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40
어제:
292
전체:
320,89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88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4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하루


새하얀 눈이 내리던 날

하늘위론 검정색 까마귀 날아다니고

내 머릿속엔 4마리의 온순한 소 3마리, 그리고 하나의말

뛰어 놀아도 뛰어 놀아도

없어지지 않는 갈증

누구 때문이 아니라 누구를 위해서 또 지나가는 하루

또 하루 지나가네


2. 정도(Level 그리고 바른길)


너는 내가 말했지

그 정도의 술 한잔이 너도 좋고 나도 좋은

딱 사람들이 좋아하는 정도라고 말이야


그래서 나는 말했지

나는 그 정도를 좋아하지 않는 다라고 말이야


그럼 넌 나에게 말하겠지

다 채우지 못하는 정도는

희망이 아니라 절망이 될꺼라고


그럼 난 너에게 말할꺼야

절망이나 희망을 보는게 아니라고

정도는 그런게 아니라고


3. 좋다가도


좋다가도

싫었다가

싫다가도

좋았다가

그 자리에 있는건 난데

그자리에 없던것도 나더라


4. 봄날


너를 만났던 그 날이

지금처럼 따뜻한 봄날이였는지

아니면 추웠는지, 더웠는지

알진 못하지만

지금은

따뜻한 봄날임에 분명하더라


5. 밤비


밤비가 주륵주륵

내 마음엔 어떤 호수가 있는가 보다.

근데 그 호수가 너무 깊어서

채워지지않더라

아무리 밤비라는 것이 내려도 말이야



*이름 : 김경옥

*연락처 : 010-5013-3319    02-468-3329

*이메일 : getore2@naver.com

*주소 : 서울 성수2가3동 금호아파트 101동 902호






  • profile
    korean 2018.04.30 21:45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4
1190 시부문 - 철죽에로의 투사 외 2 file 파랑우산 2018.04.02 29
1189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순서대로>및 5편 1 일동경 2018.04.02 40
1188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안개섬> 외 5편 new 1 Butterfly 2018.04.02 26
»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하루> 외 5편 1 지엔 2018.04.02 24
1186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꽃이 아니었고,> 외 5편 1 미리버 2018.03.31 30
1185 제22회 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꽃샘 바람외 5편 1 나리목장 2018.03.30 20
1184 제22회창작테스크 시부문 응모작 - 농부의 마음 외5편 1 월배 2018.03.30 107
1183 제 22차 창착콘테스트 시 부문 <영안실> 외 4편 1 토끼일곱마리 2018.03.28 62
1182 제22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네가 쏟아진다>외 3편 1 열맷 2018.03.26 57
1181 공모전 응모작 제목 : 너는 장미꽃 1 문학소년 2018.03.26 812
1180 제22차 창작 콘테스트_시 부문_월하백두 외 4편 1 수달 2018.03.25 18
1179 나무 여행 2018.03.24 17
1178 제22차 창작 콘테스트_시 부문_ 술빛수월가 외 4편 1 JY.한재영 2018.03.24 26
1177 봄비 1 운동장 2018.03.23 24
1176 제 22차 창작공모 시 1 동산마을 2018.03.22 19
1175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1 빛나리 2018.03.20 25
1174 허름한 집 1 운동장 2018.03.19 30
1173 <아침 생선을 같이 먹는 밤> 1 박미기 2018.03.18 25
1172 <이브의 동산> 1 박미기 2018.03.18 15
1171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_길 외_3편 1 구겨진종이 2018.03.18 29
Board Pagination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