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
어제:
44
전체:
288,79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50166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267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8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6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53 추천 수 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이현지



모두들 시를 쓴다 , 그래서 나도  시를 쓴다

갖가지 은유들이 머리카락처럼 뒤엉키고

애매모호한 표현들이 먼지처럼 나뒹군다

그래 어쩌면 나의 시는 이렇게 하나의 방이겠다

오랫동안 쓰지 않은 방- 창틀 사이 비집고 들어온

햇살 아래에는 뿌연 먼지, 먼지 밖에 없는 방

분명 무언가가 가득했었던 공간이었는데 

지금은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는 공터, 아니 공허

그래 어쩌면 내가 쓰는 시는 이렇게 공허하겠다

무엇을 담고자 하는지, 무엇으로 채우고자 하는지

몰라도 일단은 먼지 쌓이는, 방 그 안을 가득 채운 공허

모두들 시를 쓴다, 그래서 내가 쓰는 공허도 시가 된다












/ 이현지



이 깊어가는 밤의 심장쪽

그 한가운데에 나는 누웠다

광활한 우주-고요함과 소음의 공존

산소통도 필요없다 나는

허우적거리다 먼지가 되면 그만

블랙홀같은 잠의 세계

홀리지 않기 위해 부던히 애쓰며

내 누운 자리 몇 평의 공간은

우주를 닮아 미스테리로 가득 찼다












흙탕물/ 이현지


불순물이 가라앉을 때에는 제 아무리 흙탕물이라도 깨끗해 보이기 마련이다

아무 문제 없는 듯 했으나 병적인 고독은 복부 아래쪽으로 가만히 가라앉아있었던 것 뿐

예기치 않은 휘적거림으로 불순물이 마구 떠오를 그 때에는 흙탕물이었음을 자각하고 운다

마치 원래는 흙탕물이 아니었다는 듯이, 내가 흙탕물이라는 것이 못내 서럽다는 듯이.













어머니 제 꿈은 / 이현지


어머니 저는 글을 쓰고 싶어요 얘야 네가 무슨 글이냐

어머니는 어머니가 되고 싶으셨나요 얘야 그게 무슨 소리니

어머니 저는 딸이 되고 싶었을까요 얘야 알아듣게 얘기해

어머니 저의 시작은 저의 선택이 아니었지요

그러니 인생을 살 때에도 제가 선택할 수 없는 것들을 단념해야 하나요

어머니 아마도 저의 끝도 저의 선택이 아니겠지요

그러니 어머니, 저는 시작과 끝 그 사이를 걸을 때 다만 쓰고 싶어요

어머니, 내 사는 삶이 이러했노라고 얘야 꿈에서 깨라


  • ?
    농촌시인 2017.10.15 21:58
    잘감상했어요
  • profile
    korean 2017.10.31 21:41
    열심히 정진하다보면 틀림없이 좋은 결실을 맺으리라 믿어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79
972 [월간문학 한국인]제 2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멸치볶음 외4편 4 뚱땡이와냐옹칫 2017.10.26 76
971 [월간문학 한국인]제 2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동안 2017.10.22 54
970 [월간문학 한국인]제 20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에필로그 외 4편(이성규) 2 file 마현선생 2017.10.17 92
969 ▬▬▬▬▬ <창작콘테스트> 제19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0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7.10.10 78
» [월간문학 한국인] 제 19차 공모/ '시' 외 3편 2 goddiel 2017.10.10 53
967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욕심일까? 외 4편 3 동안 2017.10.10 54
966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세월무상 외 4편 4 동안 2017.10.10 47
965 19차 응모시 상흔외 4편 2 세상이좋은사람 2017.10.10 26
964 제 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은빛바다외 4편 1 두오모 2017.10.10 25
963 [월간문학 한국인] 제 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방황 외 4편 1 희나리 2017.10.10 24
962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비눗방울의 틈 외4편' 1 이오 2017.10.09 56
961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우산 외 4편 3 동안 2017.10.09 48
960 제 19차 창작콘테스트공모작품 '시'부문 공모 / '당신과 나 사이.' 외 4편. 1 ayoung 2017.10.08 24
959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내가 사는 곳 외 4편 2 건우건우 2017.10.07 38
958 제19차 창작콘테스트시공모전 담쟁이의 상담 외 4편 2 영등포74 2017.10.06 61
957 [월간문학 한국인] 제 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포로수용소에서 돌아오는 길"외 4편 2 희희성 2017.10.06 37
956 제19차창작콘테스트시공모전들풀외4 2 허브 2017.10.01 42
955 [월간문학 한국인] 제19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충북 아리랑" 외 4편 1 file 마현선생 2017.10.01 53
954 [월간문학 한국인] 제1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나는 하늘을 동경하기 때문에 외 4편 2 이글래스 2017.10.01 34
953 [월간문학 한국인] 제19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창 밖 너머로 들이치는 햇살 외 3편 1 김기성 2017.09.30 35
Board Pagination Prev 1 ...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