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67
어제:
81
전체:
307,115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3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4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8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다

            -고영일


본다는 것은

너를 본다는 것은


나의 눈에 만들어낸 너를 보는 것이다

나의 망막에 내가 맺어낸 너를 보는 것이다.


내가 너의 허물을 본다면

 

그 또한 너가 아닌 나의 것이었음을


내 눈 속 왜곡된 거울에 


너는 그저 가만히 멈추어 비춰졌을 뿐이었음을,


너가 앞에 있을 땐 알지 못하였다.



내가 보는 너는 초라한 나의 모습이었음을.



너를 망막 저편으로 떠나보낸 뒤



눈을 감고


빛을 닫고


깊은 어둠속 침전하여 거울을 닦아내었을 때


받아 들이었을 때


나는 비로소 너를 보았다.



본다는 것은


너를 본다는 것은.










듣다

            -고영일


어쩌면 너무도 큰 욕심일지 모른다.


자유로이 퍼지는 파장

공기를 날개삼아 온 세상을 날아다니는

소리의 새들을

작은 두 귀로 잡아내어 간직하려는 생각은.


어쩌면, 너무나 큰 꿈일지도 모른다.


세상이 연주하는 선율

끝을 모르고 바람결에 흐드러지는

음색의 실들을

두 귓바키에 감아매어 담아두려 하는 것은.


그러나

꿈을 꾸고 욕망함은

살아있다는 징표와 같으니


우리는 욕망한다

우리는 꿈꾼다


우리는  듣는다

우리는 살아 있다.


듣는 다는 것은

살아 있다는 것이다










맡다

            -고영일


머나먼 이국의 거리

고향의 따스함은 먼거리를 오다 지쳐

결코 다다르지 못했던 이질(異質)의 도시



눈에 담긴 풍경도


귀에 울린 소리도,


그 어떤 것 하나도 낯설은


서러운,



이 땅에서 고향의 어머니를 떠올린 것은



이국 거리에 희미하게 맴돌던


어머니의 향수(香水) 내음을 맡았기 떄문이리라.



나의 코끝에 잠자코 매달려 있던


어머니의 향수(鄕愁)를 맡았기 때문이리라



아아,


부리부리한 두 눈도


장승같던 나의 두 귀도


해내지 못하였던 것을


나의 못생긴 코는 해내이었다.











       -고영일


내 몸속 깊은 곳

축축하고 어두운 골짜기 깊은 곳에는

혀라는 놈이 산다


이 혀라는 놈은 본래 할 일이 있어

그 무언가 하니,

쿰쿰하고 꿈틀거리며

내 몸속에 들어오는 온갓 것의 맛을 본다.


단 맛 짠 맛 쓴 맛 


이것이 혀라는 놈의 본디 주어진 일이다.



그런데 혀라는 놈이 제 할 일은 안하고


내 할 일을 탐내어 내 행새를 하니,



꿈틀꿈틀, 내 애인을 꾀어내어


입맞춰 사랑을 나누고



꿈틀꿈틀, 어머니께 전화 걸어 


마음속에 숨긴 말 한마디 냉큼 전하고


꿈틀꿈틀, 어린시절 친구에게

나 대신 약속을 덜컹 잡아낸다.


나 원 참


이놈이 제 할 일 안하고 내 할 일을 해버리니


나는 쩔 수없이 이 놈 일을 할 밖에



사랑하는 이의 입맞춤에서 달콤함을 맛보고,


슬피 우는 친구의 뒷모습에서 짭짤함을 맛보고,


아버지의 하얗게 샌 머리칼에서 씁쓸함을 맛본다.




이게 다 혀라는 놈 때문이다



혀는 내 몸속에 사는 내가 되었다.


나는 세상을 맛보는 혀가 되었다.










느끼다

                  -고영일


두 손 한데 모아 고운 그릇 만들어

푸르게 고여 억겁을 견딘 바다를 느꼈을 때,


그 푸름 맑음 차가움을

손 끝에서 피어내어

바다를 겨우 두 손만큼 느끼었을 때


나는 만나는 중이었다.

온 세상의 두손 가득 뜬 바다를 만나는 중이었다.


내가 느낌 푸르름은

난생 처음 바다를 떠낸

여린 소녀가 느낀 푸르름과 만나

커다란 푸르름이 되었고,


내가 느낀 차가움은

지아비를 바닷길로 떠내 보내고

바닷가에 걸터앉은

한 맺힌 여인이 떠낸 차가움을 만나

더욱 커다란 차가움이 되었다.


느낌은 

만남이다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소녀와 여인과 나는

손 끝에서 피어난 촉각을 따라

느낌의 회당에서 서로를 만나게 되었다.


느끼기에 만났고

만났기에 느낄 수 있었다


그들의 바다를.













  • profile
    korean 2018.04.30 21:56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1230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조금 더> 외 4편 1 느루 2018.04.10 17
1229 제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미세먼지 외 4편 1 너어구리 2018.04.10 19
1228 제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1 전은경 2018.04.10 13
1227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여행 외 4편 1 지원11 2018.04.10 13
1226 제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 <먼 나라> 외 4편 1 동녘의별 2018.04.10 13
1225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유자를 씹으며> 외 4편 1 한세은 2018.04.10 30
1224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추억 노을> 외 4편 1 송승현 2018.04.10 21
1223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박진희 유성우 외 다수 1 file 천사눈꽃 2018.04.10 139
1222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어머니' 외 4편) 1 강석원 2018.04.10 15
1221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 [봄눈에게 건네는 말] 외 4편 1 륶가 2018.04.10 26
» 제 22회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 오감의 시 ( "보다" 외 4편) 1 댐연 2018.04.10 18
1219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ㅡ숫사슴 외 4편 1 김익명씨 2018.04.10 19
1218 제22회 시 공모ㅡ부모外4편 1 rainshin 2018.04.10 15
1217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미우나 미워하지 못한 마음> 외 4편 1 윤송이 2018.04.09 22
1216 제22차 콘테스트 시 부문 1 밤이슬 2018.04.09 13
1215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까만기와 2018.04.09 18
1214 제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3편 1 감성시in 2018.04.09 21
1213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달바라기 外 4편) 1 살짝글 2018.04.09 22
1212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_ 법칙이 역설되랴 外 4건 1 세희글 2018.04.09 16
1211 제 22회 (시) 공모 - 3 편 1 Anne 2018.04.08 10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