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211
어제:
549
전체:
324,60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803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9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7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5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개나리 꽃길을 걷다

누가 뒤에서 반갑게 부른다

봄이다


파아란 하늘 올려보다

누가 환하게 얼굴 내민다

봄이다


벚꽃이 활짠 핀 창문 너머

누가 손흔들며 걸어온다

봄이다


숨쉬고 느끼고

바라보고 들리는 모든 것에

봄이 묻어 있다


살랑살랑 바람결에

살며시 눈 감고

나도 봄이 되어본다




아내


내 안의 빛나는 해

든든한 인생의 동반자

어두컴컴한 험한 길 홀로 외롭지 않게

비춰주는 그대가 있어

오늘이 행복하오


내 안에 흐르는 내

편안한 마음의 안식처

근심걱정 그 안에 깨끗이 흘려 보내고

지친 맘 감싸 안아주는 그대가 있어

지금 참 행복하오


오래 함께 해준 또 다른 나

늘 곁에 있어 소중한 사람

해처럼 밝고 내처럼 맑은 사랑으로

그대와 나 부디 영원하기를


사랑합니다

오직 단 한 사랑



하니와 안니


뭐 하니

나 없는 시간 무얼하며 지내니

멍하니 딴짓을 하다가도 문득 생각이나


궁금하지 안니

가을의 포근함에도 마음은 왜이리 시려운지

분주한 발걸음에도 난 왜이리 머뭇거리는지


기억 하니

아직도 그 마음 여전히 존재하니

아직도 니 생각에 사랑이란 두 글자가 먼저 떠올라


행복하지 안니

지난 추억 속 웃음도 이제 점점 메말라가

그곳에선 적어도 나보다 잘 살아야지


후회 하니

그리 갈 거면 미련 보이지 말고 갔어야지

아니 애초 만나지 말았어야지


보고 싶지 안니

단 한번만이라도 내 곁에 머무를 수 있다면

두 손 꼭 붙잡고 놓지 않을 텐데


사랑 하니

사랑하지 안니



일상의 행복


월요일 출근길 아침

빌딩 사이 따듯한 햇살에 살며시 눈감고

분주히 오가는 사람 속에 또 다른 나를 발견한다

, 이것이 행복이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퇴근

문 여는 소리에 둘째 아이 숨박꼭질 시작하고

아내가 차려놓은 따끈한 밥은 너무나 향기롭다

, 이것이 행복이다


아이들 재운 금요일 밤

걱정 근심 내려놓고 아내와 오붓하게

시원한 캔맥주와 영화 한편에 몸을 맡긴다

, 이것이 행복이다


3시가 넘은 늦은 일요일 오후

책장에서 무심코 빼든 책 한 권

몇 페이지 넘기다 쇼파의 유혹에 낮잠을 청한다

, 이것이 행복이다


평범한 일상의 연속

시간은 기다림 없이 나이를 먹어가지만

하루하루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 것에 감사하며

, 이것이 행복이다



내 마음의 4글자


오늘도 다름없이 곤하게 취하고

제 몸 가누지 못해 비틀비틀


주어진 삶의 무게 짓눌린 어깨에

몸은 부어올라 뒤뚱뒤뚱


영혼의 에너지는 텅빈 채

언제부턴가 감정은 비실비실


때론 욕심과 때론 갈증에

인생의 곡예비행은 아슬아슬


이대로 사는 게 맞는 건지

제대로 가고 있는 건지


지금껏 잘 살아온 내게

엄지 척 올리며 끄덕끄덕


힘내란 한마디에 훌훌 털고

보란 듯이 일어나 뚜벅뚜벅


가끔씩 파아란 하늘 올려보며

나를 향한 응원의 맹세 자꾸자꾸


걸어온 인생 희망찬 내일

흔들리지 않게 토닥토닥



* 성명: 갈승민

* 이메일: i00you@naver.com

* H.P: 010-3010-3747


















































































































































  • profile
    korean 2018.08.31 21:21
    좋은 작품입니다.
    열심히 쓰시면 좋은 결과도 얻으실 수 있습니다.
    건필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5
1310 [제24회 창작콘테스트 / 시 부문 응모] 각성제 외 4편 1 조영제 2018.08.10 18
1309 창작콘테스트 - 시 1 마이빈 2018.08.10 14
1308 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달팽이 외 1 인서 2018.08.10 26
» 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봄 외 4편 1 감성천사 2018.08.09 35
1306 제 24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도로 외 5편 1 고도 2018.08.09 28
1305 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낙엽이 지기 전에 외 1편 자제일 2018.08.08 23
1304 제 24회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늙은 개의 뒷모습'외 4편 1 고슴도치 2018.08.08 41
1303 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너, 나 외 2편 1 맨글 2018.08.07 26
1302 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영악한 동물 외 3편 1 다한이 2018.08.06 26
1301 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빨대 1 거창하지않은닉네임 2018.08.06 36
1300 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열등감 외 4편 1 감호 2018.08.06 18
1299 제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신년사(新年思) 외 4편 1 무위자연 2018.08.06 34
1298 제 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칠하기 바빠 지울 줄 모르네 외 4편 1 아메구름 2018.08.04 25
1297 제 24차 창작 콘테스트 - 시 부문 공모/오래 전 그날 외 4편 1 루하 2018.08.03 32
1296 제 24회 창작콘테스트 - 유기견 1 JOA 2018.08.01 26
1295 제 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 <공중전화기 앞에 서면> 외 4편 1 신통한다이어리 2018.07.29 39
1294 제 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돌아선 이의 뒷모습> 외 4편 1 야키소바 2018.07.29 24
1293 제 24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 <허물> 외 5편 1 김지원 2018.07.28 30
1292 폐차장 근처 외 4편 2 풋사과 2018.07.26 51
1291 가을 1 아보카도 2018.07.25 21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