150
57 타국의 별 외 4편 1 해무 2014.10.23 151
56 시 공모전 2차 응모 1 불타는요시 2014.10.23 119
55 돈 외 4편 1 한영재 2014.10.23 145
54 가을 영혼 외 4편 1 file ryush 2014.10.21 81
53 제2차 <창작콘테스트> 응모작(시부문 5편)입니다. 5 시심이 2014.10.21 189
52 하루 외 4편 1 흐규흐류 2014.10.20 216
51 창작콘테스트 2회 시공모 -oNooVo- 1 onoovo 2014.10.20 98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