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6
어제:
71
전체:
290,69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19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8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순서

1. 세월무상

2. 간장같은 마음

3.내 마음의 소리

4. 굳은살

5. 차창가로 번지는 슬픔



세월무상


청명한 이 가을에

겨울이 떠오르니

올해도 덧없어라.


올해의 내가

지난해의 나와

같을 리 없으련만


흰머리 늘었어도

마음은 늙지 못해

세월만 한탄하네.


내년에는 나도

세상에 선보일

새로운 꽃 피울까?


간장 같은 마음


짙은 나무색의

반투명 액체


햇빛과 바람의

자연 발효로


오래될수록

색과 맛이 짙다.


내 마음 자연 닮아

화려하지 않고


때론 검은색으로

오해 받을지라도


느리지만 진하게

잘 발효된 마음이고 싶다.


내 마음의 소리


청아한 목탁소리

아름다운 새소리

웅장한 북소리

청랑한 물소리


다 가질 순 없어도

가끔 내 마음에서

저런 소리 하나쯤

들린다는 말 듣고 싶다.


굳은살


전투화에 박힌 황토색 진흙처럼

백전노장 훈장 같은 두툼한 살덩어리


우리의 손과 발이 세월 속에 인이 박혀

노랗게 변색되면 웬만한 일 참아낸다.


우리의 인생에도 굳은살이 존재하니

우리의 눈과 얼굴에 무채색으로 박혀


흔들리지 않는 눈빛의 평정심

여유와 미소 띤 얼굴로 나타난다.


차창가로 번지는 슬픔


내 맘에 비 내리니

차창가로 비가 번진다.

고즈넉한 시골 불빛

번지듯 내안으로 스민다.


오래된 고통의 기억인가

현실의 고단함인가

내 맘속 무엇이 뭉쳐

비가 되어 내리는지.


그토록 바라던 비였건만

마음속 구름마저 보테니

푸르던 산 검게 다가오고

잿빛하늘 더욱 어둡구나.


내 맘에 비 내리니

차창가로 슬픔이 흘러내린다.


  • ?
    동안 2017.10.10 23:19
    졸작 또 올려 죄송
  • profile
    강수화 2017.10.10 23:32
    저에게 칭찬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 ?
    동안 2017.10.10 23:48
    우리가 시를 쓰는 것은 세상을 아름답게 하고자 함이니 칭찬을 많이 하는 사람이 아름답고 그 시도 아름다워 지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 profile
    korean 2017.10.31 21:40
    열심히 정진하다보면 틀림없이 좋은 결실을 맺으리라 믿어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82
972 [월간문학 한국인]제 2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멸치볶음 외4편 4 뚱땡이와냐옹칫 2017.10.26 76
971 [월간문학 한국인]제 2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동안 2017.10.22 54
970 [월간문학 한국인]제 2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에필로그 외 4편(이성규) 2 file 마현선생 2017.10.17 95
969 ▬▬▬▬▬ <창작콘테스트> 제19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0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7.10.10 79
968 [월간문학 한국인] 제 19차 공모/ '시' 외 3편 2 goddiel 2017.10.10 53
967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욕심일까? 외 4편 3 동안 2017.10.10 54
»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세월무상 외 4편 4 동안 2017.10.10 47
965 19차 응모시 상흔외 4편 2 세상이좋은사람 2017.10.10 26
964 제 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은빛바다외 4편 1 두오모 2017.10.10 25
963 [월간문학 한국인] 제 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방황 외 4편 1 희나리 2017.10.10 24
962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비눗방울의 틈 외4편' 1 이오 2017.10.09 56
961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우산 외 4편 3 동안 2017.10.09 48
960 제 19차 창작콘테스트공모작품 '시'부문 공모 / '당신과 나 사이.' 외 4편. 1 ayoung 2017.10.08 24
959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내가 사는 곳 외 4편 2 건우건우 2017.10.07 38
958 제19차 창작콘테스트시공모전 담쟁이의 상담 외 4편 2 영등포74 2017.10.06 61
957 [월간문학 한국인] 제 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포로수용소에서 돌아오는 길"외 4편 2 희희성 2017.10.06 37
956 제19차창작콘테스트시공모전들풀외4 2 허브 2017.10.01 42
955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충북 아리랑" 외 4편 1 file 마현선생 2017.10.01 53
954 [월간문학 한국인] 제1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나는 하늘을 동경하기 때문에 외 4편 2 이글래스 2017.10.01 34
953 [월간문학 한국인] 제1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창 밖 너머로 들이치는 햇살 외 3편 1 김기성 2017.09.30 35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