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7
어제:
43
전체:
306,848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2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4.11.03 20:02

잠이 오지 않는 밤

조회 수 291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잠이 오지 않는 밤

잠이 오지 않는 밤

스탠드 하나에 의지한 채 글을 씁니다.

꿈과 현실이 구분되지 않는 이 순간 

난 그저 영문도 모르고 흘러내리는 폭포수입니다.


어릴 적 학교 선생님이 

왜 일기장 앞머리에 '오늘은'을 쓰면

안 된다고 했는지,

왜 셰익스피어가 질투를 파란 눈의 괴물에 빗대었는지

궁금해지는 밤입니다. 


시간을 잡을 수도 없이 빠르지만 

지금 이 순간 내 손목 시계는 거북이처럼 느릿느릿합니다.

즐거울 때는 토끼처럼 깡총이는 시간이 

왜 모든 불이 꺼지고 나면

하염없이 더딘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내가 태어난 이유가 

끊임 없이 질문하기 위해서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profile
    korean 2014.11.04 00:22
    생각이 생각을 낳고...
    밤은 불순합니다.
    깨어있는 자에게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90 이끼 외 4편 공모합니다. 1 이남주 2014.11.28 205
89 누구든 그러하다 외 2편 1 은G니 2014.11.27 274
88 된장국 외 4편 (대학생) 1 국문학도 2014.11.25 272
87 가을 외 4편 1 패스 2014.11.24 173
86 (사과꽃향기) 1 농촌시인 2014.11.22 182
85 시 두 편(변심, 아버지) 1 비타민 2014.11.22 95
84 처음으로 써보는 시 5편 2 곱창 2014.11.20 173
83 독주(毒酒)외 4편 2 사람임 2014.11.20 201
82 만선 1 로리 2014.11.17 97
81 여기까지오다 외 4편 1 회유 2014.11.16 154
80 <내게 너란> 외 4편 1 퍼석돌이 2014.11.15 245
79 해변가 외 4편 1 버섯순이 2014.11.14 99
78 교도관 외 4편 김예찬 1 joshyechan 2014.11.09 167
77 아~ 가을이다 ! 1 file 지현옥 2014.11.09 192
76 밤하늘 별 외 4편 1 정환짱 2014.11.07 214
75 빈 공간에 남아있는 것 외 4편. 1 하늘아래 2014.11.05 126
74 빗방울이 눈물겹다 外 4편 1 빗방울 2014.11.04 169
73 무제 1 꽃별천지 2014.11.03 46
» 잠이 오지 않는 밤 1 꽃별천지 2014.11.03 291
71 꽃 피었다 진 자리 1 꽃별천지 2014.11.03 83
Board Pagination Prev 1 ...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