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1
어제:
37
전체:
305,50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5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47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이지 않는 끈

 

    

 

평범한 일상 속에서

벗어나고픈 마음에

힘 있게 앞으로 나선다

 

묵묵히 나아가다보면

조여 오는 팔과 다리의 고통 속에

더 이상 나아가지 못한다

 

답답함이 목까지 메여오면

한 없이 발버둥치는 내 사지를

꽁꽁 싸매는 보이지 않는 끈

 

끊어버리고 싶지만

보이지는 않고 그 자리에 주저앉아

하염없이 짠 눈물만이 흐른다.

 

보이지 않는 끈에서 벗어나기 위해

오늘도 조여 오는 통증을 이겨내고

짠 눈물을 흘리며 한 발짝 나아간다

 

 

    

 

 

어둠

 


어두컴컴한 곳을 걸으며

나는 두려운 것인가 편한 것인가

 

누군가에겐 무섭고도 두렵고

누군가에겐 편안한 쉼터일 수 있고

나는 어떠한가

 

두렵다, 무섭다 하지만

모든 것에서 벗어난 듯한 편안함

나에겐 두렵지만 편한 곳인가

 

그대에겐 이 어둠이 어떠한가

두려운가 무서운가

아니면 편안한가

 

​너무 밝은 곳에 있어 지친 그대를

때론 어둠이 쉼터가 되기도 하는가

하지만 그 어둠이 쉼터가 될 수 있었던 건

빛 그리고 밝음이 있기 때문이란 걸 잊지 말기를

 

그대에게 다가오는 어둠은 영원한 안식처가 아닌

잠깐 스쳐 지나가는 바람과 같고

눈 깜박거리는 한 순간이길

그리고 어둠 후엔 빛과 함께 하기를

    






 

내민 손

 

    

 

차디찬 바람에 내 마음에 금이 가고

시리도록 아픈 통증에 몸을 움츠린다

 

나의 눈에선 차디찬 물방울이

눈이 되어 떨어진다

 

따스한 온기로 다가온 그대는

눈방울을 떨구는 내게 손을 내민다

 

이내 그 눈은 그대가 내민 손의 따스함에

물이 되어 떨어져 작은 물웅덩이를 만든다

 

차디찬 마음은 따스한 온기에 감당을 못하듯

거대한 울림에 견디지 못하고 하염없이 울부짖는다

 

울부짖음이 끝난 후 어느새 내민 손을 잡고

그대의 품에 안겨있는 나를 발견한다

 

따스함에 갈기갈기 상처 난 마음은 이내 가라앉고

작은 안식처에 기대어 상처받은 작은 아이는 단잠에 든다

 

그 작은아이는 그대의 내민 손을 잡고서 상처를 치유한다

내민 손 그 따스함의 처방전








붉은 색 꽃


  

새벽녘 멀리 수평선 위로 붉은 태양이 떠올라 나를 비추고

파도소리 들으며 걷는 내 다리는 오늘도 그대를 향해가네

 

붉은 옷의 원피스를 입은 그대에게

다가가는 나의 다리는 분주히 움직이고

나의 발목을 잡는 향긋한 향기에 이끌려 한 곳에 머무르네

      

아리따운 꽃들과 향기에 취할 때쯤

그대의 붉은 볼을 닮은 붉은 색 꽃에 나의 혼을 빼앗기고

어느새 내 손엔 붉은 색 꽃다발이 들려있네

      

붉은 꽃향에 취해 두근거리는 내 심장 박동 수는 더욱 빨라지고

멀리 환한 태양을 닮은 그대의 미소가 눈에 들어오네

 

붉은 치맛자락을 펄럭이며

나를 보고 붉게 달아오른 볼을 한 채로

달려오는 그대는 새빨간 입술로 웃으며 내게 다가오네

 

내 손의 붉은 꽃이 그대인지 내 앞에 있는 그대가 꽃인지

붉은 향기에 취해 온 세상이 붉게 물들어

내가 서 있는 곳이 태양의 중심인지 헷갈리네


 






작성자: 최민정

이메일: abcd2537@hanmail.net

  • ?
    농촌시인 2018.12.09 09:51
    좋은글입니다
  • ?
    류화 2018.12.28 12:51
    감사합니다.
  • profile
    korean 2018.12.31 21:39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1350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괜찮은 척> 외 4편 1 박수빈 2018.11.20 38
»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보이지 않는 끈> 외 3편 3 류화 2018.11.19 47
1348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무색> 외 1편 musguerison 2018.11.17 29
1347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시부문~ 구름아 외 2편 1 바위섬 2018.11.16 26
1346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_<밤> 1편 1 피베리노 2018.11.15 26
1345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공모합니다. 1 미래의소설가 2018.11.13 30
1344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피어난 너라는 꽃 외 4편> 3 그냥저냥 2018.11.11 56
1343 제 26회 창작콘테스트_시_ 지우개 외 4편 1 seeztheday 2018.11.09 29
1342 거미 2 루씨 2018.11.07 29
1341 제 26회 창작콘테스트 공모 < 나 > 1 창공애 2018.11.05 25
1340 제 26회 창작콘테스트 시 부문 5편 - 푸른 노래 외 4편 1 벚들나래 2018.11.01 41
1339 제26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문 5편 1 김명 2018.11.01 17
1338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문 응모 야자수 엽서 외 4편 1 김수한 2018.11.01 24
1337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시선 외 5편> 1 비령수 2018.10.30 28
1336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달구경 외 4편> 1 귄있는사람 2018.10.29 30
1335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격이 다른 짝사랑에 대하여 외2편> 1 토야 2018.10.29 27
1334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부분 ( 파랑은 우울한 外 6편) 1 하다늘바 2018.10.29 31
1333 제26차 창작콘테스트 빈통장의 동화 외 시 5편 1 이도의꽃 2018.10.26 32
1332 제26회 창작콘테스트 시 5편 1 보석바 2018.10.23 32
1331 제 26회 창작 콘테스트 시 부문 응모-5편 1 출가인 2018.10.21 27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