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80
어제:
107
전체:
307,624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650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416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63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녁풍경

창문을  통해 보는 


마음을 통해 보는


나를 통해 보는


너를 통해 보는


차분하다.

고요하다.


심란하다.

요란하다.


그리우며,

애틋하다.


무엇을 통해보아 

그곳을 비추며

그곳을 물들여 가는가


저녁의색

매번 같으면서 

매번 달라진다



곧 꺼질듯하다

누군가 바람 한결 

불어주면 좋으련만


오롯이 타다 남은

잿더미만 투둑 투둑

아지랑이 올려낸다


시선  바깥 애쓰는

젊음의 불꽃을 

외로이 올려낸다


창문 두들기며

적시던 그 빗물이

가슴언저리까지

들이쳐 잠겨온다


구슬픈 심장의 

처절한 외침은

빗소리에 잠겨

침묵할 뿐


타닥 타닥 타닥

부딪히는 빗소리 

울고 있는 누군가의

고요한 가림막.


사진

흐려지고  

잊혀가던

평범한 일상의

얼굴, 표정, 웃음


눈으로 흘러와 

차디찬 숨결되어

무겁게 눌러앉는다


나의 가장 

아름다운 눈으로 

담은 모습임에 

틀림은 없다


마음의 조각

연인은 서로 다른

마음의 조각을 깎아

맞추어가는 과정을 겪으며

선홍빛을 내뿜는

아름다운 그림을 완성한다


나 또한 서로 다른 

마음의 조각을 깎아

그림을 완성해갔다

아주 아름다운 

그림이라 생각해왔다


헌데 욕심은 끝이 없었다

깎고 깎다보니

닳아 마모되어

헐렁이고 흘러내려

선홍빛이 바래졌다


언제가부터 아니

처음부터

나는 이미 알았을지도

욕심 넘치는 나를

나의 마음을 끝내

깎고 깎아서

맞추지 못할 조각을 

만들 것임을.  


고백

"널 좋아해."


잠잠하던 심장이

처음폭발하여

끝을 모르고 팽창하던

우주가 된 것만 같았어


폭발의 여파는

우주를 집어삼킬듯

커다란 해일을

만들어냈고


그곳에서 나는

돛을달고 항해하는

미숙하지만 패기 있는

항해사가 되었지


두렵고 떨리지만 

짜릿하고 흥분되는

그 기분

잊는 게 가능하기는 할까?





  • profile
    korean 2018.12.31 21:02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501
1330 제26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5편 응모 1 하늘과바람별 2018.10.18 33
1329 제26회 창작콘테스트 시 5편 1 seostal 2018.10.15 44
» 제26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저녁풍경 외5편 1 나태한감성2 2018.10.15 63
1327 ▬▬▬▬▬ <창작콘테스트> 제25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6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8.10.11 50
1326 제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공 외 4편 유정 2018.10.10 62
1325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회사별곡 (別哭): 핏빛 도시 외 4편 세실리아 2018.10.10 36
1324 제25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단막극 외4편 Choo.sang 2018.10.08 28
1323 제25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느린우체통 외 4편 똘이장군 2018.10.02 37
1322 제25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우리에게 사랑은 외 4편 허생원 2018.10.01 38
1321 제25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 외로운 길 외 4편 그냥저냥 2018.09.29 34
1320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파란 비가 내린 오후' 외 4편 이효건 2018.09.29 25
1319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숨비소리외 4편 시공간 2018.09.28 40
1318 제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여름휴가 외 5편 바위섬 2018.09.21 63
1317 제25회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file 뿅쁑이 2018.09.16 66
1316 제25회 창작콘테스트 [논] 외 4편 응모 쓰레빠신어 2018.09.11 57
1315 제25회 창작콘테스트(장주의 꿈 외4편) 수정. Asynia 2018.09.09 48
1314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_작은 선생님 외4편 캥거루 2018.09.07 35
1313 제 25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동행 1~5) 신통한다이어리 2018.08.11 63
1312 ▬▬▬▬▬ <창작콘테스트> 제24차 공모전을 마감하고, 이후 제25차 공모전을 접수합니다 ▬▬▬▬▬ korean 2018.08.11 59
1311 제 24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 - 김동건 '새벽' 외 4편 1 김동건 2018.08.10 33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