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11
어제:
370
전체:
321,40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791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6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엄마

                                                                   

 

비 오던 밤

엄마와 버스에 탔더랬다

창에 맺힌 빗방울이 만드는 왜곡

세상이 아름답다 속삭였더랬다

 

너희 참 아름다워

물방울 하나하나 정을 주고 있노라면

작정이나 한 듯 저들끼리 합쳐져

흘러가버린다, 인사할 새도 없이

 

줄지은 물 자국

정 줄 데 없다 느낄 때

창 너머 화려함이 가식이라 읽힐 때

세상과 나를 가로막는 김마저 서려왔다

 

젖은 소매로 문지르던 매정하고 고독스런 분리

그 덧없음에 느껴지던 안팎의 온도 차

 

울면 안 돼 혼자가 될 거야

뜨거워질 공기가 세상을 더 부옇게 할 거야

 

가만히 나의 젖음을 감싸주던 마른 소매가 있었다

차분히 커튼을 드리워주던 손길이 있었다

보이지 않았기에 볼 수 있던 존재가 있었다

더워진 눈가를 묻지 않는 마음이 있었다

 

물방울 흘러감에 고개가 끄덕여질 때

내 손으로 커튼을 걷겠다 다짐했더랬다




문득 그런 날

                                        

 

네가 올까 하는 마음이

여러 날의 고단함을 재우지 못하던 밤이었어

 

허덕이다 켜버린 촛불

어둠을 쫓아내기엔 너무 작고 둥글었지만

데어버린 살갗에 남은 백합향기

짧은 숨을 내뱉기엔 미련이 너무 깊어진 거라

 

연필을 잡아도 시작할 수 없어진 네 초상화

종이 위로 원 네 개가 사그라 든다

 

추억 한 장으로 남으려 꺾이었을지

피어날 초록을 위해 양보했을지 모르는

떨어진 벚꽃 잎을 다시 밟지 않으려,

 

칠 년 전의 네 눈빛이 쌓은 바리게이트

그 젖은 허덕임을 넘어온 하루를 갚으려

 

고개 숙여 하루를 걸어가기로 했어

뒤돌지 않겠다 약속하며 말이야

 


수술실

                                              

 

습관처럼 중얼대던

전 괜찮아요

 

펄스옥시미터에 그려지던 요동과

숨 가쁘게 급한 기계음이

말로 바뀌어 고막을 때렸다

아니 넌 떨고 있어 넌 사실 겁이 많아

 

씩씩하다 믿어온 수많은 순간

거짓임을 들키면 안 되었다

나는 그러면 안 되었다

 

걱정 어린 시선의 무게를

처음 소유하던 날의 혼란이었다고

그렇게 그렇게 변명하다 눈이 감기었다



 


햇살 속 오선지

                                                       

 

소녀의 발자국마다 음표가 새겨지던 날

건너를 향해 컹컹 짖어대는 강아지들아

이상하지, 오늘은 너희가 시끄럽지 않아.

 

길 잃고 울먹이던 소녀가 찾은 행복은

다른 걸음이 덧입히는 색색의 하모니

 

아 너희는 인연을 만들면서 사는구나

탄식 끝 어린 마음이 낸 용기는

마주하는 얼굴에 대하는 싱긋거림

 

소녀의 발자국마다 음표가 새겨지던 날

파동처럼 번지는 미소가 네게 닿아

이상하지, 세상이 새로운 선율로 가득 찼어


Me too

모진 내 말에도 남아주면 안될까

혼자인 밤이면 악마가 나타나


쉴 새 없이 도망쳐 온 이곳에서 깨달아

죽은 도시에 떠오르는 태양이

다시는 희망을 피워내지 못하듯


꽉 감은 눈 속에 

일렁이는 하얀 빛은

어김없이 모여들어 그 짐승을 그려내


그 짐승은 나야, 내 안에 살아


은하수 저 편, 항상 해가 뜨는 시간

하늘과 우주와 맞닿은 그 곳에선

두렵지 않을까


어둠이,

짐승이,

기억이.


  • profile
    korean 2018.06.30 16:48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4
1270 봄 꽃 1 사랑0822 2018.06.12 23
1269 ▬▬▬▬▬ <창작콘테스트> 제23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4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8.06.11 70
1268 제 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대화 외 4편) new 1 mind_map2019 2018.06.10 46
1267 제 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화양연화 외 네편 1 소리문 2018.06.10 30
1266 제 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대화 외 4편) 1 유기오 2018.06.10 32
1265 제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바람에도 눈이 달린다면 외 4편 1 학생이c 2018.06.10 33
» 제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엄마 외 4편 1 소살리토 2018.06.09 26
1263 제 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나의 뜻 외 4편) 1 하마 2018.06.09 7
1262 제 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향> 외 4편 1 결따라 2018.06.09 24
1261 퍼져버리는 외 4편 1 DKASYD 2018.06.09 16
1260 제23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돌파 외 4편 1 TLIBAL 2018.06.08 15
1259 제 23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짜디짠 그리움 외 4편 1 보멍 2018.06.06 35
1258 쉽게 씌어진 시 외 4편 (수정) 1 안톤 2018.06.06 37
1257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공모 - <우리의 계절은 같다> 등 6편 1 나주태 2018.06.06 18
1256 제 23차 창작 콘테스트 시 공모 - 소나기 외 4편 1 신통한다이어리 2018.06.06 45
1255 시 외할머니 사랑외 4편 1 흙사랑 2018.06.05 26
1254 제23회 한국인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1 탐미주의 2018.06.03 27
1253 제 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한강 1 루프 2018.06.02 26
1252 제23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토> 외 4편 1 hwang123 2018.06.02 25
1251 제23차 창작콘테스트 시 응모 - 귤의 얼굴 외 4편 1 msg_517 2018.06.01 32
Board Pagination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