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콘테스트

오늘:
11
어제:
25
전체:
305,470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557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333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601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YHR
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잠든 기억

 

사실은알고 있었습니다.

옆에서 멀어지면 곧 추억이 되고

조금 더 멀어지면 잊게 된다는 것을요.


나는 잊는 것이 두려웠지만

앞에 놓인 갈림길 앞에서

가끔 되돌아가 만날 수 있다는 약속을 했습니다.

 

아직 잊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때의 감정과 두려움은 이미 깨끗이 사라지고

이제는 그저 기억하고 있을 뿐입니다.

 

혹시 다시 마주 칠 때는

그저 웃으며 지나가는 표정이거나

처음 뵙겠습니다그런 인사를 하게 될 까요



당신의 이야기

 

어쩌면 세상사람 모두가 등을 돌린 이야기

어쩌면 작은 행동 하나 주목당하는 이야기

하지만 사실은 아무도 관심 없는 이야기


누군가는 이뤄 놓은 게 많아서 두려움에 더 쓸 수 없는 이야기

누군가는 펜을 잡을 힘조차 떨어져 포기해 버린 이야기

그건 분명한 당신의 이야기


당신의 이야기 속에 있는 표현으로

당신이 지금까지 써 왔던 방식으로

부디마지막까지 써내려가기를.



해와 바람

 

어느 날에는

사는 게 즐거워서 사는 것이 아닌

그저 날씨가 좋아서,

그저 공기 냄새가 좋아서,

가끔씩 불어오는 별거 아닌 바람 소리가 좋아서,

그래서 살 수 있었던 것을

왜 그리 오래 잊고 살았나.



기도하는 사람

 

너의 가장 어두웠던 소원을 이뤄주고 싶었다.

너의 가장 밝은 소원을 포기하게 만들고 싶었다.

네가 언제나 곁에 있길 바랐기 때문이다.

하지만오늘 밤 하늘에는 지다 만 노을이

산등성이에 걸려 밝게 빛나고 있으니까

낮은 밤거리를 따라서 그쪽으로 걸으려 한다.



여기까지

 

나를 아프게 만드는 것은

당신의 칼날 같은 시선이 아니고


나를 괴롭게 하는 것은

당신의 약점을 찌르는 특유의 말버릇도 아니며


나를 일어서지 못하게 하는 것은

당신이 가끔내 뺨에 무겁게 짓누르는 손바닥도 아니다.

 

여기서 더 불행해지지 않을 거란 믿음은

나를 가장 아픈 사람으로 만들고

나를 가장 괴로운 사람으로 만들었으며

나를 일어서지도 못할 좁은 공간으로 밀어 넣었다.


바로, 여기까지

그리고 바로, 여기서부터



-YHR

Tell : 010-5601-3372

E-mail : sheep5601@nate.com




  • profile
    korean 2018.12.31 21:42
    열심히 쓰셨습니다.
    보다 더 열심히 정진하신다면 좋은 작품을 쓰실 수 있을 겁니다.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창작콘테스트-시 공모게시판 이용안내 3 file korean 2014.07.16 4499
1370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거절> 외 1편 2 권영란 2018.12.07 20
1369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엄마 사람 > 2 한발자국 2018.12.06 22
1368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내 것은 사랑이 아니라한다> 외 4편 2 or24 2018.12.06 46
1367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죽은 줄 알았던 시계 그리고 질문> 외 4편 1 시시한인간 2018.12.06 50
1366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생존 본능> 외 4편 2 도화 2018.12.06 27
1365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무제> 외 4편 1 MosesKim 2018.12.05 34
1364 제 26회 창작콘테스트 <돌멩이> 외1편 1 이상건 2018.12.05 24
»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잠든기억> 외 4편. 1 YHR 2018.12.05 19
1362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불꽃놀이> 1 거칠산 2018.12.03 22
1361 제 26회 창작콘테스트 <옛집> 외 2편 1 있는그대로써 2018.12.03 21
1360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고독> 외 4편 1 수빈 2018.12.03 17
1359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엄마의 향기> 외 4편 2 새감눈물 2018.12.03 31
1358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멋있게> 외 4편 1 mook 2018.12.02 20
1357 제 26회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유람선의 와인> 1 거칠산 2018.12.02 32
1356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여인> 외 4편 1 바람이분다 2018.12.02 22
1355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케이크 위에 초> 외 4편 1 소나무한그루 2018.12.02 31
1354 제 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수평선 너머로> 외 4편 4 달프 2018.11.30 44
1353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 한 철 ' 1 tangr 2018.11.25 29
1352 제26차 창작콘테스트 시 공모 1 김아현 2018.11.24 22
1351 제 26차 창작 콘테스트 시부분 5편 1 전동혁 2018.11.20 46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