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8
어제:
49
전체:
305,38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5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달의 뒷면을 향한 여행>


눈가의 서러움 맺힌 듯

떨어진다.

지우개 가루되어 사라진

너의 자리

소리내 너를 부르면

네 귓가에 닿을까


밤하늘 바라보며 한참을

서있었어.

아무도 없는곳에 소리내 울고픈데

달빛을 피해 숨기가 이렇게도 어려울까


달뒷편도 아니었어. 숨을곳은 아예 없네.

네모습은 내 눈속에 보석처럼 박혔거든

눈물이 흘러내려도 씻기잖는 네 모습



<바다 상자>

 

넘실넘실 파도 따라

신명나게 춤을 춘다.

누구라도 내 육신 발견하길

바랬다.

어머니 그 울음소리 귓가에만

맴돈다.

 

부모님 품안으로 못 돌아간

어린 혼

오늘 바다 속에 갈 곳 몰라 떠돈다.

아버지 그 부름 소리 촉촉하게

젖는다.

 

누군가 열어주길 굳게 닫힌 이 문을

간절히 기도했다.

보고픈 가족 얼굴들

떨어진 노란 리본을 모두가

날 잊었다.

 

구슬픈 파도 소리에 내 울음은

파묻히고

언제쯤 세상 빛을 벅차게 바라볼까

시간은 흘러갈수록 내 몸은

사라진다.

 

부모님께 못다 전한 그동안의

그리움

언제쯤 다시 마나 그 품안에 안길까

오늘 파도를 따라 신명나게 춤춘다.

   

<손금>

 

낡아빠진 구두 신고

암흑을 헤쳐 간다.

매서운 바람이 옷깃을

스친다.

점점 더 작아져가는 아버지의 처진 어깨

 

하늘로 뻗은 선

호랑이 기상 닮아

장군이 될 거라던 아버지의

운명

오늘도 낡은 구두로

문을 나선 아버지

 

아래도 뻗은 선 노후 걱정 없다더니

두 손에 짙게 물든

재투성이 고단함

추위에 메말라버린 아버지의

눈물샘

 


<지붕>

아버지 어깨위에 흰눈이

걸려있다.

아마도 밖에는 눈발이

날리나보다.

어깨 위 흰 눈송이도 무거워만 보인다.

 

아버지는 든든한 우리의 지붕

지붕이 있어야 눈보라를 피한다.

바람은 쉬지도 않고 지붕을

때린다.


눈보라 녹여내는

아버지의 둥근 어깨  

축축하게 어깨 젖어도

아버지는 웃는다.

그 웃음 구슬프게만 내 귓가에

맴돈다.



<목도리>

 

고막에 내리꽂는 바람의

울음 소리 

혹여나 갓난아기

괴물에 잡혀갈까

긴 바늘 손수 뜨셔서

아기 목을 감싼다.

 

걸어가는 내 목 위에 손길이 둘려 있다.

보슬한 실 뭉텅이

향내가 남았다.

작지만 온기 가득한 어머니의 손길이

그립다.

 

어머니의 내음새가 가득한

그 목도리

두 번 다시 맡을 수 없는

그 시절의 냄새

자꾸만 검은 하늘은 구슬프게

웃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110 자살, 그 씁쓸함을 위하여 외 4편 안녕 2014.12.10 98
109 인연(因緣)외 4편 5 AstroHwan 2014.12.09 345
108 누에고치 외 4편 툰지 2014.12.09 136
107 감각 끝 외 4 편(시 공모 응모작) NoeulNoreum 2014.12.09 136
106 소소(小笑)함을 찾다 외 2편 천재환 2014.12.09 113
105 시 공모 류 외 네 작품 청희 2014.12.09 111
104 튼 살 외 4편 로든 2014.12.09 298
103 시 공모(5편.) 갑자 2014.12.08 154
102 빛의 정전 외 한 편 대뷰자 2014.12.07 107
101 해, 바라기 외 4편 이펭귄 2014.12.07 176
100 과일외 4편 file qjsro 2014.12.06 135
99 새의 균형감각 외 11편 상상스케치 2014.12.05 332
98 나도시인이로소이다 外 5편 젊은혁명가 2014.12.05 76
97 어떤사람 외 4편 rhdms918 2014.12.03 95
96 사랑,성찰 外 4편 Bambi 2014.12.03 181
» 달의 뒷면을 향한 여행 외 4개 시조가조앟 2014.12.02 168
94 지금 아무도 당신을 외 4편 아디다스바지 2014.12.02 122
93 가족(家族) 외 4편 file 주로몬 2014.12.01 126
92 불꺼진 강의실외 2편 tlsqja 2014.12.01 128
91 머리가 마음에게 지는 이유 등 5편 1 file 프리덤덤 2014.11.29 258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