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23
어제:
42
전체:
303,003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64062점
  • 2위. 뻘건눈의토끼
    23265점
  • 3위. 靑雲
    18945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42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385점
  • 8위. 엑셀
    10614점
  • 9위. 키다리
    9494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9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2015.07.20 19:48

[詩] 그림자인간[2]

조회 수 167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rop.jpg




 



[詩]

 

그림자인간[2]

 

- 은유시인 -

 

 

 


   
                       
             행여 들킬세라

                                    으슥한 골목길 두리번거린다

                                    휘청거리며 내딛는 발걸음이

                                    방향감각을 잃고 어지럽기만 하다

 

                                    한 발 한 발 밝은 세상 향해 기웃거린다
                       
             세상의 손들 설레발치고

                                    세상의 소리들 왁자하게 웃는다

                                    대낮같이 쏟아 붓는 빛 두렵기만 하다

 

                                    은밀히 엿본다

                                    가슴이 콩닥 거린다 분노가 치솟는다

                                    세상을 향한 절규가 세상을 향한 증오가 

                                    세상을 향한 분노가 내 안에 출렁인다

 

                                    내 안의 세상

                                    한쪽 공간이 세상의 전부인양 

                                    무상(無想)의 열락이 무념(無念)의 희락이

                                    그 안에 모든 것이 있음을 안다

 

                                    과거로부터 갇히고 

                                    미래를 애써 거부하면서 현재와 맞서고 있다

                                    지난(持難)한 시간은 육신을 뼈마디 째 녹여버리고

                                    폐쇄(閉鎖)된 공간은 내 안의 모든 것을 와해시킨다

 

                                    먹장 낀 하늘이 반갑다

                                    때려라 천둥아

                                    내리쳐라 번개야

                                    세상 것 송두리째 무너뜨려라.

 

 

 

 


2002/02/17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15.10.01 17:57
    쉐익스피어도 인간은 걸어다니는 그림자라고 말했죠... ㅎㅎ
  • profile
    은유시인 2015.12.29 10:30
    아!
    그랬나요?
    사람들은 누구나 이중적 성향을 지니고 있지요.
    남들에게 드러내지 않으려는 성향이 바로 그림자인간일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477
76 [詩] 다대포 풍경*1984 file korean 2015.12.11 170
75 [詩] 그대가 내 품에 안기던 날 file korean 2015.12.11 164
74 [詩] 가는 길이 험하다 할지라도 file 은유시인 2015.12.10 217
73 [詩] 세상은 참 아름답구나 file 은유시인 2015.12.10 94
72 [詩] 거듭 태어나고 싶습니다 file 은유시인 2015.12.10 85
71 [詩] 진정, 그대 삶 밝히는 촛불이 되리라 file 은유시인 2015.12.10 214
70 [詩] 다래 file 은유시인 2015.12.10 103
69 [詩] 그리운 사람 file korean 2015.12.10 109
68 [詩] 커피를 마시며 file korean 2015.12.10 165
67 [詩] 일그러진 자화상(自畵像) file korean 2015.12.10 106
66 [詩] 에레스투(Eres Tu) file 은유시인 2015.07.20 364
» [詩] 그림자인간[2]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167
64 [詩] 재떨이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136
63 [詩] 이다바야, 네 색시 왔다 file 은유시인 2015.07.20 278
62 [詩] 악몽(惡夢) file 은유시인 2015.07.20 157
61 [詩] 담배연기 2 file 은유시인 2015.07.20 170
60 [詩] 허수아비 file korean 2015.07.20 97
59 [詩] 어머니 file korean 2015.07.20 95
58 [詩] 수레바퀴 file korean 2015.07.20 77
57 [詩] 전화기를 들고 file korean 2015.07.20 139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