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73
어제:
51
전체:
307,04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34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4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19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세먼지

                              손재경



그래 니가 가진 그 권력으로

나를 벗게 하는 것이


저 창밖에 하늘을

누렇게 만든 미세먼지 같은것이다


사람들이 마스크 쓰기를 권유하고

마스크로 입을 막아야

그래야 나는 더 살아갈 수 있었다


갑갑하고 불편해서

숨 쉴 때 안경에 습기가 차올라서

마스크를 벗어던졌을 때


따가운 먼지가

눈에서 눈물을 흘리게

목을 아프게 더 이상 소리칠 힘을 없게 했다



은유

                              손재경



다 너를 표현한 말인데

사람들이 은유라고 한다


만물을 창조한 신께서도

자신의 흔적을 다 묻히지 못하였는데


어떻게 넌

이 세상 모든 것에 흔적을 남겼나


너와 함께한 모든 거들이

너를 숨기고 있다



사계

                              손재경



봄처럼 따스하게

나도 모르게 마음의 싹이 푸릇 나와

그대를 처음 보았고


우린 여름처럼 뜨겁게 아지랑이 피어오르는 사랑을 하였다

가끔 비가 올 때도 있었지만

우릴 더 성숙하게 만들어 준다


그러다가 가을처럼 일교차가 생겼다

늘 뜨거울 것만 같았던 우리도 익숙함에

조금씩 선선해져 갔지만 좋았다

그 편안함과 신선함이

그런데 너의 마음에 서리가 내려앉아


결국 우리 다른 흔한 연인들처럼 겨울을 맞이했다

너에게 앉은 서리가 녹지 않고 얼어붙어

내 마음 느끼지 못하게 앞을 가렸고

이내 너는 나에게 눈보라처럼

매서운 말을 퍼붓고 난 파묻혀

우리 그렇게 아무것도 없는 듯 하얗게 사라졌다



심쿵

                              손재경



그대가 깃털처럼 바람에 실려

천천히 천천히

살랑 살랑 그리고 살포시 내려 온다

내 심장에 내려 앉을 때



세상 그 무엇보다

크게 그렇게 시작한다



움직이는가

                                  손재경



멈쳐있는 것을

움직이는 것은 큰 힘이 든다


허나


움직이고 있는 것은

조금만 밀어도 보다 쉽게 움직인다


바닥에서 출발했으나

나 여기 같은 위치에 왔고

계속 움직이고 있다


그대는 움직이고 있는가

  • profile
    korean 2018.04.30 21:59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1230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 <조금 더> 외 4편 1 느루 2018.04.10 17
» 제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미세먼지 외 4편 1 너어구리 2018.04.10 19
1228 제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1 전은경 2018.04.10 13
1227 제22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여행 외 4편 1 지원11 2018.04.10 13
1226 제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 <먼 나라> 외 4편 1 동녘의별 2018.04.10 13
1225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유자를 씹으며> 외 4편 1 한세은 2018.04.10 30
1224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추억 노을> 외 4편 1 송승현 2018.04.10 21
1223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박진희 유성우 외 다수 1 file 천사눈꽃 2018.04.10 139
1222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어머니' 외 4편) 1 강석원 2018.04.10 15
1221 제 22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 [봄눈에게 건네는 말] 외 4편 1 륶가 2018.04.10 26
1220 제 22회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 오감의 시 ( "보다" 외 4편) 1 댐연 2018.04.10 18
1219 제 22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ㅡ숫사슴 외 4편 1 김익명씨 2018.04.10 19
1218 제22회 시 공모ㅡ부모外4편 1 rainshin 2018.04.10 15
1217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응모 <미우나 미워하지 못한 마음> 외 4편 1 윤송이 2018.04.09 22
1216 제22차 콘테스트 시 부문 1 밤이슬 2018.04.09 13
1215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1 까만기와 2018.04.09 18
1214 제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3편 1 감성시in 2018.04.09 21
1213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달바라기 外 4편) 1 살짝글 2018.04.09 22
1212 제 22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분 응모 _ 법칙이 역설되랴 外 4건 1 세희글 2018.04.09 16
1211 제 22회 (시) 공모 - 3 편 1 Anne 2018.04.08 10
Board Pagination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