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53
어제:
117
전체:
307,49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50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78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느린 우체통


한적한 시골길을 걷고 있다

촉촉한 흙길과 이름모를 들꽃들

구름 한 점 없는 파아란 하늘이

한 아름 마음에 들어온다

그 중 한눈에 보이는

빠알간 우체통

손으로 정성껏 써내려간 사연들을

보내주는 착한 마법의 공간

카톡보다 한참 느리지만

감동이 있고 정성이 가득한

다녀간 흔적이 없음에도

항상 그 자리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기다릴 것이다


  21그램 이론


선뜻 나설 수 없는

용기와 비례하지 않으며

허망한 꿈은 아닌지

알 수 없는

무지개 너머 끝

삶의 무게는

무겁기만 한데

덜어내려 덜어내려 해도

꿈쩍하지 않고

삶의 중심에 서서

버겁기만 한 쇳덩이 추로

저울질 한다

영혼의 무게

21그램

욕심을 버릴 때

아픔은 승화되고

자유로이 날아간다

영혼을 노래하는

티티새처럼


  탈력(힘 빼기)


힘이 들어갈 때

혹은 힘을 빼야할 순간

내려놓는 것은 쉽지 않은 일

기술은 어디에나 있지만

어떻게 쓸 것인가는

나만의 아이디어

나누고자 하는

뺌으로서 더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처럼


지울 수 없는 슬픔

표현을 잃은 안무가처럼

소리를 잃은 성악가처럼

상상력을 잃은 소설가처럼

제 새끼를 잃은 어미 소처럼

그 보다 더한 아픔은

엄마 잃은 아이의 홀로서기

더 이상 곁에 있어줄 수 없는

삶 속에서의 부재


  봄의 향기를 닮은


땅 속 깊숙이 잠들어 있던

따끈따끈한 온기가 스며들고

수줍은 듯 고개를

빼꼼이 내 민다

처음보는 아름다운 세상에

한 동안 넋을 잃고

거센 바람에

정신을 놓기도 하지만

잠깐 내리는 봄비에

방울방울 터지는 물방울을 맞으며

신나게 춤을 추기도 한다

이 향기는 어디서 나는 것일까

주위에 가득한

마음을 심쿵 하게 만드는.......

이름 모를 나무를 보고

미지의 숲이 나를 맞이한다

봄이 선물하는 신비로운 향기

다가올 여름을 기다리며

새싹들은 푸른 날개를 달고

제 몸에 풋풋한 향기를 입힌다





성   명: 사공주

이메일: rebeju326@hanmail.net

H.P    : 010-7108-53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1330 제26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5편 응모 1 하늘과바람별 2018.10.18 33
1329 제26회 창작콘테스트 시 5편 1 seostal 2018.10.15 44
1328 제26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저녁풍경 외5편 1 나태한감성2 2018.10.15 63
1327 ▬▬▬▬▬ <창작콘테스트> 제25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6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8.10.11 50
1326 제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공 외 4편 유정 2018.10.10 62
1325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회사별곡 (別哭): 핏빛 도시 외 4편 세실리아 2018.10.10 36
1324 제25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단막극 외4편 Choo.sang 2018.10.08 28
» 제25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느린우체통 외 4편 똘이장군 2018.10.02 37
1322 제25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우리에게 사랑은 외 4편 허생원 2018.10.01 38
1321 제25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외로운 길 외 4편 그냥저냥 2018.09.29 34
1320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파란 비가 내린 오후' 외 4편 이효건 2018.09.29 25
1319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숨비소리외 4편 시공간 2018.09.28 40
1318 제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여름휴가 외 5편 바위섬 2018.09.21 63
1317 제25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file 뿅쁑이 2018.09.16 66
1316 제25회 창작콘테스트 [논] 외 4편 응모 쓰레빠신어 2018.09.11 57
1315 제25회 창작콘테스트(장주의 꿈 외4편) 수정. Asynia 2018.09.09 48
1314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_작은 선생님 외4편 캥거루 2018.09.07 35
1313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동행 1~5) 신통한다이어리 2018.08.11 63
1312 ▬▬▬▬▬ <창작콘테스트> 제24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5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8.08.11 59
1311 제 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김동건 '새벽' 외 4편 1 김동건 2018.08.10 33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