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79
어제:
281
전체:
312,15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4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흐름의 정의 


흐름은 인생이라는 행성을

쉬지 않고 공전하는

형체 없는 위성.

 

미련의 몸부림으로 닿으면

족쇄가 되어 발을 묶고

조급의 손짓으로 닿으면

돌부리가 되어 발을 꺾어버리는

함정의 연속.

 

그러니 저 멀리서

추억할 수밖에 기다릴 수밖에

미완에서 완성이 될 때까지

궤도와 속도를 상실하고

광활한 우주 속 별과 마주할 때까지


아무도 논할 수 없다


세찬 빗줄기의 소리마저 삼켜버린

파도의 포효 속에서

홀로 대양을 지키는 등대수의 뒷모습이

외롭다 하지 마라.

 

파도의 결은 팽팽한 현이 되어

등대 전체를 아름다운 하프의 선율로

가득 메우고 머지않아 그를 황홀경으로 이끈다.

 

잠잠한 물결에 은은한 광택을 선사했던 햇살을

집어삼킨 암흑에서

분주히 항로를 밝히는 등대수의 손놀림이

처량하다 하지 마라.

 

그가 밝힌 뱃길은 태양의 플라스마가 되어

암흑 속으로 자신도 모르게 빨려들고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신비한 오로라를 뿜어낸다.


야생마의 소원


철장사이 조심스레 건네진

마른 건초에서 들리는

굶주림의 희미한 비명소리.

오늘도 여김없이 굶주림으로 배를 채우네.


갈기를 쓰다듬는

앞니 빠진 아이의 손짓에 숨은

외로움의 차가운 체온.

외로움의 발길질에 당신들은 열광한다네.

 

저 넓은 초원을 숨 가쁘게 뛰고서

내 목을 적시는 단 한줄기의 빗방울과

배부름을 맞바꾸겠네!

 

무성한 목덜미의 갈기를

살살 간지럽히는 드넓은 벌판의 바람만 있다면

평생을 쓸쓸하게 늙어가겠네!

 

동물원 창살 안에서

안주하는 삶을 원하는 것이 아니요.

자유를 갈망하는 난,

고독한 야생마요!


상처의 동굴


한 치 앞 보이지 않은 암흑에 젖어

끝이 보이지 않은 낭떠러지를 걷는다.

가시로 뒤엉킨 수풀을 맨발로 밟는다.

 

암흑을 벗어나기 위해

암흑과 힘겹게 씨름하는

피투성이의 절음발이

저 멀리 희미한 빛을 느낀다.

 

내면 깊은 곳 작게 호흡하던

빛을 향한 갈망의 숨이 거칠어지지만

세어 나오는 빛을

동굴 문으로 차단하고

다시 암흑과 사투할 뿐.

 


 


  • profile
    korean 2018.02.28 17:23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 응모방법 및 참고사항
    1. 각 장르별 출품편수는 시 5편, 수필 2편(길이제한 없슴), 단편소설 1편(200자 원고지 70매) 이상 올려주세요.
    2. 응모원고 밑에 가급적 응모자 성명, 이메일주소, HP연락처를 함께 기재해 주세요.
    3. 응모 작품은 순수 창작물이어야 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1150 시 응모합니다 1 엘도라도 2018.03.02 35
1149 시 공모 [여백을 채워간다 외 3편] 1 교관 2018.03.02 26
1148 제 22회 시부문 창작콘테스트 1 풀섶 2018.03.01 29
1147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선율 2018.02.28 27
1146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1 13월 2018.02.27 41
1145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1 주의 2018.02.27 32
1144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1 성주참외 2018.02.26 36
1143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2편 3 민트사탕맛과일 2018.02.18 99
1142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회상 외 1편 1 토몰렌드 2018.02.18 58
1141 ▬▬▬▬▬ <창작콘테스트> 제21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2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4 korean 2018.02.11 144
1140 창작콘테스트 응모 1 또바기 2018.02.11 47
1139 [제 2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신생대 제4기 외 4편 1 원준상 2018.02.10 30
1138 [21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그리움을 추억으로 맺는다. 1 q_white 2018.02.10 18
1137 제21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편지 외4) 1 현민 2018.02.10 23
1136 2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1 Her 2018.02.10 15
» [제21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흐름의 정의 외 3편 1 예쓰오 2018.02.10 24
1134 제 21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루누 2018.02.10 17
1133 제21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1 전은경 2018.02.10 22
1132 2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수우 2018.02.10 12
1131 제21차 한국인창작콘테스트 '증언'외 4편 1 이오 2018.02.10 61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