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32
어제:
48
전체:
303,51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30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7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2.01 13:02

'사랑하는' 외 4편

조회 수 12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랑하는

 

어릴 적 당신께서

제 이름을 부르실 때마다 언제나

사랑하는이라는 수식어를 붙여주셨지요.

 

어릴 적 당신께서

불러주시는 수식어가 왜 그렇게

창피했는지 항상 성을 내곤 했었지요.

 

머리에 연꽃이 물들더니

어릴 적 당신께서

불러주셨던 수식어가 어찌나 그리운지.



탄생

 

조용했다.

너무도 조용했다

숨소리 하나 없는

고독한 정적 속

갇혀 있었을 때

 

요동쳤다.

정적이 요동쳤다.

무엇하나 들을 수 없던

견고한 정적 속

조그만 틈이 생기고

 

들려왔다.

조금씩 들려왔다.

수줍은 당신의 음성이

고독한 정적의 틈새로

나지막이 들려왔다

 

사랑한다.

귓가에 살포시 내려앉은

촉촉한 당신의 목소리는

가슴속 깊이 흘러내렸고

드디어.

 

 

한 마리의 새가 되었다.

 



봄은 언제나 오니까요.

 

실패 그리고 탈락.

이번에도 그들이 왔습니다.

너무나도 보기 싫은 그들인데

여름에도 가을에도 겨울에도

기어코 우리를 반겨주러 찾아왔습니다.

우리는 삶의 동반자잖아

웃으며

얘기하는 그들을 볼 때마다

우리는 허탈함과 분노에

잠을 이루지 못하고

밥을 먹지도 못하고

앓아 눕기까지 했습니다.

여름에 쓸데없는 장마처럼

가을에 떨어지는 낙엽처럼

겨울에 쌓여버린 눈처럼

그들은 그렇게 우리를

하찮은 존재라고 생각하게 만들기까지 합니다.

 

그런 그들도 이상하게

사계절의 첫 시작인 봄에 만큼은

머뭇거리다가 발길을 돌려 버립니다.

 

계절은 바뀌고 봄은 항상 우리에게 옵니다.

겨울의 끄트머리에 봄은 희망이란 단어를 들고

나에게도 그리고 당신에게도 찾아갈 것이니까요.

그러니 좌절하지 말고 기죽지마세요.

그리고 까짓거 다시 해보자구요.

봄은 언제나 오니까요.

 



늦은 후회

 

가는 것이 있으면 오는 것이 있어야 하는데

나는 가지 않았습니다.

나에게 오기만을 원했지요.

 

당신은 끊임없이 나에게 오는데

나는 가지 않았습니다.

그저 멍하니 바라보기만 했지요.

 

언제나 웃는 모습으로 오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게 되었을 쯤.

 

이제 내가 당신에게 가려하는데

나는 가지 못합니다.

더이상 오지 않기에.

 

정말 당신에게 가고 싶은데

나는 가지 못합니다.

끝이란 걸 알아버렸기에.

 

계절은 바뀌어 봄은 나에게 오는데

지나간 당신은 오지를 않습니다.

 


이사 가기 전날 밤

     

이사 가기 전날 밤.

처음 가는 이사에 대한 설레임도

이제 정말 떠나야 하는 아쉬움도

아닌 그런 이상한 감정 때문에

잠이 올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천장에 붙여놓은 야광별

베란다에 걸어놓은 조그마한 농구골대

거실에서 팽이를 돌리다가 생긴 자국

항상 뛰어 놀던 동네 놀이터

이상한 감정은 자꾸 추억들을 상기시켰다

 

이제 다시는 오지 않을 소년기의 추억

추억이 담긴 동네와 우리 집.

그래. 그것은 그리움. 그리움이었다.

이사 가기 전날 밤.

그리움에 잠이 올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박찬울 parkchanul@gmail.com

   연락처 : 010-3120-588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7
» '사랑하는' 외 4편 마리오괴체 2015.02.01 128
169 강릉시인의 시 5편 강릉시인 2015.01.31 165
168 64주년 외 5편 홍선민 2015.01.31 134
167 엄마로 산다는것은 외 4편 미래의문학인 2015.01.29 115
166 짝사랑외4 qjsro 2015.01.29 127
165 꿈 외 4편. 캬햐햐 2015.01.28 121
164 모과 외 4편 올립니다 폴리 2015.01.27 157
163 처음 적어봅니다. 자신과의약속 2015.01.27 120
162 시 5편 올립니다. 행복 2015.01.26 76
161 시 5편 물병자리 2015.01.24 52
160 어느 남자 주인공 영화의 ending cut 외 4 편 / 장윤희 이도의꽃 2015.01.23 331
159 어머니 2 공룡 2015.01.22 175
158 취한 밤 공룡 2015.01.21 57
157 그리움 공룡 2015.01.20 52
156 낙하하는 시절 외 4편 섭혜온 2015.01.20 155
155 이국의 한국식당 공룡 2015.01.18 124
154 나는 빛보다 작았다 외 4편 sansamwe 2015.01.16 261
153 우리의심장 외3편 돈줄게 2015.01.15 106
152 겨울 바다 외 5편 박주은 2015.01.14 147
151 그런 세상 외 4편 이남주 2015.01.13 157
Board Pagination Prev 1 ...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