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83
어제:
304
전체:
313,16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20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4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가시고기-

 

가시고기는

죽어서도 자식생각에

시체를 내준답니다

이 조그만 고기는

아이들을 위한

눈감는 삶이

배부른 어항보다

더 숭고한듯 보입니다

살아생전 우리아들

잘 되길 바라는

생선 한 마리에게서

당신의 하얀 잔주름을 봅니다

바다 그 짠내 나는 곳

아버지의 이름 석자가 있어서

여전히 아름답다고 말 합니다


-연어-

 

연어는 알을 낳으러

고향으로 간 답니다

서슬 퍼런 먹구름도

번쩍이는 번개도

어머니는 막을 수 없다네요

솟구치는 파도를 역류하고

날카로운 바윗돌에 찢겨도

기어코 내 새끼

품으러 간 답니다

등 푸른 생선의 삶이

세삼 가여워 보이지만

만고의 고통으로 쏟아낸

작은 물고기들을

위한 눈물은

무엇보다 아름답습니다

어머니, 그 연어는 아마

우리 어머니인가 봅니다


-뭉실이-

 

번개처럼 피어 왔나보다

그냥 나도 모르게 다가 갔나보다

어느 누군가가

사랑은 은하수 다방 문 앞에서 이뤄진다고

 

처음 나의 마음은 차분했으나

지금 나의 청춘은 요동친다

누구를 만났기에

잊었던 감정이 솟구치는가

 

허나

그런 그녀를 만나기 위한 기도는

내 입술에 시작했고

떨리는 심장은 내 몸속에 있다

 

태어나면서 원했던

그 이끌림

그것이 사랑이었을까

그녀 뭉실이


이별 편지

 

나 그대에게

그 모든 사랑스런 기억들

이제 추억으로 만들었습니다

건너편 횡단보도에서

손 흔들며 아녀아녀

먼저 가시라요 하던 순수했던

기억이 이제는

그대를 놓아주는 인사가 됩니다

 

한개도 아쉬워하지 마세요

내 솜털 하나하나

기억하지 마세요

나 당신을 쓸어내리던 사랑자국

이제 한 여름밤으로 보내고

나 홀로 한아름 바람 안고서

사랑을 놓아줄게요

 

저기요 좋아해요

그 시절 청춘의

아리따운 아기씨께.



출근

 

개천이 열린다

마감했던 장터에

얼어있던 동태가

살아난다

부비적, 뜨다만 눈을 비비며

슬며시 삶의 벽을 넘어선다

 

햇살에 눈부신 실눈으로

오늘 하루 또 살아내야지



-인적사항은 첨부파일 확인해주세요 -

  • profile
    korean 2018.04.30 21:33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1170 제22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키스 외 3편 1 Moost 2018.03.14 26
1169 시 응모 1 file 그리펜 2018.03.13 23
1168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신호등 외 4편 1 TLIBAL 2018.03.12 36
1167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진정한 빛 외 4편 1 하라강하라 2018.03.11 30
1166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_파스텔톤의 어느 날 외 4편 1 흩날 2018.03.11 18
1165 제22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2 Yekaterina 2018.03.10 34
1164 [월간문학 한국인]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 유월의 비무장지대 외 5편 (강병효) 1 시를노래하는군인 2018.03.10 25
1163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종이 2018.03.09 28
1162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1 하나빈 2018.03.09 41
1161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5편입니다. 1 SQNB 2018.03.09 26
1160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합니다. 1 꿀단지 2018.03.08 24
»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5편 1 file rapture 2018.03.06 30
1158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1 ghqkdeorkfl 2018.03.06 31
1157 제 22 창착 콘테스트 시부분 1 어떠니 2018.03.04 45
1156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외갓집 외 2편 1 인펄 2018.03.04 19
1155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이룬다 2018.03.04 20
1154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혼새 2018.03.03 18
1153 22회 창작콘테스트- 그 남자의 수면법 외 2편 1 레비 2018.03.03 35
1152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별들의강 2018.03.03 17
1151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토몰렌드 2018.03.02 24
Board Pagination Prev 1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