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작가

오늘:
4
어제:
74
전체:
264,997

접속자현황

  • 1위. 후리지어
    30324점
  • 2위. 靑雲
    18945점
  • 3위. 뻘건눈의토끼
    18912점
  • 4위. 백암현상엽
    17074점
  • 5위. 농촌시인
    12016점
  • 6위. 결바람78
    11485점
  • 7위. 마사루
    11180점
  • 8위. 엑셀
    10544점
  • 9위. 키다리
    9479점
  • 10위. 오드리
    8414점
  • 11위. 송옥
    7661점
  • 12위. 은유시인
    7516점
  • 13위. 산들
    7490점
  • 14위. 예각
    3459점
  • 15위. 김류하
    3149점
  • 16위. 돌고래
    2741점
  • 17위. 이쁜이
    2237점
  • 18위. 풋사과
    1908점
  • 19위. 유성
    1740점
  • 20위. 상록수
    1289점
조회 수 20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yc_20140727_10.jpg





[詩]


화장실벽에 쓴 詩


- 은유시인 -




                                               짙게 그늘진 암회색벽면 여기저기 

                                               분(糞)칠로 덕지 진 

                                               또 하나의 미로 

                                               그 재잘거림 속을 더듬어 본다


                                               - 누구누구는 누구누구를 사랑한대요


                                               그래서 누군가가 이렇게

                                               가장 은밀한 장소에 반드시 올 

                                               미래의 그 어느 누군가를 위해

                                               이렇게 은밀하게 적어놓았다


                                               한 마리의 구더기가

                                               도발적으로 발등을 기어오르고 있다

                                               스멀스멀 벽면을 기어오르는 구더기들이

                                               얼핏 희미한 물줄기를 남기고 있다


                                               - 사랑은 배설행위이다


                                               배설할 때 성기를 드러내듯

                                               사랑할 때도 성기를 드러낸다

                                               배설이 마냥 흉일지라면

                                               사랑도 마냥 흉일 것이다


                                               작은 딱정벌레 같은 파리 떼가

                                               머리주위를 앵앵거리며 떠날 줄 모른다

                                               배설기관 주위를 맴도는 파리 한 마리도

                                               배설을 재촉하듯 치근덕거린다


                                               그럴듯하게 과장된 남녀의 성기가 

                                               뒤엉켜져 욕망을 부추긴다

                                               기러기 모양새가 쌍으로 겹쳐진 중앙에 털북숭이 애벌레 

                                               한 마리가 잘 익은 두 개의 호도알을 머금고 있다


                                               오줌을 지리고 

                                               분(糞)을 싸질러도

                                               그 미로 속에 자리한 피카소는 

                                               농염한 미소로 색정마저 충동인다


                                               걸쭉한 내 안의 우윳빛 액체가

                                               사정거리 안의 그들을 향해 분출될 때 

                                               코를 자극하던 암모니아냄새도 역겨운 분뇨냄새도 

                                               내 발코랑내처럼 내게 익숙해져갔다




2001/11/25




****************************************************



‘화장실벽에 쓴 詩’에 대해 

- 고명수/문학평론가(2002/02/07) -


 

  예술은 욕망의 배설이 되기보다 욕망의 승화를 지향해야 합니다. 그러한 행태에 대해 좀더 깊이 있는 사유가 필요하겠습니다.

  인간의 근저에 있는 불가사의한 욕망의 뿌리가 무엇인지를 한번 탐색해 보시기를 권하고 싶군요. 인간에 대한 깊은 연구와 애정의 바탕 위에서 좀 더 정제된 시의 모습을 기대해도 될까요? 분발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월간문학 한국인] 한국인작가-시&시조 게시판 이용안내 file korean 2014.07.16 191
25 [詩] 마지막 잎새 file 은유시인 2014.07.27 39
24 [詩] 말 지독하게 안 듣는 놈 file 은유시인 2014.07.27 149
» [詩] 화장실벽에 쓴 詩 file 은유시인 2014.07.27 204
22 [詩] 그림자인간[1] file 은유시인 2014.07.27 123
21 [詩] 날개 file 은유시인 2014.07.27 30
20 [詩] 마오로동산에 올라 file 은유시인 2014.07.27 135
19 [詩] 왜 글을 씁니까 file 은유시인 2014.07.27 23
18 [詩] 누군가를 사랑하는 당신은 file 은유시인 2014.07.27 79
17 [詩] 사춘기사랑[2] file 은유시인 2014.07.27 59
16 [詩] 사춘기사랑[1] file 은유시인 2014.07.27 56
15 [詩] 이루지 못한 사랑 file 은유시인 2014.07.27 296
14 [詩] 석고대죄(席藁待罪) file 은유시인 2014.07.24 46
13 [詩] 망각(忘却) file 은유시인 2014.07.24 68
12 [時調] 국화(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45
11 [時調] 인동초(忍冬草) file 은유시인 2014.07.17 40
10 [時調] 을숙도(乙淑島) 단상(斷想) file 은유시인 2014.07.17 41
9 [時調] 금낭화(錦囊花) file 은유시인 2014.07.17 40
8 [詩] 여명(黎明) file 은유시인 2014.07.16 243
7 [詩] 아! 지옥(地獄)에서 file 은유시인 2014.07.16 78
6 [詩] 1976年2月X日 file 은유시인 2014.07.16 50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 13 Next
/ 13