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56
어제:
281
전체:
312,13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1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3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99 추천 수 3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신생아

 

아무 것도 볼 수 없던 내가 처음 본 것은

어머니의 미소였다.

 

아무 것도 들을 수 없던 내가 처음 들은 것은

어머니의 미성이었다.

 

아무 것도 느끼지 못한 내가 처음 느낀 것은

어머니의 마음이었다.

 

아무 것도 맡을 수 없던 내가 처음 맡은 것은

어머니의 젖 냄새였다.

 

그리고 아무 것도 먹을 수 없던 내가 처음 맛 본 것은

어머니의 사랑이었다.

 





선운사

 

겨울이 덮어줬던

두툼한 눈 이불이

녹아내리고

 

어린 아이는

젖은 땅에

깊은 발자취를 남기고

 

푹 패인 자국 너머로

봄을 품은 여린 생명이 태어난다.

 

겨울 내 수행하던 주지스님도

그 품안에서 졸던 동자승도

하얀 장지문을 살포시 열고

메말랐던 가지에서 피어난

붉은 생명을 맞이한다.

 

수많은 보살님이

그들의 차갑게 굳은 마음을 들고 오고

 

따뜻한 햇살과 동백 향으로

그들의 차갑게 굳은 마음을 녹이리라.

 

이곳은 선운사

동백나무 숲을 품은 곳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8.02.19 08:20
    이야! 대단합니다. ^_^ 토끼가...
  • ?
    키다리 2018.02.22 19:41
    의미를 멋지게 살려 냈네요. 잘 보았습니다.
  • profile
    korean 2018.04.30 21:28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1150 시 응모합니다 1 엘도라도 2018.03.02 35
1149 시 공모 [여백을 채워간다 외 3편] 1 교관 2018.03.02 26
1148 제 22회 시부문 창작콘테스트 1 풀섶 2018.03.01 29
1147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선율 2018.02.28 27
1146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1 13월 2018.02.27 41
1145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1 주의 2018.02.27 32
1144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1 성주참외 2018.02.26 36
»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2편 3 민트사탕맛과일 2018.02.18 99
1142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회상 외 1편 1 토몰렌드 2018.02.18 58
1141 ▬▬▬▬▬ <창작콘테스트> 제21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2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4 korean 2018.02.11 144
1140 창작콘테스트 응모 1 또바기 2018.02.11 47
1139 [제 2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신생대 제4기 외 4편 1 원준상 2018.02.10 30
1138 [21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그리움을 추억으로 맺는다. 1 q_white 2018.02.10 18
1137 제21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편지 외4) 1 현민 2018.02.10 23
1136 21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1 Her 2018.02.10 15
1135 [제21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흐름의 정의 외 3편 1 예쓰오 2018.02.10 24
1134 제 21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루누 2018.02.10 17
1133 제21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1 전은경 2018.02.10 22
1132 21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수우 2018.02.10 12
1131 제21차 한국인창작콘테스트 '증언'외 4편 1 이오 2018.02.10 61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