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82
어제:
364
전체:
313,52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2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6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봄비


고속버스 맨 뒷자석
군인이 있다.
울음을 가리려
군모를 깊게 눌러 쓴,


메마른 햇빛에
바삭 타들어간
피부를 타고 떨어지는
굵은 빗방울


투박하고
거칠은 손으로
이내 바지춤에
쓱쓱 닦인다


그 소리없이 
부서져내리는 파편에는
과연 어떤것들이
담겨져 있는걸까


지금 떨어진 한방울은
주욱 김치를 찢어주던
살가죽 팔랑이는
검버섯 핀 손


방금 떨어진 두방울은
앞서가는 
손자의 뒷모습을
묵묵히 좇으며
눈밭에 새겨진
조촐한 발자국


이제 뿜어나오는 수많은
봄비들은
속절없이 맑게 흐르는
계절에 대한 원망


아, 이제 알았다!
젊은이는
봄을 미워한다
지독히도 화사한
버스 창가사이로
멋모르고 나풀대는
개나리를 그는...





회귀

갈 수 없는 곳이
분명할 터인데


나는 그림자
슬금슬금 기어다닐 뿐
넘실거리는 눈부심
이제는
잡을 수도
만질 수도
맡을 수도 없다


다시 한번,


얼어버린 강가를 타고오는
복숭아색 늦가을 바람이
주인의 뜀박질에
배를 뒤집어버린
꽈리들에게
조금 더 힘내자
토닥여주던


별이 드문 보이는 밤
허허벌판의 차디찬 땅
곰팡내의 텐트에 누워
페트병에 불을 키고
양주 한 두모금
발화를 시작하는 
목마저도 제발 저려 
모포속에 숨겨넣던
그 추억의 저편.


매캐한 흙먼지
구부러진 삽날
퉁퉁부은 손가락
시큼 비릿한 묵은 땀
여러겹의 초록 만화경을 뚫고
품속에 꼬옥 안겨
진흙밭의 개구쟁이들을
위로하는 숲빛.


나는 회귀 중이고 싶다




이름: 김태호

전화번호: 010 5602 2701

메일: hoho1924@naver.com



  • profile
    korean 2018.04.30 21:48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1210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 시부문 응모 (의미 없는 하루 외 4편) 1 새벽밤샘2시 2018.04.08 12
1209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1 박승현 2018.04.08 9
1208 제 22회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 발자국 >외 4편 1 박수현 2018.04.08 21
1207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그리움이란 이름으로>외 4편 1 꿀벌이웽웽 2018.04.08 21
1206 제22회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우리의 운명이 마지막 인사라면> 외 2편 1 천비 2018.04.07 12
1205 제22차 시응모-해운대 1 포공영 2018.04.07 93
1204 제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5편 1 무위자연 2018.04.07 27
1203 제 22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어느 수용소 의사의 기록) 외 4편 2 천꿈 2018.04.07 41
1202 제22회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응모작 - 5편 1 푸푸린 2018.04.07 18
1201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 <애증>외 4편 2 찬란한낙화 2018.04.06 44
1200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 시부문 응모 (당신과 비 외 4편) 1 은성 2018.04.06 17
1199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문자 이별> 외 4편 1 크림치즈 2018.04.05 17
1198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 시부문 응모 (화장 외 4편) 1 imgoyo 2018.04.05 31
1197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삶>외 4편 1 시준우 2018.04.05 70
1196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민족에게> 1 천원 2018.04.04 14
1195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칼날> 외 4편 1 어몽 2018.04.04 20
1194 제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 <우리들의 마음 속 외 5편 > 1 차소라 2018.04.04 40
»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봄비>및 2편 1 호빵 2018.04.04 30
1192 시부문-벚꽃 외 1 골드피쉬 2018.04.03 22
1191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부모의 기대> 외 8편 1 안다 2018.04.03 19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