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53
어제:
38
전체:
299,196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1868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071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7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31 추천 수 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파랑은 우울한 2. 소원 3. 잡음(雜音) 4. 그물 5. 미소라는 차가움 6. 또한 7. 그냥




파랑은 우울






지나칠 정도로 차분한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그녀와 나 사이의


유일한 일렁임은


바다를 이루는 파도 그리고 나를 이루는 마음들




무엇이 나의 마음들을


이토록 일렁이게 하는 것인가




저 파도들일까


혹은 바다의 색이 파랗기 때문일까




그녀가


석양의 잔광을 가득 머금고


파도를 흔들어 댄다면


조금은 덜 일렁일까










소원








별똥별을 보며


생일 초를 불며


새해가 떠오르는 것을 보며




빌었다


행복한 일이 가득하게 해달라고




어제는 빌었다


행복한 일이 가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이루기엔


이것이 더 빠르단 것을 알게 되었기에











잡음(雜音)








나의 일상을


앗아간 것들




나의 이상을


앗아간 것들




어딘가에는 존재하고


언젠가는 알아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이 어리석은 생각을 머금은 채


꽤 오랜 여정을 달렸다




그곳에 도착했고


그것을 붙잡을 수 있었다




나의 손길에


뒤돌아 마주한 것은


다름 아닌 나였다










그물








무작정 바라는 것이


기대가 아니다




관계 속에 살고 있다면


그 사이에서 최선을 다해 치여 보았다면


알 것이다




기대는


최대가 아닌


최소의 표현으로 충족된다는 것을




그 기대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조차 사라질 때




우리는


침묵이라는 것을 한다










미소라는 차가움








인상이 차갑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그래서


많이 노력했다




혼자 거울을 보며 웃어보기도


길을 걷다 괜히 미소 지어 보이기도




내가 알게 된 것은


두 가지이다




이렇게 밝게 웃을 줄 아는


사람인 줄 몰랐다는 것




그리고




이렇게 쉽게 가면을 쓰면


안된다는 것










또한








나에게


낭만주의를 그리게 해 준 것도




나에게


사실주의를 깨닫게 해 준 것도




모두


그대들 덕분이니


나 어떻게 함부로 마음을 먹을까










그냥








태어남과 동시에


죽음도 안고 태어난다




더 이상 감내할 것이 어디 있다고


끊임없이 더 안고 살아가려 하는가




그저 놓아가며 살아가도


충분한 그대의 삶이다


















이름 : 황종주


이메일 : gogroove@naver.com


전화번호 : 01032458402

  • profile
    korean 2018.12.31 21:36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0
1350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괜찮은 척> 외 4편 1 박수빈 2018.11.20 38
1349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보이지 않는 끈> 외 3편 3 류화 2018.11.19 47
1348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무색> 외 1편 musguerison 2018.11.17 29
1347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시부문~ 구름아 외 2편 1 바위섬 2018.11.16 26
1346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_<밤> 1편 1 피베리노 2018.11.15 26
1345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합니다. 1 미래의소설가 2018.11.13 30
1344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피어난 너라는 꽃 외 4편> 3 그냥저냥 2018.11.11 56
1343 제 26회 창작콘테스트_시_ 지우개 외 4편 1 seeztheday 2018.11.09 29
1342 거미 2 루씨 2018.11.07 29
1341 제 26회 창작콘테스트 공모 < 나 > 1 창공애 2018.11.05 25
1340 제 26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5편 - 푸른 노래 외 4편 1 벚들나래 2018.11.01 41
1339 제26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5편 1 김명 2018.11.01 17
1338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야자수 엽서 외 4편 1 김수한 2018.11.01 24
1337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시선 외 5편> 1 비령수 2018.10.30 28
1336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달구경 외 4편> 1 귄있는사람 2018.10.29 30
1335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격이 다른 짝사랑에 대하여 외2편> 1 토야 2018.10.29 27
»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 파랑은 우울한 外 6편) 1 하다늘바 2018.10.29 31
1333 제26차 창작콘테스트 빈통장의 동화 외 시 5편 1 이도의꽃 2018.10.26 32
1332 제26회 창작콘테스트 시 5편 1 보석바 2018.10.23 32
1331 제 26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5편 1 출가인 2018.10.21 27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